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23℃

  • 인천 22℃

  • 백령 16℃

  • 춘천 25℃

  • 강릉 20℃

  • 청주 25℃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7℃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2℃

  • 대구 26℃

  • 울산 24℃

  • 창원 24℃

  • 부산 23℃

  • 제주 20℃

산업 새 수장 맞은 토요타의 신차 러시···전동화 선택지 넓힌다

산업 자동차

새 수장 맞은 토요타의 신차 러시···전동화 선택지 넓힌다

등록 2023.02.21 15:23

김다정

  기자

렉서스 2종, 토요타 6종 모델 출시···'멀티 패스웨이' 전략하이브리드·PHEV·EV 등 빠르게 변화하는 韓시장 공략"우리의 지향점은 탄소중립···하이브리드 자리매김 중요"

콘야마 마나부 한국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커넥트투에서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콘야마 마나부 한국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커넥트투에서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새 수장을 맞은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올해 8종의 신차 라인업을 공개했다. 다양한 전동화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 소비자들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토요타는 21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위치한 커넥트투에서 '2023 기자간담회 및 라브4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신차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한국토요타는 다양한 전동화 차량의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뜻을 담아 '먼저 가치를 보는 당신'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내놨다. 렉서스는 렉서스다운 전동화를 추구한다는 의지를 표현하기 위해 '넥스트 챕터'를 새로운 목표로, '사람을 위한 전동화'를 주요 전략으로 내세웠다.

한국토요타는 올해 라브4 PHEV를 시작으로 △플래그십 하이브리드(HEV) 세단 크라운 크로스오버 △대형 럭셔리 HEV 미니밴 알파드 △준대형 HEV SUV 하이랜더 △5세대 프리우스 PHEV △토요타의 첫 번째 전기차(BEV) bZ4X 등 6종의 전동화 라인업을 강화한다.

렉서스 브랜드는 BEV SUV 모델 RZ, 렉서스 두번째 PHEV 모델인 완전 변경 RX 등 2종의 전동화 모델을 도입한다.

콘야마 마나부 한국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커넥트투에서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콘야마 마나부 한국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커넥트투에서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올해 국내에서 BEV를 포함해 신차를 대거 출시하면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는 올해 초 한국토요타 사장으로 부임한 콘야마 마나부 신임 대표이사의 강력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동아시아에서 주로 활동한 콘야마 사장은 다양한 니즈가 공존하는 한국 시장의 특성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이날 공식 행사에 처음으로 등장해서도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콘야마 사장은 "한국 자동차 시장은 고객의 니즈가 다양화되고 있어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한국 고객들에게 토요타 전동화 차량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시장 변화에 맞춰 얼마나 유니크한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라인업을 구성했다"며 "한국토요타 대표이기에 한국 시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리는 동시에 한국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이 무엇인지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토요타는 한국에서 '하이브리드 명가'다운 압도적인 상품성으로 HEV 시장에서는 굳건한 입지를 유지해왔으나 전기차 라인업은 전무한 상황이었다. 특히 최근 국내 전기차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면서 전기차 라인업이 전무한 한국토요타의 시장경쟁력은 점차 하락하는 분위기였다.

실제로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1만대 클럽'에 가입했던 한국토요타의 판매량은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6000대 수준에 머물면서 시장점유율도 지난 2022년 기준 2.21%까지 내려온 상태다.

시장에서는 경쟁사와 비교해 전동화가 다소 늦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한국토요타는 경쟁사 대비 월등한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감안하면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더해 전 세계 각 지역의 에너지 상황과 고객의 니즈를 고려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목표하에 BEV뿐 아니라 HEV, PHEV, 수소연료전지차(FCEV), BEV를 모두 포함하는 '멀티 패스웨이' 전동화 전략을 통해 시장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콘야마 사장은 "토요타는 그동안 오랫동안 지향해야할 것은 탄소중립이라고 강조해왔다"며 "그런 의미에서 지금 당장 탄소중립에 공헌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의 위치에서 자리매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토요타는 전세계에서 스스로 배터리를 만들고 있는 드문 회사로써 안전성과 신뢰를 바탕으로 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다"며 "또 모터스포츠를 통한 가혹한 환경 테스트로 신뢰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