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 일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1℃

  • 춘천 24℃

  • 강릉 29℃

  • 청주 27℃

  • 수원 26℃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9℃

  • 광주 28℃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7℃

기자수첩

플랫폼 배 불리기에 '조삼모사' 된 무료배달

"공짜 점심은 없다." 미국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이 '경제학을 여덟 단어로 표현하면'이라는 글을 기고할 때 인용해 유명해진 말이다. 이익을 얻기 위해선 기회비용이 들어간다는 의미로, 그럴듯한 제안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경제학 명언이다. 코로나 대유행 시절 천정부지 치솟던 배달비가 공짜가 됐다. 무료 배달은 엔데믹 이후 배달앱에 등 돌린 소비자를 잡기 위해 쿠팡이츠가 지난 3월 처음 시작한 서비스다. 코로나 특수로

플랫폼 배 불리기에 '조삼모사' 된 무료배달

기자수첩

김범수 구속 기로, 그래도 카카오의 쇄신은 멈춰선 안 된다

'쇄신'을 이어오던 카카오의 앞에 벽이 나타났다. 창업자인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구속 갈림길에 선 탓이다. 하반기로 예정된 인공지능(AI) 서비스 론칭부터, 여러 중대한 사안들이 남아 있는 상황이라 카카오는 큰 혼란에 빠진 모양새다. 카카오의 사법 리스크는 지난해 2월 이뤄진 카카오의 SM엔터테인먼트 인수 과정에서부터 시작된다. 인수 당시 카카오는 SM엔터 주가를 경쟁사인 하이브의 공개매수가인 12만원보다 높게 설정‧고정할 목적

김범수 구속 기로, 그래도 카카오의 쇄신은 멈춰선 안 된다

기자수첩

정부, 게임 겨눈 칼 거둬야

정부의 게임업계를 향한 압박은 최근 들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코로나19 엔데믹(전염병의 풍토병화) 이후 게임업계는 계속 몸살을 앓고 있는데, 더욱 강해지는 정부의 규제 기조는 변할 기미조차 없다. 대표적으로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의무화'를 들 수 있다. 시작은 넥슨의 대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메이플스토리'다. 지난 1월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넥슨코리아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16억원을 부과했다. 넥슨이 메이플스

정부, 게임 겨눈 칼 거둬야

기자수첩

사람 잡는 중국산 불량 철강재

최근 국내 건설 현장에 중국산 저가 철강재가 무분별하게 유입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통상 한국산업표준(KS) 인증을 받은 제품을 사용 중인데, 해당 인증을 받지 않은 이른바 '비(非) KS 제품'이 현장에서 쉽게 발견되고 있다. 무엇이 문제일까.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21년 1월부터 올해 3월 15일까지 국내에 누적된 중국산 등 비KS 수입 제품은 무려 125만4000톤(t)으로 집계됐다. 제품들의 사용출처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일각에서는 이 같은 물량들이 토

사람 잡는 중국산 불량 철강재

기자수첩

노도강·금관구 재건축 촉진할 쉽고 빠른 길

"나라고 낡은 집에 살고 싶겠는가? 재건축하면 억대 분담금이 나온다고들 하니, 자식 손 벌리기도 싫고 나 죽거들랑 하란소리지" 도봉구 창동에서 만난 백발 노인의 말이다. 노인을 만난 곳은 녹물이 나오고 지하 주차장이 없어 보행기 끄는 노인과 마주 오는 차량이 뒤엉켜 위험천만한 모습이 연출되는 낡은 아파트. 옥상도 방수필름이 모두 까져 물까지 센다. 생활이 여간 불편한 게 아니지만, 노인은 단지에서 추진한다는 재건축 관련 동의서를 선뜻 내

노도강·금관구 재건축 촉진할 쉽고 빠른 길

기자수첩

中 쉬인의 韓 진출이 주는 메시지

중국 이커머스 '쉬인'이 'K-패션'의 안방에 본격 침투하고 있다. 국내 패션업계는 당장의 타격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지만 쉬인이 한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빠르게 키워나가고 있는 만큼 언제까지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 됐다. 쉬인은 지난 4월 한국 홈페이지를 개설한 데 이어 2개월 만에 국내 시장에 공식적으로 진출하겠다고 선언했다. 뿐만 아니라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일주일간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의

中 쉬인의 韓 진출이 주는 메시지

기자수첩

'AI 시대' 녹슨 굴뚝산업의 젊어질 용기

'무겁고 두껍고 길고 큰' 것을 뜻하는 중후장대(重厚長大) 산업은 국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한국 경제 성장의 핵심 동력이다. 하지만 말 그대로 규모가 크고 무거운 제조업의 특성상 변화와 혁신이 쉽지 않아 여전히 과거의 업무수행 방식에 머물러 있다. 그랬던 녹슨 굴뚝산업의 변화가 반갑다. 4차 산업혁명을 맞아 개별 기업들이 인공지능(AI) 등을 적용한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해 온 시도는 종종 있어왔지만 최근 들어 조

'AI 시대' 녹슨 굴뚝산업의 젊어질 용기

기자수첩

제네시스에 바라는 정주영의 '도전정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한결같고 끊임없는 변화를 실현하기 위해선 창의적인 생각과 도전이 필요하다"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역경에도 꺾이지 않는 '도전정신'은 故 정주영 선대 회장 시절부터 내려온 현대차그룹의 DNA와도 같은데요. "이봐, 해보기나 했어?"라는 정주영 회장의 말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알고 있을 정도로 유명합니다. 현대차그룹의 도전정신은 글로벌 3위의 완성차업체로 거듭나게 한 핵심 원동력

제네시스에 바라는 정주영의 '도전정신'

기자수첩

계속되는 日 압박, 네이버 결단 나와야

'라인 사태'가 불거진 이후 계속되는 일본의 압박에도 네이버는 이렇다 할 대응책을 내지 않고 있다. 일본 총무성이 '자본 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행정지도를 두 차례에 걸쳐 내렸고, 이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출해야 하는 다음 달 1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 3월과 4월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는 내용이 포함된 두 차례의 행정지도를 내렸다. 그러나 라인야후 개선책은 미흡했으며, 총무성은 다음 달 1일까지 구체적

계속되는 日 압박, 네이버 결단 나와야

기자수첩

치솟는 해상운임, 누군가는 웃고 누군가는 울고

상하이컨테이너 운임지수(SCFI)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이달 들어 SCFI가 3000선을 돌파하며 연일 급등세를 보여서다. 그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당시 정점을 찍었던 해상 운임이 재현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해상 주요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SCFI는 지난 7일 기준 3184.87(p) 포인트를 기록했다. SCFI는 지난 4월부터 9주 연속 상승해 최근 두 달 새 80% 이상 급등했다. SCFI가 3000선을 넘은 것도

치솟는 해상운임, 누군가는 웃고 누군가는 울고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