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7℃

  • 인천 26℃

  • 백령 23℃

  • 춘천 25℃

  • 강릉 30℃

  • 청주 26℃

  • 수원 26℃

  • 안동 26℃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7℃

  • 전주 27℃

  • 광주 27℃

  • 목포 26℃

  • 여수 28℃

  • 대구 28℃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8℃

  • 제주 27℃

2030년까지 선박 528척 친환경 전환···온실가스 배출 40만t 감축

2030년까지 선박 528척 친환경 전환···온실가스 배출 40만t 감축

등록 2020.12.23 14:56

주혜린

  기자

해수부·산업부,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 발표

사진=STX조선해양 제공사진=STX조선해양 제공

정부가 2030년까지 공공과 민간 부문 선박 528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70% 줄일 수 있는 감축 기술을 개발하고,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소형 연안선박을 건조해 본격적으로 실증 작업에도 나선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2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및 제7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제1차 친환경선박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그린뉴딜·탄소중립과의 정책연계를 위해 ‘2030 그린십(Green Ship)-K 추진전략’으로 명명됐다.

해수부 장관과 산업부 장관이 5년마다 공동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계획 기간을 10년으로 하되, 5년이 지나면 평가·점검을 통해 1차 계획을 수정·보완한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친환경 선박 및 기자재 기술 개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우선 현재 상용화 가능한 기술인 액화천연가스(LNG), 전기, 하이브리드 방식의 선박 추진 기술은 핵심 기자재의 국산화·고도화를 통해 원가 및 기술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향후 무탄소 연료 개발에 나아가기 위한 ‘브리지(Bridge) 기술’로서 기존 연료와 무탄소 연료를 혼합해 사용하는 혼합연료 추진 기술을 개발한다.

또 마찰 저항 저감, 경량화 및 고효율 추진기 등을 통한 에너지효율 향상 기술도 개발한다.

이어 수소·암모니아 연료전지 등 핵심 기자재 기술과 연료 저장탱크 및 연료공급·추진 시스템 개발을 통해 현재 초기 단계인 무탄소 선박 기술을 조기에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 유류선박 대비 70% 이상 저감하는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신기술 상용화를 위해 실증 프로젝트 ‘그린십-K’를 추진한다.

친환경기술을 적용한 소형 연안선박을 건조해 시범 운항한 후, 기술성·경제성이 검증될 경우 대형 선박에 적용한다.

계획에 따르면 2025년까지 LNG 벙커링 전용선과 LNG-암모니아 혼합연료 추진 선박 등 친환경 신기술을 적용한 시범 선박을 10척 이상 건조한다. 또 다목적 해상실증용 선박 건조와 퇴역 예정 관공선 개조 등을 통해 4척 이상의 기자재 해상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게 된다.

개발된 신기술이 조속히 선박에 적용될 수 있도록 시험 및 검사·안전기준을 신속히 마련하고, 암모니아·수소 등 선박 기자재의 시험·평가 기반을 단계적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정부는 LNG·하이브리드 등 상용화된 기술을 우선 적용해 공공부문부터 선제적으로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노후 관공선 199척은 대체 건조하고, 선령 10년 미만의 189척은 미세먼지 저감장치(DPF)를 설치해 개조하는 등 2030년까지 총 388척의 관공선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민간선박의 경우, 유선·도선 및 여객선 등 내항선박 58척과 화물선 등 외항선박 82척 등 총 140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로써 전체 대상 선박 3천42척의 15%에 해당하는 528척이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를 통해 2030년까지 4조9000억 원의 매출, 11조 원의 생산 유발 및 4만여 명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친환경 선박 보급 촉진을 위해 LNG, 전기 등 친환경 연료공급 인프라도 단계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우선 이달부터 LNG 운반·벙커링 겸용선 1척을 운영하고, 2022년 말까지 벙커링 전용선 2척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또 중장기로는 2026년까지 울산·부산 등 주요 항만에 육상터미널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현재 35만t 규모인 LNG 연료공급 인프라를 2030년 140만t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13개 주요 항만에 설치 중인 육상전원공급장치(AMP·Alternative Maritime Power)를 소형 전기·하이브리드 선박의 고속 충전설비로 활용하고, AMP를 2030년 248곳으로 확대한다.

친환경 선박 및 기자재 국가 인증제도 등을 운영하고, 인증받은 기술의 국제 표준화도 지원할 방침이다.

실제 친환경 선박 운항 정보를 바탕으로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분석·검증하고, 선박의 원격진단과 예측 정비 등이 가능한 지원센터도 구축한다.

정부는 이번 기본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1조3000억 원의 환경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친환경 선박 전환을 통해 온실가스 약 40만t(2017년 배출량의 3% 수준)과 함께 미세먼지 약 3000t(2017년 배출량의 18% 수준)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