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6℃

  • 춘천 19℃

  • 강릉 17℃

  • 청주 20℃

  • 수원 20℃

  • 안동 15℃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18℃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19℃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21℃

라이프 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라이프 기획연재 친절한 랭킹씨

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등록 2024.03.14 15:13

박희원

  기자

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기사의 사진

유리천장(The glass-ceiling). 조직 내에서 여성이 일정 서열 이상으로 오르지 못하게 하는 '보이지 않는 장벽'을 의미는 은유적인 표현입니다.

실제로 대부분의 국가와 조직에는 이러한 유리천장이 존재하는데요. OECD 국가 중 유리천장이 가장 견고한 나라는 어디일까요?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서 '여성의 노동 참여율', '고위직 여성 비율' 등의 지표를 반영해 OECD 29개국을 대상으로 산정한 '유리천장 지수'(The glass-ceiling index)를 살펴봤습니다.

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기사의 사진

유리천장 지수가 낮을수록 여성이 일하기 열악한 환경임을 의미하는데요. 29개국 중 지수가 가장 낮은 국가는 바로 한국이었습니다. 한국은 조사가 시작된 2013년 이후 12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튀르키예가 28위, 일본이 27위에 올랐는데요. 이코노미스트는 수년간 하위권을 지키는 한국·튀르키예·일본에 대해 '이젠 익숙한 이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26위에 스위스, 25위에 이스라엘, 24위에 헝가리, 22위에 미국 등 다양한 지역 국가들이 하위권에 랭크됐습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유리천장 지수가 높은 국가에는 어떤 나라가 있을까요?

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기사의 사진

유리천장 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 1위는 아이슬란드입니다. 아이슬란드는 1980년 세계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한 국가이기도 한데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올랐습니다.

이어 2위에 스웨덴, 3위에 노르웨이, 4위에 핀란드로, 북유럽 복지국가에서 상대적으로 여성이 일하기 좋은 환경 또한 갖추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다음으로는 5위에 프랑스, 6위에 포르투갈, 7위에 폴란드, 8위에 벨기에, 9위에 덴마크까지 모두 유럽 국가가 차지했습니다. 이어 10위에는 호주가 랭크됐습니다.

이상으로 OECD 29개 국가의 유리천장 지수를 살펴봤습니다.

여전히 한국 여성은 다른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소득 불평등을 겪고 있으며, 노동시장에서의 사회적 지위도 낮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반면 북유럽 복지국가를 중심으로 한 유럽의 나라들이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었는데요.

상위권에 오른 유럽 국가들과 우리나라와의 정책·제도적 차이가 무엇인지 잘 고민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