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9℃

  • 춘천 17℃

  • 강릉 19℃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21℃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1℃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22℃

  • 여수 23℃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0℃

  • 부산 21℃

  • 제주 20℃

OECD 검색결과

[총 128건 검색]

상세검색

대한상의 "높은 상속세율이 성장 저해···OECD 평균으로 낮춰야"

재계

대한상의 "높은 상속세율이 성장 저해···OECD 평균으로 낮춰야"

경제계가 상속세 제도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OECD 38개국 중 가장 높은 우리나라의 상속세율이 경제 성장을 저해한다는 논리에서다. 26일 대한상공회의소는 '상속세제 문제점·개선방안'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상속세제는 부의 재분배보다 경제 역동성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1996년 40%에서 2000년 50%까지 인상된 세율을 인하하고, 기업이 출연한 공익법인의 상증세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헌재 서울시립대 교수가 1

한국 평균임금 OECD 평균 90% 돌파···남녀 격차는 1위

일반

한국 평균임금 OECD 평균 90% 돌파···남녀 격차는 1위

우리나라 근로자 평균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90%를 넘었고 격차가 계속 좁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근로자 평균임금 수준은 10년 전에 일본을 추월한 이후 격차를 계속 벌리고 있다. 그러나 OECD 회원국 중 남녀 임금 격차는 가장 크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는 두 배 이상으로 벌어진 점은 문제점으로 꼽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OECD의 조사 결과, 지난 2022년 기준 한국 근로자 평균임금은 4만8천922달

OECD, 올해 韓성장률 전망 '2.2%→2.6%' 상향

일반

OECD, 올해 韓성장률 전망 '2.2%→2.6%' 상향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2%에서 2.6%로 상향 전망했다. 물가 상승률은 2.6%로 소폭 하향 조정하면서 내년에 목표 수준인 2%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OECD는 2일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2.6%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2월 제시한 전망치(2.2%)보다 0.4%포인트(p) 상향한 것이다. OECD의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2.3%), 정부(2.2%), 한국개발연구원

중장년 근로자 34% 비정규직···OECD 최고 비율

일반

중장년 근로자 34% 비정규직···OECD 최고 비율

우리나라 중장년층(55~64세) 전체 임금근로자 가운데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중이 34%에 달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고치다. 이런 중장년층의 고용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해 과도한 임금 연공체계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노동시장 구조개혁'이 시급하다는 게 국책연구원의 제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요셉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20일 이러한 내용의 '중장년층 고용 불안정성 극복을 위한 노동시

기재차관 "국가채무, 저출산·고령화 OECD와 공동 연구"

일반

기재차관 "국가채무, 저출산·고령화 OECD와 공동 연구"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이 "국가채무 증가, 저출산·고령화 등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공통 위협요인"이라며 "재정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한 한-OECD 공동연구가 중요한 이유"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차관은 18일(현지시간) '한-OECD 국제공동연구 체계' 착수식 개회사에서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면서도 약자복지, 인구구조 변화 등 중점투자 분야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위, OECD와 디지털금융 라운드테이블···"적절한 규제 필요"

금융일반

금융위, OECD와 디지털금융 라운드테이블···"적절한 규제 필요"

금융위원회는 18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구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금융연구원(KIF)과 공동으로 '한국-OECD 라운드테이블: 아세안의 디지털 금융에 관하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아세안(ASEAN) 국가들의 디지털 금융을 주제로 각국의 디지털 금융정책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금융의 디지털화에 따라 새롭게 발생하는 위험요인의 해소 방안과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이틀에 걸

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기획연재

[친절한 랭킹씨]한국은 12년째 꼴찌인 OECD '유리천장 지수', 1위는 어디?

유리천장(The glass-ceiling). 조직 내에서 여성이 일정 서열 이상으로 오르지 못하게 하는 '보이지 않는 장벽'을 의미는 은유적인 표현입니다. 실제로 대부분의 국가와 조직에는 이러한 유리천장이 존재하는데요. OECD 국가 중 유리천장이 가장 견고한 나라는 어디일까요?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서 '여성의 노동 참여율', '고위직 여성 비율' 등의 지표를 반영해 OECD 29개국을 대상으로 산정한 '유리천장 지수'(The glass-ceiling index)를 살펴봤

한국, OECD 불명예 1위 '이것' 또 지켰다

리빙

[카드뉴스]한국, OECD 불명예 1위 '이것' 또 지켰다

점차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던 우리나라의 노인 빈곤율이 다시 후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2022년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상대적 빈곤율은 38.1%를 기록했습니다. 2011년 46.5%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던 노인 빈곤율. 2021년에는 37.6%까지 줄었는데요. 2022년에 다시 0.5%p 증가한 것입니다. 이러한 노인 빈곤율은 우리나라 전체와 비교했을 때에도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전체 상대적 빈곤율인 14.9%의 2배 이상

KDI, 올해 경제성장률 2.2% 전망 유지···수출은 회복·내수 약화

일반

KDI, 올해 경제성장률 2.2% 전망 유지···수출은 회복·내수 약화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2%로 유지했다. 고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민간소비 전망치는 소폭 하향 조정됐고, 내수 둔화에 따라 물가 전망도 같이 낮아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KDI는 14일 이런 내용의 '수정 경제전망'을 발표했다. KDI는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11월 내놓은 성장률 전망치를 그대로 유지한 것으로, 국내외 주요 기관의 전망치

경총 "한국 장시간 근로자 비중 크게 줄어···OECD 평균 수준"

일반

경총 "한국 장시간 근로자 비중 크게 줄어···OECD 평균 수준"

우리나라의 장시간 근로자가 전체 임금근로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까지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발표한 '장시간 근로자 비중 현황 및 추이 국제비교' 보고서에서는 지난 2022년 주 50시간 이상 근무 임금근로자는 실근로시간을 기준으로 할 때 전체의 12.0%(253만명), 평소 소정근로시간을 기준으로 할 때 10.3%(224만명)로 각각 집계됐다. 두 수치는 OEC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