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7℃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7℃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6℃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26℃

산업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메가캐리어' 탄생 임박···"미국만 남았다"(종합)

산업 항공·해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메가캐리어' 탄생 임박···"미국만 남았다"(종합)

등록 2024.02.13 20:47

수정 2024.02.14 09:56

김다정

  기자

일본·EU 잇따라 기업결합 승인···14개국 중 13개국 승인유럽 알짜노선 내놓고 화물사업 매각···'초강수' 통했다美 무난한 승인 전망 속 불안요인···알짜 노선 '출혈'도

대한항공이 유럽연합(EU)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을 승인받으면서 '메가캐리어' 출범을 눈앞에 뒀다. 그래픽=홍연택 기자대한항공이 유럽연합(EU)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을 승인받으면서 '메가캐리어' 출범을 눈앞에 뒀다. 그래픽=홍연택 기자

대한항공이 유럽연합(EU)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을 승인받으면서 '메가캐리어' 출범을 눈앞에 뒀다. 지난달 일본에 이어 최종 난관으로 여겨졌던 EU까지 잇따라 승인을 얻어내면서 이제 단 1개 국가, 미국 심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EU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대한항공은 2월 13일(화) 필수 신고국가인 EU 경쟁당국(EC)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된 기업결합 승인을 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이후 기업결합을 신고한 14개 '필수 신고국' 가운데 미국을 제외한 13개국의 승인을 마쳤다.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EU 경쟁당국과 사전협의 절차를 개시했으며, 2023년 1월 정식 신고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다양한 시정조치를 논의한 후 같은 해 11월 2일 시정조치안을 제출했다.

아시아나 화물 매각·4개 여객 노선 이관 등 '조건부 승인'
당초 EU 경쟁당국은 양사 통합 시 화물사업부문과 여객 4개 노선에 경쟁제한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이번 결정은 ▲아시아나항공 화물기 사업 부문의 분리 매각 ▲여객 4개 중복 노선에 대한 신규 항공사의 노선 진입 지원 등 시정조치안 이행을 전제로 한 '조건부 승인' 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화물기 사업 부문 분리매각을 위한 입찰 및 매수자 선정 등 매각 직전까지의 조치들을 선행해야 한다. 선정된 매수인에 대한 EU 경쟁당국의 승인 절차를 거쳐 거래를 종결할 수 있으며, 이후에 실제 분리매각을 추진한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유럽 여객노선의 신규 진입항공사(Remedy Taker)로 지정된 티웨이항공이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천~파리,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 인천~프랑크푸르트 4개 노선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메가캐리어' 탄생 임박···"미국만 남았다"(종합) 기사의 사진

美 경쟁당국만 남아···올해 상반기 미국 심사절차 마무리 목표
기업결합에 유독 까다로운 잣대를 들이대 온 EU가 합병을 승인한 만큼 남아있는 미국 심사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은 이번 EU 경쟁당국의 승인을 기점으로 미국 경쟁당국과의 협의에 박차를 가해 조속한 시일 내에 기업결합 심사 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시장에서는 이미 대한항공이 EU 심사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 등 불안요소를 떨쳐낸 만큼 6월 중 미국에서도 무난하게 승인 받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다만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미주노선 합산점유율이 80%를 넘어서는 만큼 돌발 변수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앞서 지난해 5월 법무부(DOJ)는 지난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미주 노선 13개 중 샌프란시스코와 호놀룰루, 뉴욕, LA, 시애틀 등 5개 노선에서 독점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따른 노선 이관 등 또다시 출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항공업계는 대한항공이 경쟁제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보유 기재와 승무원 등을 에어프레이미아에 넘기는 방안을 활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각에선 미국 경쟁당국이 에어프레미아가 아닌 자국 항공사에 슬롯을 넘기라고 요구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대한항공은 미국 경쟁당국에 ▲정부의 항공산업 구조조정 및 고용유지를 위한 노력에 당사가 동참해 진행했다는 점 ▲한-미 노선의 승객이 대다수 한국인이라는 점 ▲한국 공정위에서 이미 강력한 시정조치를 부과했다는 점 ▲경쟁제한이 우려되는 노선이 신규 항공사의 진입과 증편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 등을 적극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미국에서도 기업결합 승인을 위한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 안으로 필요 절차를 모두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