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7일 월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5℃

  • 춘천 16℃

  • 강릉 18℃

  • 청주 17℃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8℃

  • 목포 17℃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17℃

라이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라이프 리빙 카드뉴스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등록 2023.02.02 10:42

수정 2023.02.22 10:01

이석희

  기자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인당 40만원 쓰는 나라' 이탈리아도 주목한 한국의 명품 사랑 기사의 사진

세계적으로 매우 유명하고 가격이 아주 비싼 상표의 제품을 명품이라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명품, 특히 코로나 이후 보복소비 증가로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는데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베인앤드컴퍼니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명품 판매량은 전년 대비 22% 급증했습니다. 판매액은 3810억 달러(한화 약 471조원)로 추산됩니다.

지난해 명품 판매액 증가분의 70%는 각 브랜드들이 가격을 인상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하는데요. 미국 경제매체 CNBC가 샤넬 클래식 스몰 플랩백 가격이 60% 인상된 것을 지적하며 이와 같은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국가별로 명품 소비액이 가장 많은 곳은 미국입니다. 미국은 명품 소비가 25% 증가하며 기존 1위인 중국을 제쳤습니다. 미국인들이 지난해 명품 소비에 쓴 돈은 무려 1210억 달러, 한화로 약 149조원에 달합니다.

그런데 명품 브랜드들이 미국보다 더 주목하는 국가가 있습니다. 바로 우리나라. 최근 이탈리아 매체인 일 솔레 24 오레는 '한국이 지난해 명품 시장에서 별처럼 빛났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해 명품 소비액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168억 달러, 한화 약 20조7000억원입니다. 미국의 14%에 불과한 금액임에도 한국이 주목받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한국의 명품 소비액을 1인당으로 환산하면 약 325달러, 한화 약 40만원으로 세계 1위이기 때문. 1인당 소비액이 280달러(약 34만원)인 미국과 55달러(약 6만8000원)인 중국보다 월등히 높은 금액입니다.

한국인 명품 소비의 중심에는 젊은 층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MZ세대가 국내 백화점 3사의 명품 매출의 5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것. 이는 전 세계적으로도 비슷한 추세입니다.

젊은 층을 사로잡기 위해 유럽의 명품 브랜드들은 BTS, 블랙핑크 등 K팝 스타들과의 협업에도 적극적인데요. 한국이 명품 소비 강국을 넘어, 세계 트렌드를 주도하는 나라로 자리매김하는 날도 머지않은 것 같습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