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15℃

  • 인천 11℃

  • 백령 12℃

  • 춘천 9℃

  • 강릉 15℃

  • 청주 14℃

  • 수원 12℃

  • 안동 11℃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2℃

  • 전주 13℃

  • 광주 12℃

  • 목포 14℃

  • 여수 13℃

  • 대구 13℃

  • 울산 12℃

  • 창원 12℃

  • 부산 12℃

  • 제주 16℃

SR 검색결과

[총 399건 검색]

상세검색

코레일, 태풍 '카눈' 여파에 열차 일부 운행 중단

일반

코레일, 태풍 '카눈' 여파에 열차 일부 운행 중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과 에스알(SR)이 태풍 '카눈' 영향권에 있는 지역의 일부 열차의 운행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0일 코레일 관계자는 "태풍의 직접 영향권인 남해안 지역(목포, 여수엑스포, 광주송정, 진주, 마산, 포항, 구포 경유 등) 노선 열차와 태백·경북선 일반열차, 일부 KTX, 동해선(부전-태화강) 광역전철 운행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고속열차는 태풍의 이동 경로와 풍속, 강우량에 따라 시속 170km 이하로 서행하거나 일

최고 320㎞/h 고속철 도입 급물살···기존 모델과 구분 어렵다 지적도

부동산일반

최고 320㎞/h 고속철 도입 급물살···기존 모델과 구분 어렵다 지적도

지난해 9월과 12월 각각 1편성씩 도입해 첫 선을 보인 신규 고속철도(EMU-320)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대량 도입된다. 도색과 이름이 앞서 공급된 KTX이음과 동일하고 동력분산식이라는 점도 같아서 최고속도와 일부 객실내부 디자인이 다르다는 점을 제외하면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14일 입찰 마감했던 'EMU(동력분산식 고속철도 차량)-320 136량'의 1차 평가결과 현대로템이 낙찰예정자로 선정됐다고 20일

흐지부지되는 철도통합···애당초 통합도 경쟁도 다 문제 많았다

건설사

흐지부지되는 철도통합···애당초 통합도 경쟁도 다 문제 많았다

국토교통부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과 SR의 통합을 유보하겠단 결정을 내린 뒤 앞으로의 철도 체제 개편방향을 놓고 업계 내에서조차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두 철도 운영사의 얽히고설킨 운영체제 등에 대한 깊은 고민 없이 통합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면서 통합안이나 경쟁체제구축 방안 모두 어설픈 수준이 그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인 SR은 최근 코레일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독립운영을 강화하고 있다

코레일 차량 이용해 경쟁하겠다는 SR

건설사

코레일 차량 이용해 경쟁하겠다는 SR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인 SR이 KTX를 운영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의 결별을 선언했다. 이종국 대표이사는 지난 5일 서울 수서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SR 자체적으로 차량 정비를 확대하고 코레일과의 위수탁 계약을 재정비하겠다"며 "철도산업 발전을 위해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연말 이틀간 SRT 운행에 대거 차질을 빚게 한 통복터널 전차선 단전사고가 계기가 됐다. 앞서 지난달 30일 수서고속선

국토부, 코레일-SR 경쟁 체제 유지 결정

부동산일반

국토부, 코레일-SR 경쟁 체제 유지 결정

정부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인 SR의 통합 결정을 유보했다. 정부는 현재 당분간 경쟁체제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코레일·SR 통합 여부 결정을 유보한다는 판단이 담긴 철도 공기업 경쟁체제 평가 결과를 정부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국토부는 코레일·SR·국가철도공단 노사 대표 1명씩을 포함한 '거버넌스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지난해 3월부터 1년 9개월간 코레일·SR 경쟁체제와 관련된 사항

코레일‧SR‧철도공단, 철도통합에 다른 목소리

부동산일반

[2022 국감]코레일‧SR‧철도공단, 철도통합에 다른 목소리

한국철도공사(코레일)과 SR, 국가철도공단이 철도통합에 여전히 다른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레일은 찬성에 무게를 둔 반면 철도공단은 '경쟁체계 강화'를 이유로 반대 입장을 내놨다. SR은 정부의 정책에 따른다면서 중립적인 입장을 보이면서도 내부에선 반대 목소리가 많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코레일과 SR, 국가철도공단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문재인 정부 시절부터 논의를

SR·한전·LH 등 공공기관 104곳 고객만족도 '미흡'

SR·한전·LH 등 공공기관 104곳 고객만족도 '미흡'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에스알(SR)과 한국전력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104곳이 '미흡' 등급을 받았다. 기획재정부는 2021년도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는 공공기관이 제공하는 서비스 품질을 향상하고자 서비스를 받은 고객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설문조사로, 올해 조사대상 공공기관은 245곳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부동산원 등 41개 기관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부산항만공

철도통합 ‘깜깜무소식’···결국 차기 정부로 넘어가나

부동산일반

철도통합 ‘깜깜무소식’···결국 차기 정부로 넘어가나

KTX를 운영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SRT를 운영하는 SR 간 통합 문제가 차기 정부로 밀릴 가능성이 커졌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가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한 ‘제4차 철도산업기본계획’ 연구용역 기한이 지난달 종료됐다. 국토부가 발주한 이번 연구 용역에는 코레일과 SR 간 통합 관련 과제도 포함됐다. 당초 고속철도 통합 여부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작년 안으로 결정할 예정이었지만 결론 내지 못하고 결국 해를 넘겼다. 국토

SR, 시큐리티 어워즈 코리아 2021 공공부문 대상 수상

SR, 시큐리티 어워즈 코리아 2021 공공부문 대상 수상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이종국)은 29일 ‘시큐리티 어워즈 코리아 2021’에서 공공부문 보안 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상을 수상했다. ‘시큐리티 어워즈 코리아’는 한 해 동안 보안의식 제고 및 보안 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과 국내 보안 분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유공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SR은 고속열차 SRT를 운영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의 책무를 다하고 있다. 국내 최고수준 정보보호 인증인 ‘정보보호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