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5월 30일 화요일

  • 서울 26℃ 날씨

  • 인천 25℃ 날씨

  • 백령 21℃ 날씨

  • 춘천 25℃ 날씨

  • 강릉 19℃ 날씨

  • 청주 24℃ 날씨

  • 수원 20℃ 날씨

  • 안동 21℃ 날씨

  • 울릉/독도 18℃ 날씨

  • 대전 24℃ 날씨

  • 전주 25℃ 날씨

  • 광주 22℃ 날씨

  • 목포 20℃ 날씨

  • 여수 19℃ 날씨

  • 대구 22℃ 날씨

  • 울산 18℃ 날씨

  • 창원 22℃ 날씨

  • 부산 19℃ 날씨

  • 제주 21℃ 날씨

P2E 검색결과

[총 32건 검색]

상세검색

내년부터 아이템 확률 공개 의무화···고심에 빠진 K-게임

게임

내년부터 아이템 확률 공개 의무화···고심에 빠진 K-게임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의무화가 담긴 게임 산업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국내 게임업계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그간 아이템 뽑기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BM)을 구축한 만큼, 확률이 공개될 시 곧장 실적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내 게임사들은 올해도 다수의 신작 출시를 예고한 만큼, 어떤 방향의 BM을 구축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확률을 공개하고 기존 BM을 고수, 완전히 다른 BM을 구축을 두고 고심이 깊

게임社 관통한 '챗GPT' 열풍···"시너지 좋아" vs "글쎄"

게임

게임社 관통한 '챗GPT' 열풍···"시너지 좋아" vs "글쎄"

최근 '챗GPT' 등장과 함께 떠오른 '인공지능(AI) 챗봇' 기술이 게임업계도 관통했다. 주요 게임사들은 앞다퉈 이 기술을 곧 적용하겠다거나, 검토한다고 발표했다. 개인화된 NPC(Non-Player Character)와 대화에서 유저가 새로운 재미를 찾을 수 있다는 등 이유다. 지난해 블록체인 게임 열풍 때 '업계 새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너도나도 '돈 버는 게임'(P2E) 시장에 뛰어든다던 것과 유사한 흐름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게임과 시너지가 좋다'

"등급분류 거부 합당"···국내 첫 P2E 소송서 게임위 승소

IT일반

"등급분류 거부 합당"···국내 첫 P2E 소송서 게임위 승소

P2E(게임으로 돈 벌기) 게임에 대한 국내 유통 금지 조치가 합당하다는 취지의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김정중 부장판사)는 13일 게임사 스카이피플이 게임물관리위원회를 상대로 낸 등급분류 거부 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기각했다. 앞서 게임사 스카이피플은 2020년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P2E 게임 '파이브스타즈 for 클레이튼'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했다. 그러나 게임위는 파이브스타즈 게임 시스템상 NF

"퇴보하는 한국 게임"···작심 발언 쏟아낸 위정현 게임학회장

IT일반

"퇴보하는 한국 게임"···작심 발언 쏟아낸 위정현 게임학회장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 교수)이 국내 게임 시장 전반에 대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11일 한국게임학회는 서울 토즈 강남컨퍼런스센터에서 학회장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위정현 학회장은 △문체부 게임산업 정책 평가 △P2E 향후 전망 및 정부쟁책 △통계청장 발언 등 게임 질병코드 우려와 대응 방안 △메타버스 산업 전망 △확률형 아이템 법안 문제 등 게임산업의 굵직한 이슈에 대한 견해를 들어냈다. 먼저 위 학회장은 문화체육관

 P2E 격동의 해···이젠 탈출을 고민한다

IT일반

[2022 게임가 결산①] P2E 격동의 해···이젠 탈출을 고민한다

올 한해 국내 게임업계는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 격동의 해'를 보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 호황으로 연초까지만 해도 일제히 P2E 시장 진출에 나섰으나, 크립토윈터(가상자산 시장 위축)를 맞으며 이제는 사업을 유지할지 여부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19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국내 게임사들은 올해 초부터 P2E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로 각국의 대규모 부양정책으로 풍부해진 유동자

'위믹스' 운명의 날···사업 위기감 느낀 P2E 관련주, 줄줄이 파란불

종목

'위믹스' 운명의 날···사업 위기감 느낀 P2E 관련주, 줄줄이 파란불

디지털자산거래소공동협의체(DAXA·닥사)가 유통량 공시 미흡을 이유로 위메이드가 발행해온 자체 가상자산(암호화폐) '위믹스'를 상장 폐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위메이드 측이 위믹스의 상폐 효력을 정지시키고자 제기한 가처분 인용 여부가 7일 오후 늦게 나온다. 가처분 인용 여부에 따라 블록체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국내 게임사 등 증시 내 블록체인 관련주가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가처분 인용 여부가 발표되는 7일 주요

확산되는 '사기론', P2E 엄청난 후폭풍

블록체인

[위믹스 쇼크]확산되는 '사기론', P2E 엄청난 후폭풍

위믹스 상장폐지로 'P2E(돈 버는 게임)' 회의론이 급부상하면서 시장에 진출한 국내 다른 게임사들도 불똥을 맞고 있다. 25일 게임 및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위믹스 상장폐지 통보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선 가상자산과 P2E에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그간 업계 안팎에서 P2E 모델은 지속가능성을 두고 의견이 분분했는데, 이번 사태로 신뢰성을 잃었다는 지적이다. 최근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FTX가 파산한 것도 유통량 문제로 자금이

'크립토 윈터' 지켜본 게임업계···'노! P2E' 엔씨 뒤따를까

IT일반

[P2E 경계에 선 게임사]'크립토 윈터' 지켜본 게임업계···'노! P2E' 엔씨 뒤따를까

위메이드를 필두로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앞다퉈 가상자산을 활용한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시장에 출사표를 냈다. 머지않아 게임업계 새 '패러다임'으로 자리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었다. 그러나 가상자산 약세(일명 크립토 윈터)가 장기화하면서, 일부 게임사는 장고에 빠졌다. 가파르게 올랐다 내리는 높은 '가격 변동성'(외부 영향)으로 인해 게임 내 '경제 시스템'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점을 간접적으로나마 느껴서다. 이에 따라 업계에

시장 회복에 베팅한 넷마블·위메이드·카겜···목표는 '잭팟'

IT일반

[P2E 경계에 선 게임사]시장 회복에 베팅한 넷마블·위메이드·카겜···목표는 '잭팟'

넷마블, 위메이드, 카카오게임즈 등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 위축 속에서도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투자를 늘리고 있다. 현재의 가상자산 위축이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보고 생태계 강화에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가상자산 시장이 언제 회복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P2E 투자를 늘리는 것은 일종의 '도박'과 같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가상자산 특성상 시장 회복 시엔 막

'P2E 올인' 위메이드 장현국, 위믹스 띄우기 통할까

IT일반

'P2E 올인' 위메이드 장현국, 위믹스 띄우기 통할까

'P2E(Play 2 Earn)'에 승부를 건 위메이드가 '위믹스 생태계'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장현국 대표는 각종 컨퍼런스에 스폰서로 참여하고 직접 강단에 서는 등 대대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일종의 '모 아니면 도' 전략을 택한 위메이드가 향후 빛을 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9일 게임업계 등에 따르면 위메이드는 지난 3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22'를 시작으로 자사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홍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