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17℃

  • 강릉 19℃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9℃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2℃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FLNG 검색결과

[총 13건 검색]

상세검색

해상플랜트 강자 삼성중공업···중심에는 '친환경'

중공업·방산

[K조선 밸류업]해상플랜트 강자 삼성중공업···중심에는 '친환경'

삼성중공업이 부유식 해상플랜트(FLNG)를 중심으로 친환경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올해는 전 세계 탄소중립 트렌드에 발맞춰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암모니아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위주 선박으로 선별수주를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성重, FLNG 수주 잔고 2기로 늘어…경쟁력 입증 삼성중공업은 올해 연간 수주 목표액(97억달러)의 39%를 채우며 순항하고 있다. 수주 금액으로는 38억달러, 척수로는 18척이다. 선종별로는 ▲LN

수주 잭팟 삼성중공업···하반기 LNG·FLNG '올인'

중공업·방산

수주 잭팟 삼성중공업···하반기 LNG·FLNG '올인'

삼성중공업이 하반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차세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FLNG) 수주에 올인한다. 그간 쌓아온 기술력을 기반으로 전 세계 친환경 기조에 발맞춰 3년 연속 수주 목표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삼성重, 4조원대 '잭팟'…하반기 FLNG로 '정면승부'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최근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3조9593억원 규모의 친환경 선박 건조 계약을 체결, 단숨에 연간 수주 목표액(95억 달러)의 66%를 채웠

22분기 만에 흑자전환한 삼성重, 바다 위 LNG 공장으로 '굳히기'

중공업·방산

[K-조선 부활의 뱃고동④]22분기 만에 흑자전환한 삼성重, 바다 위 LNG 공장으로 '굳히기'

전 세계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 강자 삼성중공업이 올해 상반기 무려 22분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증권가에서는 삼성중공업의 연간 매출액으로 8조원대를, 영업이익으로는 1700억원을 전망해 향후 삼성중공업의 행보에 업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올해 수주 목표 '상향'…FLNG 강자 면모 '톡톡' 삼성중공업은 올해 연간 매출 전망을 지난해(5조9447억원)보다 대폭 상승한 8조원으로 설정했다. 또 올해 수주 목표도 전년(94억달

HD현대-한화오션 '양강 구도'···삼성重의 딴 주머니는 'FLNG' 시장

중공업·방산

HD현대-한화오션 '양강 구도'···삼성重의 딴 주머니는 'FLNG' 시장

최근 한화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로 육·해·공 3박자를 모두 갖춘 '한화오션'(가칭)이 새롭게 탄생하면서 HD현대와 한화오션의 조선업 양강 구도가 재편됐다. 인수합병(M&A)과 무관한 삼성중공업은 차세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FLNG) 시장에 집중해 독자적 지위를 굳혀간다는 방침이다. 4일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FLNG를 비롯한 글로벌 해양 프로젝트는 올해 총 12개 발주가 예정돼 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삼성중공업, 차세대 FLNG 개발···시장 점유율 1위 굳힌다

중공업·방산

삼성중공업, 차세대 FLNG 개발···시장 점유율 1위 굳힌다

삼성중공업이 차세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FLNG) 모델을 개발해 납기 단축을 원하는 발주처 공략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1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 해양기술 박람회(OTC 2023)에서 노르웨이 DNV선급으로부터 FLNG 부유체 독자 모델(MLF-N)에 대한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MLF-N은 최근 주요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국의 LNG 수출 증가 영향으로 육상 플랜트에 비해 납기가 빠르고 경제적인 FLNG 모델

삼성중공업, 독자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실증 마쳐

삼성중공업, 독자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실증 마쳐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 조선·해양 통합 ‘LNG(액화천연가스) 실증설비’에서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천연가스 액화공정인 ‘SENSE IV(센스 포)’의 실증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이번 시연회에는 ENI(이앤아이, 이탈리아), Equinor(에퀴노르, 노르웨이), Golar LNG(골라엘엔지, 영국), Petronas(페트로나스,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국 주요 LNG 개발사와 ABS, BV, LR 선급 관계자들이 대

삼성중공업 정진택號, FLNG 새 역사 쓰다···성공적 건조

삼성중공업 정진택號, FLNG 새 역사 쓰다···성공적 건조

정진택 대표가 이끄는 삼성중공업이 ‘부유식 해양 LNG 액화 플랜트(FLNG)’ 새 역사를 썼다. 15일 삼성중공업은 모잠비크 해상에 투입될 FLNG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코랄 술(Coral Sul)’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코랄 술 FLNG’는 삼성중공업이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2017년 6월 이탈리아 에너지기업 ENI로부터 수주한 해양플랜트이다. 삼성중공업은 선체 설계에서 시운전까지 전공정과 톱사이

 FLNG·FPSO로 조선 새 역사 만들다

[조선산업 코로나 위기극복③] FLNG·FPSO로 조선 새 역사 만들다

삼성중공업은 FLNG(천연가스 생산 저장 offloading 하는 부유체)와 FPSO(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 등 해양플랜드를 통해 한국 조선의 새 지평을 열겠다는 각오다. 이 회사는 지난 2017년 세계 최대 해양플랜트를 건조해 성공적으로 출항 시키며 한국 조선 해양 플랜트 산업이 재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 중심에는 프렐류드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FLNG와 말레이시아 국영에너지기업인 페트로나스사가 발주한 ‘두아(DUA) FLN

삼성중공업, 5조원 규모 FLNG 사업 무산되나

삼성중공업, 5조원 규모 FLNG 사업 무산되나

삼성중공업의 5조원 규모 부유식 액화천연가스설비(FLNG)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호주 석유개발회사인 우드사이드는 호주 브라우즈 가스전 개발을 무기한 연기하면서 47억달러(약 5조4800억원) 규모의 FLNG 프로젝트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삼성중공업은 지난해 6월 우드사이드의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셸로부터 FLNG 3척을 수주한 바 있다.해당 프로젝트는 기본 설계를 마친 후 발주처에서 공사진행통보를 해야 건조

대우조선 FLNG, ‘바다 위 공장’으로 불리는 이유는?

[르뽀]대우조선 FLNG, ‘바다 위 공장’으로 불리는 이유는?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FLNG(액화천연가스 부유식 생산·저장·하역 설비)를 통해 부활의 노래를 부른다. ‘바다 위 LNG 공장’으로 불리는 FLNG의 첫 번째 인도를 앞두고 진행된 명명식을 찾아가봤다. 그리고 ‘바다 위 공장’으로 불리는 이유를 찾을 수 있었다.지난 4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 페트로나스가 지난 2012년 6월 발주한 FLNG에 대한 명명식이 진행됐다. 대우조선이 첫번째 인도하는 FLNG의 이름은 ‘PF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