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7일 월요일

  • 서울 날씨

  • 인천 11℃ 날씨

  • 백령 9℃ 날씨

  • 춘천 12℃ 날씨

  • 강릉 12℃ 날씨

  • 청주 12℃ 날씨

  • 수원 12℃ 날씨

  • 안동 12℃ 날씨

  • 울릉/독도 9℃ 날씨

  • 대전 12℃ 날씨

  • 전주 11℃ 날씨

  • 광주 14℃ 날씨

  • 목포 10℃ 날씨

  • 여수 15℃ 날씨

  • 대구 15℃ 날씨

  • 울산 15℃ 날씨

  • 창원 14℃ 날씨

  • 부산 16℃ 날씨

  • 제주 15℃ 날씨

LG������������������ 검색결과

[총 8,068건 검색]

상세검색

LG家 상속분쟁, 경영권 싸움으로 확대될까

전기·전자

LG家 상속분쟁, 경영권 싸움으로 확대될까

LG그룹에서 상속재산 관련 분쟁이 불거지며 향후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최대주주 지위가 변동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주회사 (주)LG 지분을 둔 양측간 갈등이 지난해부터 시작된 만큼 상속지분을 둔 줄다리기는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LG그룹 내 상속지분에 대한 갈등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7월 구광모 회장의 어머니인 김영식씨와 여동생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구연수씨는

"유럽판 IRA 온다"···K-배터리 촉각

에너지·화학

"유럽판 IRA 온다"···K-배터리 촉각

유럽이 핵심원자재법(CRMA)을 발표한다. 자국 우선주의 성격 탓에 '유럽판 IRA(인플레이션 감축법)'로 불리는 법안이다. 원자재 수급망 개선을 위해 관련 법안을 추진하면서 국내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IRA 도입으로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합종연횡을 진행 중인 배터리 기업에 호재가 발생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13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유럽은 14일(현지시간) CRMA 초안을 공개한다. 유럽은 유럽 중요 원자재 위원

서울 9호선, 더 안전해진다···LGU+ 'LTE-R' 구축 본격화

통신

서울 9호선, 더 안전해진다···LGU+ 'LTE-R' 구축 본격화

LG유플러스는 국제통신공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서울시 지하철 9호선에 LTE-R 구축을 본격화하는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메트로9호선 본사에서 열린 착수보고회는 최택진 LGU+ 기업부문장(부사장), 배현근 서울시메트로9호선 대표이사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LTE-R은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 환경에 최적화한 철도 통합 무선통신 시스템이다. TRS(주파수공용통신), VHF(초단

LG 트롬 워시타워, 연평균 매출 성장률 30% 기록

전기·전자

LG 트롬 워시타워, 연평균 매출 성장률 30% 기록

LG전자 트롬 워시타워가 매년 30%에 달하는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새로운 제품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LG 트롬 워시타워는 2020년 LG전자가 세탁기와 건조기를 일체형으로 구현한 원바디 세탁건조기다. 하단에는 드럼세탁기, 상단에는 건조기를 합쳐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선보였다. 13일 LG전자에 따르면 워시타워는 출시 후 지난해까지 매년 30%에 달하는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대용량 19kg 이상 트롬 세탁기를 구매한 고객 과반수

권영수 LG엔솔 부회장, 첫 中 출장···배터리 생산라인 점검

에너지·화학

권영수 LG엔솔 부회장, 첫 中 출장···배터리 생산라인 점검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중국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021년 부회장 취임이후 처음으로 중국 공장을 방문한다. 12일 LG에너지솔루션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권 부회장은 오는 16일까지 중국 사업장을 둘러보기 위해 이날 출국했다. 권 부회장은 난징 공장에서 테슬라에 공급하는 원통형 배터리 생산라인을 점검할 것으로 전망된다. 난징 공장은 테슬라 중국 상하이 공장에 배터리를 공급하는 핵심 기지로 꼽힌다. 아울러 권 부회장은 리튬인산철

76년 LG 社史에 없던 상속권 분쟁, 도대체 왜?

재계

76년 LG 社史에 없던 상속권 분쟁, 도대체 왜?

'장자 승계'의 유교적 가풍과 '인화정신'에 따라 경영권을 놓고 동업자나 형제들 간에 말다툼 한 번 없었던 LG가 상속권 분쟁에 휘말려 재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고 구본무 LG 선대회장의 장녀 구연경(46) LG복지재단 대표와 차녀 구연수(27) 씨가 뒤늦게 상속 재산 분할을 요구하고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상대는 오빠인 구광모(46) ㈜LG 회장이다. 재계 안팎에선 LG 가문의 상속재산 소송 건이 향후 경영권 분쟁으로 번질지 주목하고 있다. 10일 L

 LG, 상속권 분쟁에 6% 이상 강세

종목

[특징주] LG, 상속권 분쟁에 6% 이상 강세

LG그룹의 지주사격인 LG가 그룹 오너가(家)에서 발생한 상속 분쟁으로 강세를 보였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는 전일 대비 5300원(6.58%) 오른 8만5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는 장중 8만9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모친 김영식 여사와 여동생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구연수씨는 지난달 28일 구 회장을 상대로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장은 이를 경영권 분쟁으로 인식하면서 LG 주가가 강

家風 깨진 LG, 상속 분쟁 '소용돌이'···구광모 측 "용납못해"(종합)

전기·전자

家風 깨진 LG, 상속 분쟁 '소용돌이'···구광모 측 "용납못해"(종합)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어머니와 여동생들로부터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당했다. 그동안 장자승계 원칙을 고수하며 경영권 분쟁이 없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던 LG그룹에서 상속 분쟁이 발생하며 향후 지분구도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구 회장의 어머니인 김영식씨, 여동생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와 구연수씨는 최근 구 회장을 상대로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은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접수됐다. 상속회복청구 소

LG "상속 가족 협의 통해 이뤄져···경영권 흔들기 용납못해"

전기·전자

LG "상속 가족 협의 통해 이뤄져···경영권 흔들기 용납못해"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의 가족들이 구광모 회장을 상대로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LG그룹이 "재산분할은 4년 전 적법하게 완료됐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LG그룹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선대회장이 남긴 재산에 대한 상속은 고인 별세 이후 5개월 동안 가족 간의 수차례 협의를 통해 법적으로 완료된 지 4년이 넘어 이미 제척기간(3년)이 지났다"면서 "이제 와서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법조계에 따르면 상속

구광모 회장 가족 , 상속회복청구 소송 제기···LG "4년전 적법한 상속"

전기·전자

구광모 회장 가족 , 상속회복청구 소송 제기···LG "4년전 적법한 상속"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어머니와 여동생들로부터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당했다. 그동안 장자승계 원칙을 고수하며 경영권 분쟁이 없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던 LG그룹에 첫 경영권 분쟁이 발생하며 재계 눈길이 쏠리고 있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구 회장의 어머니인 김영식씨, 여동생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와 구연수씨는 최근 구 회장을 상대로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은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접수됐다. 상속회복청구 소송은 자신의 상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