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6일 금요일

  • 서울 24℃

  • 인천 26℃

  • 백령 25℃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5℃

  • 수원 24℃

  • 안동 26℃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6℃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8℃

  • 여수 26℃

  • 대구 28℃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27℃

은성수 “금융권, 기업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도록 유도해야”

은성수 “금융권, 기업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도록 유도해야”

등록 2021.05.29 20:16

이수정

  기자

은성수 “금융권, 기업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도록 유도해야” 기사의 사진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9일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화석연료 기반의 산업구조를 저탄소 배출형으로 근본적으로 재편해야 한다”며 “금융권은 대출·투자 기준을 바꿔 기업들이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은 위원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1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녹색금융 특별 세션‘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이 ESG를 고려해 투자를 진행하기로 한 것을 예로 들었다.

이어 그는 “녹색 금융을 실현하기 위한 수십조 달러에 이르는 자금을 재정만으로는 충당할 수는 없고 다자개발은행(MDB), 민간자금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 정부는 대규모 재정투자를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4G 서울 정상회의는 코로나19 위기 이후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주최하는 환경분야 다자 정상회의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UN의 책임투자원칙에 가입한 기관 투자자는 3000여개, 자산규모는 2조 달러, 녹색책권 발행규모는 1500억달러에 이른다.

우리 정부는 정책금융기관의 녹색 분야 자금지원 비중을 2030년까지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확대하는 계획을 발표했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보 공시의 단계적 의무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은 위원장은 녹색금융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펀딩 갭'(필요한 자금과 실투자금 차이로 인한 자금 공백), 정보 격차,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격차를 꼽았다.

은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인류의 문제이듯 기후변화도 마찬가지”라며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등 국제금융기구들과 개발도상국에 대한 녹색금융 지원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