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2일 목요일

  • 서울 -1℃ 날씨

  • 인천 1℃ 날씨

  • 백령 0℃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2℃ 날씨

  • 청주 1℃ 날씨

  • 수원 -1℃ 날씨

  • 안동 1℃ 날씨

  • 울릉도 3℃ 날씨

  • 독도 3℃ 날씨

  • 대전 2℃ 날씨

  • 전주 5℃ 날씨

  • 광주 4℃ 날씨

  • 목포 5℃ 날씨

  • 여수 4℃ 날씨

  • 대구 3℃ 날씨

  • 울산 2℃ 날씨

  • 창원 5℃ 날씨

  • 부산 3℃ 날씨

  • 제주 10℃ 날씨

HBM 검색결과

[총 25건 검색]

상세검색

김기태 SK하이닉스 부사장 "HBM 경쟁력 이미 1위"

산업일반

김기태 SK하이닉스 부사장 "HBM 경쟁력 이미 1위"

"올해 고대역폭 메모리(HBM)는 이미 완판 됐습니다. 높은 기술력으로 글로벌 빅테크 기업에서 앞다퉈 찾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에서 HBM 세일즈·마케팅을 담당하는 김기태 부사장은 21일 회사 뉴스룸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올해 신임 임원으로 선임된 김 사장은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을 대상으로 고객 관리(Account Management) 업무를 수행하며 매출 증대 및 고객 파트너십 강화에 기여해왔다. 김기태 부사장은 "지속적인 시장 우위

"차세대 HBM 양산 초읽기"···삼성·SK 'AI 시장'서 진검승부

전기·전자

"차세대 HBM 양산 초읽기"···삼성·SK 'AI 시장'서 진검승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차세대 HBM(고대역폭메모리)을 앞세워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감산 효과와 AI(인공지능)향 서버 수요로 반도체 업계에 봄이 찾아온 가운데 높은 부가가치의 제품에 집중함으로써 수익 구조를 개선하고 입지도 굳히겠다는 복안이다. 삼성전자 "작년 4Q HBM 판매량 40%↑…차세대 제품 출시 임박" 김재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31일 실적발표 콘퍼런스 콜에서 생성

SK하이닉스, 작년 4Q 영업익 3460억···1년 만에 '흑자 전환' 성공

전기·전자

SK하이닉스, 작년 4Q 영업익 3460억···1년 만에 '흑자 전환' 성공

SK하이닉스가 메모리 반도체 업황 반등에 힘입어 작년 4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로써 2022년 4분기부터 이어져온 영업적자에서 1년 만에 벗어났다. 25일 SK하이닉스는 2023년 4분기 매출 11조3055억원과 영업이익 3460억원, 순손실 1조379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 AI 서버와 모바일향 제품 수요가 늘고,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하는 등 메모리 시장 환경이 개선됐다"며, "그동안 지속해온 수익성 중심 경영활동이

한진만 삼성전자 부사장 "메모리, 파운드리 융합 효과 기대'

전기·전자

[CES 2024]한진만 삼성전자 부사장 "메모리, 파운드리 융합 효과 기대'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4'에서 인공지능(AI) 시대를 선도해 나갈 차세대 반도체 제품을 대거 선보인 가운데 올해 메모리와 파운드리(위탁생산) 시너지를 결합해 AI 시장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CES 2024 DS(반도체) 부스 투어 전 브리핑을 진행한 한진만 삼성전자 DS부문 미주총괄(DSA) 부사장은 "고객사와 미팅을 하면 AI가 나오지 않는 경우가 없다"며 "현재 가장 각광 받는 메

1조3000억원 채권 발행하는 SK하이닉스, 현금 유동성 개선될까

전기·전자

1조3000억원 채권 발행하는 SK하이닉스, 현금 유동성 개선될까

SK하이닉스가 1조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 지난해 대규모 적자가 발생하자 현금 유입이 13조원 가량 줄어드는 등 유동성에 비상등이 켜졌기 때문이다. HBM(고대역폭메모리) 위주의 대규모 설비투자(CAPEX)에 나서야 하지만 모두 만기 채권 상환에 사용하기로 계획했다. 다만 올해는 업황 개선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유동성을 개선할지 관심이 쏠린다. 4일 로이터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10억달러(1조3000억원) 규모의 달러 채권

SK하이닉스, 'AI 인프라' 조직 신설···김주선 사장 승진

전기·전자

SK하이닉스, 'AI 인프라' 조직 신설···김주선 사장 승진

SK하이닉스가 2024년 조직개편을 통해 'AI 인프라'와 낸드와 솔루션 컨트롤 타워인 ''N-S Committee' 조직을 신설한다. SK하이닉스는 7일 이사회 보고를 거쳐 2024년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우선 SK하이닉스는 미래 AI 인프라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유지한다는 목표로 'AI 인프라' 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 'AI 인프라' 산하에 지금까지 부문별로 흩어져 있던 HBM 관련 역량과 기능을 결집한 'HBM Business'가 신설되고

높아지는 반도체 기대감···삼성·SK 'HBM' 비중에 주목

전기·전자

높아지는 반도체 기대감···삼성·SK 'HBM' 비중에 주목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하반기부터 반도체 적자 폭을 빠르게 줄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고부가 제품이 실적 개선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체 업계의 적극적인 감산으로 재고 건전화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고대역폭메모리(HBM)와 DDR5의 매출 비중이 높아지며 D램 평균판매가격(ASP)이 상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챗GPT 등장 이후 HBM에 대한 업계 주목도가 완전히 달라졌다"면서 "HB

"내년 삼성 고객 2배 증가"···후끈 달아오른 엔비디아發 HBM 시장

전기·전자

"내년 삼성 고객 2배 증가"···후끈 달아오른 엔비디아發 HBM 시장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을 두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4일 KB증권은 삼성전자의 내년 HBM3 고객이 최대 10개 사로 올해 대비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최근 엔비디아, AMD로부터 HBM3 최종 품질 승인이 완료된 것으로 추정되며 4분기부터 본격적인 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HBM은 여러 개의 D램을 수직으로 연결해 기존 D램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를 혁신적으

예상보다 느린 D램 수요 회복···삼성·SK "3분기도 어렵다"

전기·전자

예상보다 느린 D램 수요 회복···삼성·SK "3분기도 어렵다"

D램의 수요 회복이 예상보다 느리게 나타나며 국내 반도체 업체들이 3분기에도 힘든 시기를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램 범용제품(DDR4 8Gb 1Gx8)의 8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은 전월 대비 2.99% 내린 1.3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4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한 것이다. 고정거래가격이란 기업 간 계약거래 금액으로 반도체 시장 상황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다. D램이 공급측면에서 재고가 늘어나며 고정

'7만전자' 올라선 삼성전자, "엔비디아에 HBM 공급"

전기·전자

'7만전자' 올라선 삼성전자, "엔비디아에 HBM 공급"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에 HBM(고대역 메모리)을 공급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주가가 큰 폭으로 뛰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후 3시 기준 7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전날 보다 5% 이상 급증한 수치다. 이는 HBM을 엔비디아에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진 결과로 풀이된다. 이날 한국경제는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에 HBM3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공급 시기는 이르면 다음 달로 알려졌다. 지난 31일 HBM3 제품 테스트를 통과하고 공급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