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9℃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1℃

GS 검색결과

[총 308건 검색]

상세검색

사업 다각화  나선 GS 허태수號, 휴젤 인수 배팅할까?

사업 다각화 나선 GS 허태수號, 휴젤 인수 배팅할까?

대우조선해양(2008년)부터 두산인프라코어(2020년)까지 수차례 대규모 인수·합병(M&A)을 추진했다가 중도 포기한 GS그룹이 이번에는 국내 1위 보톡스 업체 휴젤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바이오사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려는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2조원대로 추산되는 휴젤 지분 인수를 통해 ‘양치기 소년’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사업 다각화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S그룹은 휴젤의 최대주주인 베인캐피탈로부터

GS, ‘보톡스 1위’ 휴젤 인수 추진···허태수號 바이오 공략

GS, ‘보톡스 1위’ 휴젤 인수 추진···허태수號 바이오 공략

바이오사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점찍은 GS그룹이 국내 1위 보톡스 업체 휴젤 인수를 추진한다. 지난해 취임한 허태수 회장이 GS그룹의 첫 조(兆) 단위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 다각화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S그룹은 휴젤의 최대주주인 베인캐피탈로부터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44%를 인수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휴젤 지분 매각은 공개경쟁 입찰 대신 수의계약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GS그룹 외에

허태수號 첫 작품 GS퓨처스, ‘투자전략’ 확립···ESG·디지털 전환에 초점

허태수號 첫 작품 GS퓨처스, ‘투자전략’ 확립···ESG·디지털 전환에 초점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벤처 투자 활성화를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세운 GS퓨처스의 중점 투자전략이 구체화됐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강화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핵심이다. 28일 재계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GS그룹이 지난해 7월 세운 GS퓨처스는 최근 공식 웹사이트를 오픈했다. GS퓨처스 설립은 허태수 회장이 지난해 초 취임한 직후 가장 먼저 추진한 사업으로, 그룹 미래 사업 발굴의 교두보 역할을 맡고 있다. 지주사

GS그룹, 허태수 회장 ‘사회적 책임 솔선수범’ 경영철학 실천

GS그룹, 허태수 회장 ‘사회적 책임 솔선수범’ 경영철학 실천

GS그룹이 나눔을 통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 온 허태수 회장의 경영철학을 실천하고 있다. 허 회장은 평소 “훌륭하고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을 기본으로 사회공헌,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실천해 나가야 한다”며 “우리 사회가 더욱 따뜻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사회 전체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며, 기업들도 나눔을 통한 사회적 역할에 솔선수범해야 한다”

GS그룹 오너가 ‘맏이’ 삼양통상 가문, 차기 왕좌 포기?

GS그룹 오너가 ‘맏이’ 삼양통상 가문, 차기 왕좌 포기?

GS그룹 장손인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 가문이 사실상 차기 후계자 경쟁에서 멀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허 회장 본인은 물론, 개인회사 삼양통상이 보유하던 그룹 지주사 ㈜GS 주식을 일부 처분하면서 지분 우위를 내려놨다는 시각이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양통상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4일 두 차례에 걸쳐 ㈜GS 주식 10만주를 장내매도했다. 이에 따라 삼양통상의 ㈜GS 지분율은 종전 0.53%에서 0.42%로 0.11%포인트 하락했다

GS, 1Q 영업익 7064억···칼텍스 실적 ‘견인차’ 역할(종합)

GS, 1Q 영업익 7064억···칼텍스 실적 ‘견인차’ 역할(종합)

GSGS칼텍스의 석유화학 및 제품의 성장으로 올해 1분기 영업이익 7064억원을 기록했다. 10일 GS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2.1% 증가한 4조2846억원을, 영업이익은 7365.6% 증가한 7064억원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당기순이익 5846억원을 나타내며 전년 대비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GS의 실적을 이끈 GS칼텍스 정유 부문 영업이익은 4620억원으로 석유화학 부문은 456억원과 함께 윤활유 부문은 1250억원의 영업이익을 나타냈다. GS 측은

‘4세 장손’ 허준홍, ㈜GS 주식 ‘父는 팔고 子는 사고’···후계 경쟁 향방은

‘4세 장손’ 허준홍, ㈜GS 주식 ‘父는 팔고 子는 사고’···후계 경쟁 향방은

GS그룹 4세 장손인 허준홍 삼양통상 사장이 후계자 경쟁에서 완전히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부친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이 적지 않은 규모의 지주사 ㈜GS 주식을 처분하면서 사촌들과의 지분 싸움에서 불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허준홍 사장 아들인 허성준군이 오너 5세들 중 유일하게 ㈜GS 주식을 취득한 점은 향후 승계권에 도전할 여지를 남겨놓은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