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S그룹, 첫 퓨처데이···구자은 회장 "2030년 두배 성장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안양 LS타워서, 미래성장 동력 발굴 위한 'LS 퓨처데이' 개최
프로젝트 20개(신사업 6·기술 9·혁신 5) 우수 사례로 선정
우수 프로젝트 리더, 구 회장과 'CES 2023' 동행 기회

이미지 확대thumbanil

19일 안양 LS타워에서 개최된 LS 퓨처데이에서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신사업 아이디어를 듣고 멘토로 참여해 신사업 아이디어에 대한 피드백을 하고 있다. 사진=LS 제공

LS그룹은 미래 신사업에 대한 아이디어, R&D와 디지털 전환의 우수성과 사례 등을 공유하는 'LS 퓨처데이(Future Day)'를 처음으로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19일 안양 LS타워에서 개최된 이 행사에는 구자은 LS그룹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CEO, CTO(최고기술책임자), CDO(최고디지털책임자) 등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LS 퓨처데이는 구자은 회장 취임 이후 지속 추진해온 '양손잡이 경영'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2004년부터 실시해온 연구개발 성과공유회 LS T-Fair를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미래 사업 분야로 확장한 행사다. 이날 행사에서는 각 계열사에서 선정된 우수사례 발표 및 시상식 등이 진행됐다.

올해는 ▲New Business(신사업) ▲Technology(기술) ▲Innovation(혁신) 세가지 분야에서 각 사의 프로젝트 성과를 20개 선정해 전사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수 임직원들에게는 구 회장과 함께 최신 기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 박람회(CES 2023) 참관 기회가 주어진다.

구 회장은 격려사에서 "오늘 여러분들이 보여준 창의성에서 LS의 미래를 바꿀 퓨처리스트(Futurist)의 모습을 보았다"며, "전 구성원이 퓨처리스트가 되어 2030년 지금보다 두배 성장한 LS를 함께 만들어보자"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누리호 사례를 소개하며 "끊임없이 꿈을 쫓는 사람들이 결국 새로운 미래를 창출한다"며, "여러분이 로켓처럼 힘차게 날아오를 수 있도록 발사대 역할을 하겠으니, 마음껏 도전하라"고 말했다.

또한 구 회장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한 4가지 요소로 '수평적인 소통', '애자일(Agile)한 조직', '실패에 대한 용인', '성과에 대한 보상'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이 꿈을 추구하고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수 과제로는 신사업에서 LS전선의 폐전선 재활용, LS일렉트릭의 공동주택 EV충전 등 6개의 프로젝트가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기술 부문에서는 LS전선의 전기차 초급속 충전케이블, LS일렉트릭의 미주향 저압 배전반 등 9개 회사의 과제가 차별적 경쟁우위를 만들어낸 R&D 사례로 뽑혔다.

혁신 부문에서는 LS일렉트릭의 스마트 팩토리, LS니꼬동제련의 톤당산소 자동제어 등 5개 회사의 과제가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한 혁신의 본보기로 꼽혔다.

LS그룹은 이번에 좋은 반응을 얻은 LS 퓨처데이를 정례화해 매년 1회 9월경 개최할 계획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S

#구자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