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8℃

  • 인천 -8℃

  • 백령 -1℃

  • 춘천 -10℃

  • 강릉 -7℃

  • 청주 -7℃

  • 수원 -8℃

  • 안동 -9℃

  • 울릉도 -2℃

  • 독도 -2℃

  • 대전 -8℃

  • 전주 -6℃

  • 광주 -5℃

  • 목포 -3℃

  • 여수 -4℃

  • 대구 -5℃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1℃

kai 검색결과

[총 124건 검색]

상세검색

KAI, 차세대 발사체 사업 미입찰···독자적 우주사업 집중

중공업·방산

KAI, 차세대 발사체 사업 미입찰···독자적 우주사업 집중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차세대발사체 개발사업 주관기업선정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독자적 우주 모빌리티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글로벌 우주시장 진출에 집중하기 위한 결정이다. KAI는 상업성 높은 재사용발사체, 다목적수송기기반 공중발사체, 우주비행체 등의 우주 모빌리티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우주공간 사용의 대중화 및 상업화를 통해 우주경제 실현을 앞당긴다는 복안이다. KAI는

KAI-디힐디펜스, 무장확대 MOU 체결···"유럽시장 확대 시동"

중공업·방산

KAI-디힐디펜스, 무장확대 MOU 체결···"유럽시장 확대 시동"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디힐디펜스(Diehl Defense)사와 '국산 전투기 무장 강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디힐 베를린 지사 사무실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KAI 강구영 사장, 디힐디펜스 Harald Buschek 최고사업관리자(CPO, Chief Program Officer)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디힐디펜스는 IRIS-T 단거리 공대공미사일 등을 주력으로 개발‧생산하는 독일 미사일 전문기업

KAI,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올해 미래 사업 투자 본격화"

중공업·방산

KAI,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올해 미래 사업 투자 본격화"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지난해 창사 이래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13일 KAI에 따르면 2023년 잠정실적은 전년 대비 매출 37%, 영업이익 75%, 당기순이익 91%가 증가한 매출 3조8193억원, 영업이익 2475억원, 당기순이익 2218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KAI 창사 이래 역대 최대이며, 당기순이익도 2016년(2645억원) 이후 최대를 기록하며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폴란드 FA-50GF 12대의 성공적 납품과 KF-21, 상륙공격헬기, 소해헬기 등 안정적인 체계

K-방산, '新중동붐' 기대 더 커졌다

중공업·방산

K-방산, '新중동붐' 기대 더 커졌다

수출 200억 달러 목표에 한발짝 더 다가간 K-방산이 연초부터 적극적으로 중동·아프리카 시장을 공략한다. 전쟁의 역설로 활황기를 맞은 국내 방산업계는 중동지역에서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으로 전운(戰運)이 더욱 고조되자 '新중동붐'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전쟁이 확대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글로벌 군비 증강 기조가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중동 최대 방산전시회인 'W

KAI, 사우디 WDS 참가···미래사업 중심 제2의 중동붐 이끈다

중공업·방산

KAI, 사우디 WDS 참가···미래사업 중심 제2의 중동붐 이끈다

KAI(한국항공우주산업)는 4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사우디 리야드에서 개최되는 방산전시회 World Defense Show(WDS)에 참가해 제2의 중동붐을 위한 미래사업 협력 강화에 나선다. 지난 2022년 시작으로 올해 2회째를 맞는 사우디 WDS는 45여개국 900여개의 기업과 정부 대표단, 군, 방산업계 고위급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 총 4가지 전시 ZONE(고정익존, 회전익존, 수송기존, 미래존)을 구성하고 KF-21, FA-50, LAH

KAI,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최대 매출 달성···영업이익 2475억원

중공업·방산

KAI,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최대 매출 달성···영업이익 2475억원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2023년 연결기준 매출 3조 8193억원, 영업이익 2475억원, 당기순이익 2218억원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KAI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붕괴 등 산업환경이 불안정한 가운데 어려움을 극복하고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 37%, 영업이익 75%, 당기순이익 91%가 증가된 수치이다. KF-21 한국형전투기 체계개발 사업의 안정적 추진과 2020년 초 중단됐던 T-50 계열 항공

KAI, 국기연과 유·무인전투기 복합체계 핵심기술 개발 착수

중공업·방산

KAI, 국기연과 유·무인전투기 복합체계 핵심기술 개발 착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국방기술진흥연구소(국기연)와 함께 핵심기술 연구개발 과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회의에 앞서 지난달 15일 유·무인 전투기 체계를 위한 '유인기 협업 임무설계 및 조종사 워크로드 경감기술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KAI는 이번 협약을 통해 유·무인 복합체계(MUM-T)와 6세대 전투기에 적용되는 AI 기반의 임무 모듈과 설계기술을 개발한다. 이와 더불어 조종사 워크로드 경감을 위한

글로벌 체인저된 K방산의 새로운 길'

중공업·방산

[기업에 힘을!-방산]글로벌 체인저된 K방산의 새로운 길'

K-방산이 유례없는 황금기를 맞았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전쟁이 장기화되고 이스라엘과 하마스간 전쟁이 발발하면서 안보에 대한 위기감은 고조됐고 경쟁력 높은 K-방산에 대한 수요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인접한 폴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의 동부 최전선으로 러시아의 위협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면서 한국에 손을 내민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1950년 6.25 전쟁 당시 미국의 원조에 의존해야 했던 한국이 이제는 글로

KAI, 역대 최단기간 FA-50GF 12대 폴란드 납품 성공적 완료

중공업·방산

KAI, 역대 최단기간 FA-50GF 12대 폴란드 납품 성공적 완료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폴란드 수출계약을 체결한 지 1년 3개월 만에 폴란드 수출형 FA-50GF 12대 납품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22년 9월 폴란드와 FA-50 48대 수출 계약을 체결한 KAI는 FA-50GF 1호기, 2호기를 올해 7월 폴란드 현지 민스크 공군기지에 납품한 것을 시작으로 12호기까지 폴란드 공군에 한 치의 오차 없이 인도함으로써 계약을 이행했다. 이로써 KAI는 폴란드 계약 대수 총 48대 중 12대를 납품했고, 잔여

KAI, '방산 협력의 상징' TA-50 Block2 공군으로 초도기 납품 시작

중공업·방산

KAI, '방산 협력의 상징' TA-50 Block2 공군으로 초도기 납품 시작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28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한국공군에서 운용될 'TA-50 Block2' 초도기 출고행사를 열고 납품 시작을 알렸다. 이날 출고행사에는 윤종호 KAI 부사장과 방위사업청 조현기 기반전력사업본부장을 비롯해 KAI, 방사청, 국방기술품질원, 공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TA-50 Block2는 공군 조종사 양성체계에 따라 고등비행훈련과정 이후 공대공·공대지 사격훈련 등 실제 전투에 필요한 전술교육 목적의 전술입문용 훈련기로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