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2℃

  • 인천 11℃

  • 백령 12℃

  • 춘천 14℃

  • 강릉 20℃

  • 청주 13℃

  • 수원 11℃

  • 안동 16℃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4℃

  • 전주 16℃

  • 광주 16℃

  • 목포 15℃

  • 여수 17℃

  • 대구 18℃

  • 울산 19℃

  • 창원 18℃

  • 부산 20℃

  • 제주 18℃

OCI 검색결과

[총 299건 검색]

상세검색

한미약품그룹 '모자 갈등' 봉합 수순···송영숙·임종훈 공동대표체제 확정

제약·바이오

한미약품그룹 '모자 갈등' 봉합 수순···송영숙·임종훈 공동대표체제 확정

경영권을 두고 분쟁을 겪었던 한미약품그룹 오너일가가 갈등 봉합에 나섰다. 한미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는 4일 서울 송파구 한미타워에서 이사회를 열고 창업주 차남인 임종훈 사내이사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 기존 송영숙 회장과 공동 대표이사 체제를 확정했다. 송 회장은 회장 자리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공동 대표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자리는 장·차남 임종윤·종훈 형제가 지난 달 28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경영권을 확보한 이후 처음으로 연 이

'한미맨' 우기석, 부광약품 대표직 사임···'통합 무산' 여파

제약·바이오

'한미맨' 우기석, 부광약품 대표직 사임···'통합 무산' 여파

최근 부광약품 대표이사로 선임된 우기석 대표가 자진 사임했다. 한미약품그룹과 OCI그룹의 통합 무산의 여파다. 2일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부광약품은 우기석 각자 대표이사 사임에 따라 이제영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공시했다. 앞서 부광약품은 지난달 22일 이사회를 통해 한미약품그룹에서 온 우기석 온라인팜 대표와 OCI홀딩스 이제영 전무를 선임하고 기존 이우현 대표(OCI홀딩스 회장) 단독체제에서 각자 대표 체제로

변화 택한 제약바이오, 목표는 'R&D성과'

제약·바이오

변화 택한 제약바이오, 목표는 'R&D성과'

'수퍼 주총데이'가 막을 내린 가운데 주총 및 이사회를 통해 새 수장을 맞이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올해 R&D 성과 달성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 GC녹십자, 종근당, 광동제약, 일동제약 등 대부분의 전통제약사들은 기존 최고경영자(CEO)를 연임하거나 오너일가 2·3세 체제를 공고히 하며 변화보단 안정을 택하고 있다. 이런 기조 속에서도 대웅제약은 새 수장으로 박성수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이창재·박

경영권 쥔 임종윤, 능력 입증 과제 남아···"투트랙 전략 필요"

제약·바이오

경영권 쥔 임종윤, 능력 입증 과제 남아···"투트랙 전략 필요"

'신약명가' 한미약품그룹의 가족간 경영권 분쟁이 막을 내렸다. 지난 2020년 고(故) 임성기 선대회장의 갑작스러운 타계로 불안정했던 승계구도는 두 아들을 중심으로 정리된 모습이다. 하지만 업계는 형제의 경영능력에 의문을 보내며 여전히 불안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와 함께 형제 측 이사진들이 대거 합류한 이후 벌어질 수 있는 내부 혼란, 기존 경영진 및 임직원들의 조직 변동 등도 우려의 대상이 되고 있다. 표 대결 차이 4%p 불가…주주들, '부광

한미사이언스, 통합 무산···"OCI그룹에 감사, 무궁한 발전하길"

제약·바이오

한미사이언스, 통합 무산···"OCI그룹에 감사, 무궁한 발전하길"

한미사이언스는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OCI그룹과의 통합이 무산된 것과 관련, OCI측에 "짧은 기간이었지만, 자체적으로 신약개발 동력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양사가 마음을 터 놓고 뜨겁게 협력했다"며 "이 시간을 함께 해준 OCI측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이어 "본의 아니게 양사 관계를 복잡하게 만든 것 같아 송구한 마음이 앞선다"며 "OCI그룹 모든 임직원, 그리고 대주주 가족분들께도 사과 드린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느리게 돌아갈 뿐, 신약명가 만들 방안 다시 찾겠다"

제약·바이오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느리게 돌아갈 뿐, 신약명가 만들 방안 다시 찾겠다"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은 29일 그룹 임직원들에게 "통합이 최종 성사에 이르지 못해 회장으로서 미안한 마음"이라며 "조금 느리게 돌아갈 뿐 지금까지와 변함 없이 가야 할 길을 가자"고 메시지를 남겼다. 송 회장은 이날 그룹사 게시판에 "임성기 선대 회장 타계 후 발생한 여러 어려움 속에서 '신약명가 한미의 DNA를 지키고 발전시킬 수 있는 최선의 길'이란 경영적 판단으로 OCI그룹과의 통합을 추진했다"며 "지난 두 달여

OCI그룹, '형제 측 승리' 한미약품과 통합 중단···"재추진 없다"

재계

OCI그룹, '형제 측 승리' 한미약품과 통합 중단···"재추진 없다"

OCI그룹이 한미약품그룹의 통합을 중단하고 향후 재추진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지난 3개월 가까이 이어진 한미그룹 경영권 분쟁이 형제 측 승리로 일단락돼서다. 28일 연합뉴스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이날 경기 화성시 라비돌 호텔에서 개최된 한미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의 제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창업주 장·차남인 임종윤·종훈 형제 측이 주주 제안한 이사진 5명의 선임 안건이 모두 통과했다. 임종윤·종훈 사장은 사내이

'모자의 난' 종료···한미약품 장·차남 "회사 복구에 집중, 모녀와 화해"

제약·바이오

[현장]'모자의 난' 종료···한미약품 장·차남 "회사 복구에 집중, 모녀와 화해"

"엄마와 여동생은 이번 계기로 실망했겠지만 전 같이 가길 원합니다. 시총 50조 탑티어 진입을 위해선 할 일이 많습니다. 기존에 한미를 퇴사한 분들도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한미약품그룹 장·차남 임종윤·종훈 형제는 28일 한미사이언스 주주총회에서 펼쳐진 표 대결에서 승리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경기 화성시에서 진행된 한미사이언스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형제측이 제안한 이사 5명의 선임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 OCI그룹과

한미그룹 장·차남 '완승'···OCI 통합 물거품

제약·바이오

한미그룹 장·차남 '완승'···OCI 통합 물거품

한미약품그룹과 OCI그룹의 통합이 물거품됐다. 통합을 반대한 한미그룹 임종윤·종훈 형제 측이 28일 경기 화성 소재 신텍스에서 열린 한미사이언스 정기주주총회에서 펼쳐진 표 대결에서 완승해 이사회 진입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OCI그룹 측도 주총 결과 직후 통합 절차를 중단하다는 입장을 밝혀 송영숙·임주현 모녀 측의 완전한 패배로 끝났다.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