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19℃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4℃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9℃

  • 전주 21℃

  • 광주 19℃

  • 목포 17℃

  • 여수 16℃

  • 대구 17℃

  • 울산 16℃

  • 창원 19℃

  • 부산 17℃

  • 제주 17℃

EV6 검색결과

[총 48건 검색]

상세검색

현대차·기아 美서 또 리콜···제네시스·아이오닉·EV6 14만7100대

자동차

현대차·기아 美서 또 리콜···제네시스·아이오닉·EV6 14만7100대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에서 약 14만7100대를 리콜한다. 21일 로이터통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는 아이오닉과 제네시스 모델 9만8878대, 기아는 EV6 모델 4만8232대를 리콜할 예정이다. NHTSA는 통합충전제어장치(ICCU) 손상으로 12V 배터리 충전을 중단시킬 수 있고, 이로 인해 구동 전력 손실이 발생해 충돌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NHTSA는 지난 14일에도 현대차가 제네시스 차량 2만8000여

현대차 '아이오닉5'·기아 'EV6', 작년 美서 잘 팔린 전기차 톱10 올라

일반

현대차 '아이오닉5'·기아 'EV6', 작년 美서 잘 팔린 전기차 톱10 올라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가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톱10'에 포함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9일 시장조사기관 S&P 글로벌 모빌리티의 조사 결과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아이오닉5와 EV6는 도매 판매 기준 각각 3만1천286대, 1만8천243대 등록된 것으로 집계됐다. 점유율은 각각 2.7%, 1.6%로, 순위는 6위와 10위에 랭크됐다. 등록 대수 1·2위는 테슬라 모델Y(38만4천593대·33.5%)와 모델3(21만2천34대·18.5%)가 차지했다. 두 차종의 합산 점유율

기아, EV6 가격 300만원 내린다···전기차 보급 '총력'

자동차

기아, EV6 가격 300만원 내린다···전기차 보급 '총력'

기아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일부 전기차 모델에 대해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EV페스타'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EV페스타는 전기차 보조금 지원을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진행된다. 기아는 EV페스타를 통해 ▲EV6 300만원 ▲EV9 350만원 ▲니로 EV 100만원의 제조사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봉고 EV 구매 고객에 최대 70만원의 충전기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21일 기준 지자체 보조금이 확정된 제주특별자치도에서 EV페스

환경부, 새해 전기차 보조금 확정···아이오닉5 690만원 받는다

자동차

환경부, 새해 전기차 보조금 확정···아이오닉5 690만원 받는다

환경부가 2024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20일 확정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는 최대 690만원, KG모빌리티 토레스EVX는 최대 457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게 됐다. 환경부는 앞서 지난 6일 보조금 지침을 행정예고하면서 보조금 개편방향을 발표했다. 1회충전 주행거리가 길고 충전속도가 빠른 차량에 더 많은 보조금을 지원하고, 차량정보수집장치 탑재로 안전점검이 용이한 차량에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한 환경부는 성

진짜 승부는 지금부터···전동화 '더 빠르게'

자동차

[기아 美진출 30년]진짜 승부는 지금부터···전동화 '더 빠르게'

기아는 미국 시장에서 '괄목상대(刮目相對)'라는 말이 어울리는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대내외 시장 환경을 고려할 때 아직 축포를 터뜨리긴 어렵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게 들린다. 생산차질을 겪었던 일본 브랜드들이 빠르게 판매를 회복하고 있고, 전기차 라인업도 여전히 부족해서다. 8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기아는 지난해 미국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2.8% 증가한 78만5451대를 판매했다. 현지 전략차종인 텔루라이드(10.9%)를 비롯해

아이오닉5·EV6, 해외서 인기···올해 친환경차 수출 70만대 돌파할 듯

자동차

아이오닉5·EV6, 해외서 인기···올해 친환경차 수출 70만대 돌파할 듯

올해 우리나라 친환경차 수출 대수가 사상 처음으로 70만대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4일 연합뉴스와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11월 국내 친환경차(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전기차·수소차) 수출량은 66만2307대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32.5% 늘어난 수치다. 친환경차가 매달 5만~6만대씩 해외로 팔려나갔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올해 연간 수출량이 70만대를 웃돌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친환경차

기아 EV6, 전기차 수요둔화에도 20만대 돌파 '눈앞'

자동차

기아 EV6, 전기차 수요둔화에도 20만대 돌파 '눈앞'

기아의 전기차 간판모델인 EV6가 이달 누적판매 20만대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아 EV6는 지난 2021년 8월 출시 후 지난달까지 총 19만4140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월 평균 7500대, 연간으로는 10만대씩 팔린 셈이다. 2021년엔 출시 4개월 만에 2만9482대(내수 1만123대·수출 1만8459대)가 판매됐다. 지난해에는 내수와 수출에서 각각 2만4852대, 5만8559대씩 판매돼 8만3411대를 달성했다. 올해는 10월까지 8만1247대(내수 1만5438대·수출 6

기아, 내달부터 인증중고차 판매···전기차 품질등급제로 차별화

자동차

기아, 내달부터 인증중고차 판매···전기차 품질등급제로 차별화

기아가 현대차에 이어 인증중고차 사업을 시작한다. 앞서 중고차 시장 진출을 발표한 현대차는 당분간 내연기관차만 매입‧판매하지만 기아는 국내 최초로 중고 전기차 품질등급제를 도입해 차별화했다. 기아는 25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 컨벤션에서 인증중고차 미디어데이를 열고 내달 1일부터 자사 브랜드 중고차 매입 및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차량 제조사로서 신차뿐만

"전기차 살 기회"···아이오닉5 400만원, EV6 484만원 싸진다

자동차

"전기차 살 기회"···아이오닉5 400만원, EV6 484만원 싸진다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정부의 국비보조금 확대 정책에 발맞춰 주요 전기차의 가격을 연말까지 인하한다. 아이오닉5와6는 각각 400만원, EV6는 484만원씩 할인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EV 세일 페스타'를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환경부는 전기차 구매의사 결정 시 차량 가격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점을 감안해 국비보조금을 차등 확대하기로 했다. 제조사의 차량 할인 금액에 맞춰 보조금을 더 얹어주는 방식이다

EV6·GV60, 獨 전문지 평가서 닛산 아리야 제쳤다

자동차

EV6·GV60, 獨 전문지 평가서 닛산 아리야 제쳤다

기아 'EV6'와 제네시스 'GV60'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의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유럽에서 각 브랜드별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의 대표 모델인 스코다 엔야크 쿠페(MEB), 닛산 아리야(CMF-EV)를 앞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자이퉁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다.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