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5일 일요일

  • 서울 4℃

  • 인천 5℃

  • 백령 3℃

  • 춘천 5℃

  • 강릉 1℃

  • 청주 5℃

  • 수원 5℃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5℃

  • 전주 6℃

  • 광주 6℃

  • 목포 5℃

  • 여수 8℃

  • 대구 7℃

  • 울산 7℃

  • 창원 7℃

  • 부산 8℃

  • 제주 9℃

이슈플러스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애플' 첫 25% 돌파···1위는 '삼성'

이슈플러스 일반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애플' 첫 25% 돌파···1위는 '삼성'

등록 2024.02.13 10:13

김선민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최강자 자리를 지킨 가운데, 애플의 시장 점유율이 처음으로 25% 선을 돌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조사 결과, 작년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8% 감소한 1천400만 대 중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제조사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73%로 선두를 유지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S23' 시리즈와 '갤럭시Z플립5', '갤럭시Z폴드5' 등 프리미엄(고급형) 제품이 흥행한 덕으로 풀이된다. 다만 전체적인 시장 위축 속에서 원자재 가격 상승과 중저가 제품군 축소 등으로 인해 전년(2022년)보다는 점유율이 2%포인트 낮아졌다.

2위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25%로 전년 대비 3%포인트 올랐다.

애플이 지난 2020년∼2022년 매년 1%포인트씩 국내 점유율을 늘려왔다는 점에서 작년에는 성장세가 더 빨라졌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한 아이폰15 시리즈는 사전 예약 판매에서 10명 중 8명이 20대·30대였으며, 전작 대비 첫 주 판매량이 49.5% 급증하기도 했다.

기타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점유율은 모두 합쳐 2%에 불과했다.

'왕년의 강자' 모토로라와 중국의 샤오미, 영국 테크 스타트업 낫싱 등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지만,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