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19℃

  • 인천 17℃

  • 백령 18℃

  • 춘천 15℃

  • 강릉 21℃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CD 검색결과

[총 8건 검색]

상세검색

삼성자산운용, 1년물 CD ETF 출시···미래에셋운용과 유사 상품 내놨다

증권·자산운용사

삼성자산운용, 1년물 CD ETF 출시···미래에셋운용과 유사 상품 내놨다

삼성자산운용이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최근 출시한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와 유사한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를 내놨다. 해당 상품은 미래에셋자산운용 상품 총보수와 가격 면에서 차별점을 찾기 어려워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은 오는 23일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 이자에 더해 추가 수익을 제공하는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

파킹형 ETF, 6개월 만에 7조 늘었다

증권일반

[파킹형ETF]파킹형 ETF, 6개월 만에 7조 늘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국내 증시 부진과 고금리에 금리형 상장지수펀드(ETF)가 각광받고 있다.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하루만 맡겨도 연 3~4%의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을 가진 금리형 ETF가 단기 자금 투자처로 떠오른 것이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6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 액티브(합성)' ETF의 첫 거래가 개시됐다. 해당 ETF는 1년물 CD(양도성예금증서) 금리를 일 복리로 제공한다. 상장

금감원 "증권사 신용융자 이자율 CD 금리로 통일"···금투협 모범규준 개정

증권일반

금감원 "증권사 신용융자 이자율 CD 금리로 통일"···금투협 모범규준 개정

증권사 신용융자 이자율 기준금리가 오는 3월부터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로 통일된다.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는 이같은 내용의 모범규준을 내달 사전 예고한 뒤 3월 중 개정한다고 18일 밝혔다. 현행 모범규준은 증권사가 자율적으로 조달금리를 반영하는 지표를 기준금리로 선정할 수 있다. 다만 일부 증권사는 회사채나 금융채 등의 금리를 기준금리로 정하면서, CD금리를 적용한 증권사보다 기준금리와 조달금리의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 제

지난해 채권·CD 전자등록발행 규모 전년比 8%↑

증권일반

지난해 채권·CD 전자등록발행 규모 전년比 8%↑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2023년 채권 및 양도성예금증서(CD) 전자등록발행 규모는 전년 대비 약 8%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채권·CD 전자등록발행 규모는 544조3760억원으로 지난 2022년 504조1000억원 대비 약 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채권 발행 규모는 약 499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다. CD 발행 규모는 45조1000억원가량이며 전년 대비 12.2% 늘었다. 전자등록발행 채권·CD 544조3760억원 중 금융회사채 178조6384억

3분기 채권·CD 전자등록발행 규모 전년比 6.6%↓

증권일반

3분기 채권·CD 전자등록발행 규모 전년比 6.6%↓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3분기 채권 및 양도성예금증서(CD)의 전자등록발행 규모가 전년 대비 6.6%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예탁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채권·CD 전자등록시스템을 통한 기업의 자금조달 규모는 약 13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144조2000억원 대비 6.6% 감소했으며, 직전 분기 146조9000억원 대비 8.3% 하락한 수준이다. 채권의 등록발행 규모는 125조4000억원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131조9000억원에 비해 4.9% 감소했으며 직전 분기 137조1

"리보 퇴출 초읽기"···금융당국, KOFR 등 대체금리 정비 '잰걸음'

금융일반

"리보 퇴출 초읽기"···금융당국, KOFR 등 대체금리 정비 '잰걸음'

금융당국이 리보금리(LIBOR·영국 런던 은행 간 금리) 퇴출을 앞두고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와 양도성예금증서(CD)금리 등 대안 마련에 속도를 높인다. 8일 금융위원회는 한국은행·금융감독원·유관기관 등과 지표금리·단기금융시장 협의회를 열어 리보 산출 중단에 따른 국내 금융회사의 계약 전환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제 파생거래 등에서 광범위하게 쓰이던 리보가 7월부터 산출되지 않는 데 따른 행보다. 리보는 2012년

금융권 단기자금시장 대수술···CD, 콜시장 규제 강화

금융권 단기자금시장 대수술···CD, 콜시장 규제 강화

금융위원회가 단기자금시장을 수술대에 올렸다. 콜시장의 차입한도를 강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양도성예금증서(CD)금리 공시 대신 영국 런던 은행 간 지표금리인 리보(LIBOR)를 본떠 2004년 만든 ‘코리보 지표’를 활성한다는 방안이다.또 콜시장에서는 제2금융권 참여를 완전 배제하고 은행 중심으로 개편하는 등 시장에 대대적인 수술을 시작한다. 20일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금융회사간 단기자금시장 개편방안’에 따르면 금융회사간 단지자금 시장은

공정위, CD금리 조작의혹 조사 다시 착수

공정위, CD금리 조작의혹 조사 다시 착수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밀약 의혹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가 1년2개월 만에 재개됐다.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금투협)에 카르텔조사국 직원 4명을 보내 CD 발행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공정위는 금투협의 채권 담당 부서에 CD 금리 산정방법과 지난해 7월 CD 금리 담합 의혹이 제기된 이후 마련한 대응책 등 자료를 요청해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CD란 은행이 단기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증권으로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