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2℃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5℃

  • 청주 21℃

  • 수원 23℃

  • 안동 20℃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6℃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7℃

  • 제주 23℃

BYD 검색결과

[총 9건 검색]

상세검색

중국발 전기차 가격전쟁서 살아남을 묘수는?

기자수첩

[기자수첩]중국발 전기차 가격전쟁서 살아남을 묘수는?

최근 들어 완성차업체들의 전기차 가격 인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 팔리는 전기차들은 내연기관차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데요. 최근 BYD는 중국 현지에서 소형 전기차 '시걸'의 판매가격을 우리 돈 1500만원 수준까지 내렸습니다. 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BYD는 지난해에 300만대가 넘는 친환경 차를 판매해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톱10에 들기도 했는데요. BYD는 배터리 등 주요 부품의 70%

"버스 이어 승용차까지"···중국산 전기차 공세 막아낼 비책은?

자동차

"버스 이어 승용차까지"···중국산 전기차 공세 막아낼 비책은?

중국 BYD가 전기버스에 이어 전기 승용차의 한국 시장 판매를 저울질하고 있다. 중국산 전기차는 가격 경쟁력과 상품성을 모두 확보한 만큼 국내에서도 흥행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중국 전기차 업체에 내수시장을 내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공급망 안정화, 상품성 차별화 등 업계와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중국 BYD는 주요 전기차를 한국에 출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보조금 없으면 안 팔리는 전기차···"근본적 정책개선 필요"

자동차

[NW리포트]보조금 없으면 안 팔리는 전기차···"근본적 정책개선 필요"

새해 첫 달 국내 전기차들이 보조금이 확정되지 않은 탓에 부진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일각에선 보조금이 없어도 잘 팔리는 중국 전기차 시장을 고려할 때 근본적인 정책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중국처럼 전기차 판매가격 인하를 유도하고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보조금 확대, 충전 인프라 투자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 국산 전기차는 748대 팔리는 데 그쳤다. 국내 전기차 간판모델인 현대차 아

中 BYD의 글로벌 톱10 등극에 담긴 함의

기자수첩

[기자수첩]中 BYD의 글로벌 톱10 등극에 담긴 함의

중국의 전기차 전문업체인 BYD의 기세가 무섭습니다. 지난해 300만대가 넘는 친환경 차를 판매한 BYD는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완성차 톱10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순수 전기차 판매량(160만대)은 테슬라에 못 미치지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포함한 친환경 차 판매량은 압도적인 1위입니다. BYD의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 대비 61.9%나 증가했는데요. 더 주목할 점은 수출 성장세입니다. 이미 70개 이상의 국가에 진출한 BYD는 1년

中 BYD, 지난해 연간 판매 300만대···분기 판매 첫 테슬라 추월하나

자동차

BYD, 지난해 연간 판매 300만대···분기 판매 첫 테슬라 추월하나

중국 전기차 선두 업체 비야디(比亞迪·BYD)가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판매 300만대를 달성하면서 분기 판매 기준 테슬라를 처음으로 제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일 연합뉴스와 비야디 발표 자료에 따르면 비야디는 지난해 신에너지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수소차)를 302만4417대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2.3% 증가한 수치인 동시에, 연간 판매 목표(300만대)를 초과 달성한 규모다. 또 이는 2018~2022년 직전 5년간의 누적 판매(313만4283대)와 비슷한 수

KG모빌리티, BYD와 전기차·HEV 함께 만든다···체질개선 본격화

자동차

KG모빌리티, BYD와 전기차·HEV 함께 만든다···체질개선 본격화

KG모빌리티는 친환경 미래차 시장 대응을 위해 글로벌 전기차 선도기업인 BYD와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장기적으로 하이브리드 핵심부품의 안정적인 수급과 전동화 신차 개발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두 회사는 지난 1일 중국 선전에 위치한 BYD 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팩 한국 공장 협약과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이

GS글로벌, BYD 전기트럭 판매망 강화···효성 아승오토모티브와 손잡아

자동차

GS글로벌, BYD 전기트럭 판매망 강화···효성 아승오토모티브와 손잡아

GS글로벌이 지난달 중국 BYD의 1톤 전기트럭 '티포케이(T4K)' 판매를 시작하며 전기차 사업을 본격화한다. 수입차 딜러사로 잔뼈가 굵은 효성 계열사 아승오토모티브와 손잡고 판매망 강화에 나선다. GS글로벌은 아승오토모티브와 BYD 상용차의 딜러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승오토모티브는 BYD 상용차 판매를 위한 서울 북부, 경기 북부, 인천, 강원도, 전라도 거점 지역의 딜러망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담당하게 된다. 이달

中 전기차 업체 비야디, 올해 누적 판매 100만대 달성

자동차

中 전기차 업체 비야디, 올해 누적 판매 100만대 달성

중국의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의 올해 누적 10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비야디가 이끄는 중국의 전기차 시장은 정부의 정책 지원을 바탕으로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3일 연합뉴스와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비야디는 지난달 24만200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11월(23만427대) 달성한 월간 최다 판매 기록을 뛰어넘는 수치다. 지난달 판매된 비야디의 순수 전기차는 11만9600대로 전넌 동기 대비 124%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차는 11만9500대로 96.4% 늘

1959만원 中 BYD 전기트럭, 난공불락 '포터' 넘어설 수 있을까

자동차

1959만원 中 BYD 전기트럭, 난공불락 '포터' 넘어설 수 있을까

현대·기아차가 독식한 1톤 전기트럭 시장에 중국 최대 전기차·배터리 제조사 비야디(BYD)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현대차 포터와 기아 봉고 외 대안이 없는 1톤 트럭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넓혀줄 대안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GS글로벌은 6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크레스트 72'에서 런칭 쇼케이스 'More than OK, T4K'를 열고 BYD의 1톤 전기트럭 '티포케이(T4K)'를 최초 공개했다. GS글로벌은 BYD의 공식 수입사다. G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