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20℃

  • 백령 18℃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19℃

  • 수원 17℃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2℃

  • 대구 21℃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bhc 검색결과

[총 104건 검색]

상세검색

법원 "bhc, BBQ에 부당이득금 71억6000만원 배상하라"

법원 "bhc, BBQ에 부당이득금 71억6000만원 배상하라"

BBQ가 bhc를 상대로 제기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민사 15부는 2020년 2월 BBQ가 bhc를 상대로 제기한 부당이득금 반환청구소송 판결에서 bhc의 계약위반행위를 인정하며 2015~2017년 bhc가 부당하게 편취한 이익 71억6000만원과 그에 대한 이자 전액 배상하라고 3일 판결했다. 지난 2013년 6월 bhc가 분리매각 될 당시 두 회사는 물류용역서비스와 상품공급 계약을 맺었다. 당시 계약조항에는 두 회사가 최소한의 보

가맹점주 죽인단 주장, 소비자도 외면했다

[치킨 전쟁 민낯②]가맹점주 죽인단 주장, 소비자도 외면했다

치킨 가격 논란에 불이 붙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홈플러스 '당당치킨'을 비롯한 대형마트 치킨과 자신들의 치킨은 카테고리가 다르다는 의견을 펼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논란으로 치킨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가맹점주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으나 본사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인지한 소비자들에게는 설득력을 잃고 있는 모습이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모지'가 지난 9일 공개한 당당치킨 영

"6990원 팔아도 이익"···3만원 외친 BBQ 얼마 남기나

[치킨 전쟁 민낯①]"6990원 팔아도 이익"···3만원 외친 BBQ 얼마 남기나

홈플러스가 물가 안정 프로젝트 일환으로 내놓은 '당당치킨'의 인기에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영업이익률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당당치킨 판매가격이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 대비 2배 이상 저렴함에도 불구하고 이익이 남는단 사실이 알려지며 프랜차이즈 본사가 과도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치킨 프랜차이즈 '빅3' 교촌·bhc·BBQ의 영업이익률은 평균 두 자릿수대로 나타났다. bhc는 32.2%, BBQ는

경쟁사 해외 영토 확장에도 아랑곳 않는 bhc, 왜?

경쟁사 해외 영토 확장에도 아랑곳 않는 bhc, 왜?

교촌·BBQ 등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해외 진출이 가속화 하는 가운데 bhc그룹은 국내 시장에 집중하는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어 관심을 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교촌에프앤비는 두바이에 2개 매장을 열며 중동 진출을 본격화했다. BBQ 또한 지난해 10월 미국 일리노이주 샴버그와 11월 미국 하와이 호놀롤루에 매장을 열면서 총 18개 주에 진출했다. 경쟁사들은 올해를 해외 진출 원년으로 삼고 영토를 넓히고 있지만, bhc는 지난 2019년

업계 1위 교촌치킨 가격 인상···치킨값 연쇄 인상 신호탄

업계 1위 교촌치킨 가격 인상···치킨값 연쇄 인상 신호탄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 교촌치킨이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치킨값 도미노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통상 1위 업체가 가격을 올리면 2~3위 업체들도 연쇄적으로 가격을 인상하기 때문이다. 국민간식인 치킨값 상승이 예고된 만큼, 당분간 가격 인상에 대한 소비자들의 저항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오는 22일부터 제품 권장 가격을 500원에서 최대 2000원까지 인상한다. 인상률은 평균 8.1%다. 교

회장 저격까지 불사한 bhc-BBQ 치킨전쟁

회장 저격까지 불사한 bhc-BBQ 치킨전쟁

치킨 프랜차이즈 bhc와 BBQ의 갈등이 ‘감정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이미 8년째 소송전을 주고받아온 두 회사는 최근에는 번갈아 입장문을 쏟아내며 윤홍근 BBQ 회장과 박현종 bhc 회장 등 오너 저격까지 불사하는 모양새다. 업계에서는 양측의 소송전이 수년째 지속되며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어 가맹점주들이 피해를 입을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bhc치킨은 최근 BBQ 마케팅 업무 대행사 대표 A씨와 및 윤홍근 회

BBQ “비방글 유포 무혐의 종결···bhc 억지 주장”

BBQ “비방글 유포 무혐의 종결···bhc 억지 주장”

BBQ는 bhc치킨이 비방글을 유포한 배후로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을 지목하며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에 대해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BBQ는 2일 입장문을 통해 “bhc는 지난 2017년 당시 마켓팅 대행업체 대표의 불법행위에 대해 그 배후에 마치 BBQ가 있는 것처럼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고 주장하나 2019년 6월경 검찰에서 BBQ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밝혔다. BBQ는 “bhc가 주장하는 핸드폰 기지국 위치 등도 모두 조사

bhc, 윤홍근 BBQ 회장에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

bhc, 윤홍근 BBQ 회장에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비방글을 유포한 배후로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을 지목하며 손해배상 청구에 나섰다. bhc치킨은 BBQ 마케팅 업무 대행사 대표 A씨와 및 윤홍근 회장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2일 밝혔다. bhc치킨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 4월 파워블로거 10명을 모집해 BBQ의 경쟁사인 bhc치킨에 대해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비방글을 작성하도록 했다. 당시 블로그와 SNS 등에 5시간 만에 20곳이 넘는 곳에서

bhc “BBQ 주장 정보통신망법 위반 무혐의로 불기소”

bhc “BBQ 주장 정보통신망법 위반 무혐의로 불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박현종 bhc 회장 등 임직원들을 상대로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했다며 경쟁사 BBQ가 고소한 사건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bhc는 BBQ가 박현종 회장 및 임직원 등 6명을 대상으로 고소한 정보통신망법 위반 관련 검찰 수사 결과 모두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리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동부지검은 BBQ가 bhc 내부 그룹웨어에 무단 접속해 주요 영업비밀을 취득했다는 이유로 박 회장을 비롯해 6명을 상대로 제기한 정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