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0℃

  • 독도 20℃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4℃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21℃

이슈플러스 기름값 11주째 상승···휘발유 16.7원·경유 21.5원↑

이슈플러스 일반

기름값 11주째 상승···휘발유 16.7원·경유 21.5원↑

등록 2023.09.23 10:32

김선민

  기자

휘발유, 경유 판매 가격이 11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간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휘발유, 경유 판매 가격이 11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간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국제유가가 계속 상승하는 가운데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이 11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에 따르면 9월 셋째 주(17∼21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L당 16.7원 오른 1776.3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5.7원 오른 1857.6원이며,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4.1원 오른 1745.6원이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가 1천784.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1천749.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21.5원 상승한 1천676.8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러시아의 석유제품 수출 금지,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감산 지지,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영토분쟁 등의 요인으로 소폭 상승했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0.9원 오른 배럴당 94.4달러였다.

다만 국제 휘발유 가격은 107.2달러로 전주보다 0.5달러 내렸다.

국제유가 등락은 보통 2주 정도 시차를 두고 국내 제품 가격에 반영되기 때문에 국내 제품 가격은 당분간 상승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