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9일 일요일

  • 서울 27℃

  • 인천 25℃

  • 백령 19℃

  • 춘천 28℃

  • 강릉 20℃

  • 청주 29℃

  • 수원 25℃

  • 안동 29℃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9℃

  • 전주 29℃

  • 광주 29℃

  • 목포 26℃

  • 여수 28℃

  • 대구 32℃

  • 울산 23℃

  • 창원 30℃

  • 부산 25℃

  • 제주 24℃

WSJ “GM, LG와 美 미시간에 배터리 3공장 지을 계획”

WSJ “GM, LG와 美 미시간에 배터리 3공장 지을 계획”

등록 2021.12.11 21:00

이지숙

  기자

“20억 달러 이상 투자 예상···수정될 가능성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제너럴모터스(GM)와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미시간주에 20억 달러(약 2조3640억원)를 투자해 신규 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GM은 전기차 생산을 위해 미시간주에 3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배터리 파트너인 LG에너지솔루션과 배터리셀 공장을 설립해 12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GM과 LG에너지솔루션은 새 공장 건립을 위해 각각 10억 달러씩을 투자할 계획이다.

현재 GM과 LG에너지솔루션은 합작법인 ‘얼티엄셀즈’를 설립하고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에 각각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미시간주에 신규 배터리 공장 설립이 확정될 경우 양사의 세 번째 합작 배터리 공장이 될 전망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GM은 주 정부와 세금 감면과 사업 승인 등을 협의 중이지만 이번 프로젝트가 불발되거나 수정될 가능성도 있다.

GM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잠재적인 인센티브 기회에 대해 해당 지역 공무원과 논의하고 있다”며 “회사는 오리온 타운십 지역을 포함한 여러 지역에 잠재적인 미래 투자를 위한 비즈니스 사례를 개발하는 초기 단계”라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