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6℃

  • 인천 17℃

  • 백령 14℃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5℃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7℃

  • 전주 16℃

  • 광주 16℃

  • 목포 17℃

  • 여수 17℃

  • 대구 17℃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6℃

  • 제주 18℃

인공지능 마케팅 나선 ‘정유경’···신세계판 ‘알파고’로 고객心 잡는다

인공지능 마케팅 나선 ‘정유경’···신세계판 ‘알파고’로 고객心 잡는다

등록 2017.03.29 09:38

수정 2017.03.29 09:46

이지영

  기자

고객과 1:1 소통 가능한 인공지능 고객분석모델 ‘S마인드’ 개발고객 구매패턴 빅데이터로 각자 성향 맞는 쇼핑 정보 쏙쏙 전달

15일 신세계백화점 정유경 총괄사장이 대구 신세계의 개점을 맞아 최초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15일 신세계백화점 정유경 총괄사장이 대구 신세계의 개점을 맞아 최초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인공지능 시스템을 활용한 마케팅에 시도하며 고객의 마음까지 읽는다. 최근 정 총괄사장의 행보는 재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입사 후 20년간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어 ‘은둔경영자라’는 타이틀까지 붙었던 정 총괄사장이 지난해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얼굴을 드러내더니 ‘공격모드’로 경영방식을 바꾸며 시세를 확장하고 있어서다. 지난해 강남점 증축을 시작으로 대구점 오픈 등 굵직한 6개 신규프로젝트를 완성한 그는 올해들어 그동안 공들인 뷰티사업을 본격화하고 의류 주얼리까지 자체브랜드를 선보이며 시세를 확장했다. 이번에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고객분석 시스템을 선보여 남들보다 한발 앞선 미래형 3.0 마케팅 시대를 연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봄 정기세일부터 다른 관심분야를 가진 고객들의 취향을 1:1로 저격하는 개인화 마케팅 시스템을 선보인다.

그간 백화점업계의 대표 소통 수단이었던 ‘DM(Direct Mail)’을 통해 모든 고객에게 동일한 쇼핑 정보(세일, 사은행사, 특가상품 등)를 전달하던 방식을 탈피한 것이다.

정 총괄사장은 그간 ‘인공지능 시스템’을 활용한 개인화 서비스를 비밀리에 개발해왔다. 불황이 길어지고 온라인 중심으로 옮겨가는 소비패턴에서 유통업체가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은 차별화된 마케팅 뿐이라는 판단에서다.

이 서비스는 고객 개개인의 취향을 분석해 선호하는 브랜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쇼핑 정보를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우선 전달하는 방식이다.

정 총괄사장은 지난해 강남점 증축, 대구신세계 신규 오픈 등 굵직굵직한 6대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동시에, 시코르(화장품 편집숍), 아디르(자체 쥬얼리 브랜드), 델라라나(자체 캐시미어 브랜드) 등 차별화된 브랜드를 선보이며, 하드웨어와 MD에 집중적인 투자를 진행해왔다.

여기에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돕는 차별화 소프트웨어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판단해 국내 기술로 완성한 인공지능 개인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인공지능 고객분석 시스템은 구글이나 IBM 등 인공지능으로 이미 유명세를 떨친 해외기업과의 협업이 아닌 국내 기술력으로 자체 개발한 모델이라 의미가 더 크다.

정 총괄사장은 이번 인공지능 시스템 구축을 위해 시스템기획팀, 영업전략팀, 고객기획팀 등 30여명의 신세계 인력을 비롯, 신세계아이앤씨, 국내 유수의 대학교 통계학과 교수, 데이터 분석 회사, 시스템 개발사와 함께 4년여간 매달려왔다.

‘S마인드’라는 이름은 신세계를 뜻하는 ‘S’와 마음을 뜻하는 ‘마인드’를 합성한 것으로 ‘신세계 고객의 마음을 읽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인공지능 개인화 어플리케이션 출시는 첫 시작일뿐 향후 데이터 축적이 늘어남에 따라 이 시스템은 더욱 정교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화 시스템은 고객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시스템 ‘S마인드’, 브랜드별 인기상품과 프로모션 등 쇼핑정보를 축적하는 ‘컨텐츠 매니지먼트 시스템’, 그리고 이를 특정 고객에게 해당하는 정보를 선택해 전달하는‘개인화 어플리케이션’으로 구현된다.

신세계백화점 매장에 자주 방문하고 상품구매를 하고 있는 고객 5백만여명을 대상으로 최근 온오프라인 구매 기록은 물론 성별, 연령, 지역, 구매빈도, 장르별 구매주기, 최근 구매, 객단가, 주거래 점포, 선호 장르, 선호 구매금액, 월별 구매일수, 요일별 구매 패턴 등 약 100여개의 변수를 사용해 매일매일 방대한 빅데이터를 만들어낸다.

이를 통해 개인별 선호 브랜드 100개씩 총 5억개의 선호 브랜드를 매일 산출해낸다.

선호하는 브랜드가 정해지면 쇼핑정보가 담긴 ‘컨텐츠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고객 선호 브랜드와 관련된 쇼핑정보들이 자동으로 매칭된다.

컨텐츠 매니지먼트 시스템에는 신세계 직원들뿐 아니라 협력회사(브랜드) 사원들도 인기상품, 할인 프로모션, 특별 이벤트 등 행사내용을 직접 올림으로써, 5억개의 방대한 데이터에 대응토록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개인별 맞춤 쇼핑정보가 신세계백화점 어플로 제공되는 것이다.

신세계는 이번 개인화 마케팅 시스템 개발을 통해 마케팅 적중률을 높이고, 연간 1천억 이상의 매출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사진=신세계사진=신세계

뉴스웨이 이지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