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 서울 29℃

  • 인천 30℃

  • 백령 23℃

  • 춘천 28℃

  • 강릉 27℃

  • 청주 30℃

  • 수원 30℃

  • 안동 29℃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31℃

  • 광주 31℃

  • 목포 30℃

  • 여수 29℃

  • 대구 29℃

  • 울산 29℃

  • 창원 30℃

  • 부산 29℃

  • 제주 28℃

SK 검색결과

[총 1,389건 검색]

상세검색

SK㈜, 에너지·환경사업 지분 확대···질적 성장 가속화

재계

SK㈜, 에너지·환경사업 지분 확대···질적 성장 가속화

SK㈜가 그룹 포트폴리오 재편 작업을 본격화한 가운데 지속 성장이 기대되는 에너지∙환경 핵심사업 지분을 대폭 확대하고 '질적 성장'에 박차를 가한다. 구조개편을 통해 자회사들의 역량을 집중, 사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함과 동시에 미래핵심사업의 지분을 선제적으로 확대해 지주사 기업가치를 높이는 '묘수'다. SK㈜는 그룹 리밸런싱(Rebalancing) 방향에 맞춰 우량 자산은 내재화하고, 미래핵심사업 간 시너지는 극대화해 나간다는 방침이

'배터리·AI·친환경' 아우른 최태원의 승부수

재계

[SK 리밸런싱 본격화]'배터리·AI·친환경' 아우른 최태원의 승부수

SK그룹이 자산 106조원 규모 초대형 에너지 기업의 출범을 선언하며 '지배구조 대수술'의 서막을 알렸다. 조직의 미래를 책임질 배터리와 인공지능(AI), 친환경 에너지를 띄우고자 과감한 발걸음을 내디딘 최태원 SK 회장이 그룹을 성공가도로 이끌지 관심이 쏠린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SK E&S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양사의 합병안을 승인했다. 이들 기업은 다음달 2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안건을 표결에 부친 뒤 11월1일 통

SK家 이혼소송서 드러난 '노태우 비자금'···국세청장 후보 "세금 물릴 수 있다"

재계

SK家 이혼소송서 드러난 '노태우 비자금'···국세청장 후보 "세금 물릴 수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 노태우 씨의 비자금이 새롭게 드러난 가운데 새 과세 당국 수장 후보가 증여세를 물리겠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시선이 모이고 있다. 과세를 본격화할 경우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6공화국의 비자금 실체가 추가로 드러날 수 있다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17일 연합뉴스와 관계 당국에 따르면 강민수 국세청장 후보자는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하이닉스 힘' SK 상반기 시총 증가액 1위...삼성 721조 기록

일반

'하이닉스 힘' SK 상반기 시총 증가액 1위...삼성 721조 기록

올해 상반기에 대기업 집단 중 상장사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SK그룹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은 시가총액 721조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상장사를 보유한 80개 대기업 집단 소속 366개 상장사의 시총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이들 기업의 시총은 이달 5일 종가 기준 총 1937조7553억원으로, 지난 1월 2일(1834조3927억원)보다 103조3626억원(5.6%) 늘었다. 그룹 시총 순위에서는 삼성그룹이 721조5250억원으로

최태원 SK 회장, 美서 반도체·바이오 점검···미래사업 담금질

재계

최태원 SK 회장, 美서 반도체·바이오 점검···미래사업 담금질

미국에서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반도체 소재와 바이오 등 미래 사업을 위한 현장 점검에 나섰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오픈AI,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인텔 CEO와 연쇄 회동 후 동부 지역으로 이동해 SK바이오팜, SKC 자회사 앱솔릭스 등을 방문했다. 먼저 최태원 회장은 2일(현지시간) 뉴저지의 SK바이오팜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 본사를 찾아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SK, 캐나다수출개발공사와 업무협약···탄소중립 앞당긴다

전기·전자

SK, 캐나다수출개발공사와 업무협약···탄소중립 앞당긴다

SK그룹이 캐나다수출개발공사(Export Development Canada, 이하 'EDC')와 손잡고 청정기술, 배터리 등 첨단산업 분야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을 앞당긴다. SK㈜는 EDC와 이 같은 내용의 '양사 간 중장기적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EDC는 1994년 캐나다 연방정부가 100% 출자해 설립한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이다. 수출보험과 보증, 투자 등을 통해 캐나다 자국의 수출을 지원하며, 친환경∙디지털 등 정

최창원에 최윤정까지···SK 리밸런싱에 오너家 '전원 등판'

재계

[재계IN&OUT]최창원에 최윤정까지···SK 리밸런싱에 오너家 '전원 등판'

SK그룹이 반도체·배터리·바이오(BBC) 등 미래 사업 육성을 위한 체질 개선 계획을 구체화하는 가운데 최태원 회장 등 오너일가가 각자의 자리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기업 합병과 재무구조 개선을 수반하는 복잡한 과제를 완수하려면 모든 구성원의 협력이 요구되는 만큼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9일 마무리된 SK 경영전략회의에서 재계의 시선을 모은 대목은 그룹 내에서 활동하는 오너일가 대부분

'AI 반도체' 흥행에 자신감↑···SK "2026년 세전이익 40조 달성"(종합)

재계

'AI 반도체' 흥행에 자신감↑···SK "2026년 세전이익 40조 달성"(종합)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는 2026년까지 40조원 규모의 세전이익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AI(인공지능) 트렌드'와 맞물려 SK하이닉스가 이끄는 반도체 사업도 회복세로 돌아선 만큼 적기에 자원을 투입해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겠다는 복안이다. 30일 SK그룹은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최태원 회장, 최재원 수석부회장(화상회의 참석), 최창원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그리고 주요 계열

SK家 장녀 최윤정, 그룹 경영전략회의 합류···바이오 사업 해법 모색

재계

SK家 장녀 최윤정, 그룹 경영전략회의 합류···바이오 사업 해법 모색

SK그룹이 사업 리밸런싱(구조조정)을 위한 릴레이 토론에 돌입한 가운데 최태원 회장의 장녀 최윤정 SK바이오팜 사업개발본부장(부사장)이 현장에 합류한 것으로 파악돼 시선이 모이고 있다. 최 본부장이 그룹 경영전략회의에 참석한 것은 처음인데, 경영수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이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2024년 경영전략회의를 진행 중이다. 최재원 SK이노베이션 수석부회장, 최

중책 맡은 최재원·유정준···경영진 인사 규모 '촉각'

재계

[미리보는 SK리밸런싱]중책 맡은 최재원·유정준···경영진 인사 규모 '촉각'

반도체·배터리·바이오(BBC)를 본궤도로 안착시키기 위한 SK그룹의 사업 리밸런싱(구조조정) 계획이 차츰 윤곽을 드러내면서 경영진 개편 향방에도 시선이 모이고 있다. 계열사를 쪼개고 붙이는 등 지배구조 최적화 작업이 예고된 탓에 자연스럽게 인력의 재배치도 뒤따를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재계에 따르면 SK는 오는 28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 계열사 CEO를 소집해 사업 전략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최고 경영진은 최태원 회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