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7℃

  • 인천 24℃

  • 백령 16℃

  • 춘천 28℃

  • 강릉 26℃

  • 청주 27℃

  • 수원 26℃

  • 안동 2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7℃

  • 전주 27℃

  • 광주 27℃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9℃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ARM 검색결과

[총 20건 검색]

상세검색

챗GPT 아버지 샘 올트먼 방한···삼성·SK, 'AI' 수혜 또?

전기·전자

챗GPT 아버지 샘 올트먼 방한···삼성·SK, 'AI' 수혜 또?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의 아버지로 불리는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삼성과 SK 최고 경영진과 연달아 회동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밤 한국을 찾은 올트먼 CEO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 평택 공장을 찾아 반도체 생산라인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는 경계현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을 비롯해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도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에는

Arm 상장 후 첫 실적 발표···주가 7% 하락

일반

Arm 상장 후 첫 실적 발표···주가 7% 하락

영국 반도체 설계 기업 Arm(암)이 상장 후 첫 분기 실적을 발표했으나, 주가는 7% 하락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암은 지난 3분기(회계연도 2분기) 8억600만 달러(1조570억원)의 매출과 주당 0.36달러(472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매출은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 7억4천430만달러(9천180억원)를 넘었고, 주당 순이익은 예상치 0.26달러(340원)를 상회했다. 암은 4분기 매출은 7억2천만 달러(9천442억원)∼8억 달러(1조492억원)

美 IPO 시장 '최대어' Arm, 상장 첫날 25% 급등···63.59달러에 장 마감

일반

美 IPO 시장 '최대어' Arm, 상장 첫날 25% 급등···63.59달러에 장 마감

일본 소프트 뱅크가 최대주주로 있는 영국 반도체 설계 업체 Arm이 상장 첫날 25%나 급등하면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Arm은 올해 미국 기업 공개(IPO) 시장 최대어로 꼽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나스닥시장에서 Arm 주식은 공모가 대비 24.69% 오른 63.59달러에 마감했다. Arm은 이날 공모가보다 10% 높은 56.10달러에 개장해 장중 상승세를 지속했다. 앞서 Arm은 전날 공모가격을 희망가 범위(47∼51달러)의 최상단에 해당하는 주

ARM에 베팅한 이재용 회장의 큰 그림

전기·전자

[투자의 '씬']ARM에 베팅한 이재용 회장의 큰 그림

반도체 설계 시장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ARM이 IPO(기업공개)를 추진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초기 투자자로 참여한다. 이는 반도체 투자 재원을 위해 보유 지분을 매각하며 현금 실탄을 쌓는 기존의 행보와 달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경영권 확보보다 협력을 유지하겠다는 일종의 '시그널'로 해석했다. 8일 블룸버그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미국의 엔비디아, 애플, 구글 등 글로벌 반도체 및 IT 기업들은 나

영국 반도체설계사 Arm, 美 상장 신고서 제출

일반

영국 반도체설계사 Arm, 美 상장 신고서 제출

영국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암(Arm)이 현지시간으로 21일 미 증권거래위원회에 기업공개를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에서 설립된 암은 스마트폰에 쓰이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분야의 강자로 삼성전자와 애플, 퀄컴 등에서 제작하는 모바일AP의 대부분이 암의 기본 설계도를 사용한다. 모바일 칩 설계 분야에서 암의 점유율은 90%에 이른다. 암은 종목코드 'ARM'으로 나스닥 상장을 신청했다고

엔비디아-ARM 동맹 '재점화'···삼성전자, TSMC도 투자 나설까

전기·전자

엔비디아-ARM 동맹 '재점화'···삼성전자, TSMC도 투자 나설까

모바일 반도체 시장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반도체 설계 기업 AMR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ARM은 올해 나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데 글로벌 반도체 회사들이 투자자로 나설 수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다. 최근에는 인수합병 무산으로 '쓴맛'을 봤던 엔비디아까지 참전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업인 삼성전자와 TSMC가 투자자로 나설지도 관심사다. 글로벌 팹리스(Fabless) 기업이 ARM의 설계도를 기반

삼성이 눈독 들였던 ARM, 인텔과 손잡나···"지각변동 없다"

전기·전자

삼성이 눈독 들였던 ARM, 인텔과 손잡나···"지각변동 없다"

인텔이 반도체 설계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ARM과 밀접한 협력관계를 위한 준비에 나섰다. 파운드리(위탁생산) 협력에 이어 지분 투자까지 나서 팹리스(설계) 영역까지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계산이다.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는 삼성전자에 미칠 영향도 주목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부정적인 상황이 발생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14일 블룸버그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인텔은 올해 나스닥에 IPO(기업공개)를 추진하고 있는 ARM의 핵심 투자자

반도체 설계 최강자 ARM, 나스닥 상장 절차 시작

전기·전자

반도체 설계 최강자 ARM, 나스닥 상장 절차 시작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암(ARM)이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상장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ARM 최대주주인 소프트뱅크는 ARM의 나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 초안을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소프트뱅크는 나스닥 상장을 통한 자금 조달 규모 등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외신들은 ARM이 나스닥 상장으로 80억∼100억달러(약 10조7000억∼13조4000억원) 조달을 목표로

파운드리 영역 넓히는 인텔···삼성에 도전장

전기·전자

파운드리 영역 넓히는 인텔···삼성에 도전장

반도체 제국의 부활을 꿈꾸는 인텔이 ARM과 손을 잡았다. 파운드리(위탁생산)를 위한 기술 협력이다. 인텔은 2년 전 파운드리 사업부를 출범시킨 이후 100조원의 투자는 물론 반도체 미세공정에서도 경쟁사를 앞서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업계 2위인 삼성전자를 겨냥한 행보다. 다만 아직 수율(완성품 중 합격품 비율) 확보 등 기술적인 성숙도가 높지 않아 인텔의 반도체 비전이 현실화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반응이 나온다. 14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한국 찾는 인텔 CEO, 이재용 회장과 회동할 듯

한국 찾는 인텔 CEO, 이재용 회장과 회동할 듯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회동이 성사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겔싱어 CEO는 이달 9일 한국을 찾는다. 방문 목적과 세부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고객사 미팅이 주요 목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겔싱어 CEO는 세계 최대 반도체 회사인 인텔을 이끄는 수장인 만큼 국내 유력 기업인과 연쇄 회동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선 겔싱어 CEO가 이재용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