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5℃

  • 백령 15℃

  • 춘천 16℃

  • 강릉 22℃

  • 청주 19℃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19℃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18℃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6℃

  • 창원 19℃

  • 부산 18℃

  • 제주 16℃

GM 검색결과

[총 187건 검색]

상세검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GM에 ‘전기차 생산 배정’ 기대감 표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GM에 ‘전기차 생산 배정’ 기대감 표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제너럴모터스(GM) 측을 만나 한국GM에 전기차 생산을 맡겨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전달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동걸 회장은 전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을 찾은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과 1시간 동안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한국 방문 소감과 한국GM 경영 현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은(지분율 17.02%)은 한국GM의 2대 주주다. 특히 이 회장은 한국GM의 위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한국지엠 방문···투자 현황 점검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한국지엠 방문···투자 현황 점검

스티브 키퍼(Steve Kiefer) 제너럴 모터스(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10일 한국지엠주식회사와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를 방문해 차세대 글로벌 제품 개발 및 생산을 위한 투자 현황을 점검하고, 임직원 및 노동조합 임원진 등과 만남을 가졌다. 키퍼 사장은 이번 한국 사업장 방문으로 한국지엠과 GMTCK에 대한 본사의 계획된 투자가 차질 없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키퍼 사장은 한국지엠 부평공장, 창원공장

구광모 LG 회장 “GM, 가장 중요한 파트너”···‘배터리 동맹’ 재확인

구광모 LG 회장 “GM, 가장 중요한 파트너”···‘배터리 동맹’ 재확인

최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1조원대 전기차 리콜 관련 합의를 마무리한 LG그룹의 구광모 회장이 “GM은 LG가 배터리, 자동차 부품 사업을 시작하면서 함께 해 온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며 끈끈한 ‘배터리 동맹’을 재확인했다. 구 회장은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19일(현지시간) 저녁 미국 뉴욕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연례 만찬을 진행하고 LG와 GM에 ‘밴플리트상’을 수여한데 대해 “역사적으로 한미 관계 증진에

LG전자, VS사업 GM리콜 악재 털고 인재 충원한다

LG전자, VS사업 GM리콜 악재 털고 인재 충원한다

LG전자가 미국 협력사인 제너럴모터스(GM)와 리콜 충당금에 합의한 뒤 곧바로 VS(자동차부품)사업본부 인력 채용을 진행한다. 미래 먹거리로 키우는 자동차 전장사업은 내년부터 본격적인 성장세가 기대됨에 따라 젊은 인재를 VS사업 각 부문에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18일 LG그룹 채용공고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달 말까지 3주간 VS본부 신입 및 경력 모집에 돌입했다. 지난 8일 시작된 VS본부 경력 모집 분야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

LG ‘1.4조’ vs GM ‘2.3조’···리콜 비용 1조 차이 왜?

[Why]LG ‘1.4조’ vs GM ‘2.3조’···리콜 비용 1조 차이 왜?

배터리 결함으로 화재 사고가 발생한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 리콜 비용을 놓고 2조3000억원을 달라는 GM과 1조4000억만 주겠다는 LG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는 구형 전수교체와 신형 선별교체를 기준으로 충당금을 설정한 반면, GM은 구형과 신형 모두 전수교체를 전제로 충당금을 쌓으면서 1조원 가까이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GM과의 리콜 관련 합의가 순조롭게 종결됐다는

GM, 최강의 안전사양 ‘울트라 크루즈’ 공개···모든 주행 95% 대처한다

자동차

GM, 최강의 안전사양 ‘울트라 크루즈’ 공개···모든 주행 95% 대처한다

제너럴 모터스(GM)가 11일 최첨단 운전 보조 기술 ‘울트라 크루즈’를 공개했다. GM 측은 이번 기술을 통해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울트라 크루즈는 2023년부터 핸즈프리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갖춘 GM의 라인업에 탑재되며, 캐딜락 모델을 통해 최초로 소개될 예정이다. GM은 울트라 크루즈가 ▲교통사고 제로 ▲탄소배출 제로 ▲교통체증 제로라는 세 가지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실적 발표 연기한 LG전자···GM 리콜 비용 변수되나

실적 발표 연기한 LG전자···GM 리콜 비용 변수되나

LG전자가 8일 예정됐던 3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12일로 연기하며 GM 볼트 리콜 충당금 반영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8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당초 이날 오후 잠정실적 발표가 예정됐으나 실적 집계가 늦어지며 발표 일정을 12일로 미뤘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는 3분기 매출액 18조1589억원, 영업이익 1조1239억원을 거둘 전망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32%, 17.19% 늘어난 수치다. 전 분기 대비로도 각각 6.11%, 27.99% 늘어날 것

GM, ‘30년 연간 매출 두배 늘린다···메리 바라 회장 “큰 기대감 갖고 있다”

자동차

GM, ‘30년 연간 매출 두배 늘린다···메리 바라 회장 “큰 기대감 갖고 있다”

제너럴 모터스(GM)가 2030년까지 연매출을 두 배로 늘리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GM은 이전에도 세상을 변화시켰고 지금도 변화시키고 있다”며 “우리에게는 여러가지 장기 성장 동력이 있으며, 지금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큰 기대감을 갖고 우리 앞에 놓인 기회들을 마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GM은 6일(현지 시간) 미국 미시간주 워렌시에 있는 GM 글로벌 테크니컬센터에서 전 세계 투자자들

‘그린 팩토리 선언’ GM, ‘25년 美사업장 100% 재생 에너지 공급

자동차

‘그린 팩토리 선언’ GM, ‘25년 美사업장 100% 재생 에너지 공급

제너럴 모터스(GM)가 오는 2025년까지 미국 사업장 내 모든 전력을 100% 재생 에너지로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크리스틴 지멘 GM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는 “GM은 미국 내 100% 재생 에너지 공급 목표를 5년 일찍 달성하고, 완전히 전동화한(all-electric) 탄소 중립 미래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GM의 이번 에너지 전환 전략은 지난 2016년 목표한 초기 설정보다 25년 빠르고 이전 발표보다도 5년 앞당겨졌다. GM은 재생에너지 전략을 가속화해 2025~2

GM, 브라이트드롭 전기 상용차 ‘EV600’ 생산 완료···생산→출시 ‘최단 기록’

자동차

GM, 브라이트드롭 전기 상용차 ‘EV600’ 생산 완료···생산→출시 ‘최단 기록’

제너럴모터스(GM)는 테크 스타트업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이 첫 경량 전기 상용차(eLCV) ‘EV600’의 초도 물량 생산을 완료했다. 5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브라이트드롭의 전기 상용차 EV600이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 속에 이루어진 이번 생산은 개발부터 시장에 내놓기까지 GM 역사상 가장 빠른 기록으로 출시한다. 20개월만에 이뤄진 브라이트드롭 EV600의 기록은 범용성을 자랑하는 GM의 얼티엄(Ultium) 배터리 플랫폼, GMC 허머(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