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5℃

  • 백령 23℃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7℃

  • 전주 29℃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5℃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26℃

산업 "대한항공, 아시아나 화물 매각 시 고용 유지 조건도 제시"

산업 항공·해운

"대한항공, 아시아나 화물 매각 시 고용 유지 조건도 제시"

등록 2023.10.23 18:50

수정 2023.10.24 07:16

김다정

  기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 기업결합 성사 시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부문을 매각하되 인수자와 고용 유지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 기업결합 성사 시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부문을 매각하되 인수자와 고용 유지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 성사 시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부문을 매각하고 인수자 측의 고용 유지를 지원하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연합뉴스는 항공업계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대한항공이 오는 30일 이사회에 이 같은 내용의 합의서를 상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같은 날 이사회를 열어 화물사업 분리 매각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의 통합을 성사시키려면 유럽연합(EU), 미국, 일본 등 주요국 경쟁당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다만 EU 집행위원회는 유럽 화물 노선에서의 경쟁 제한 우려에 대한항공 측에 시정 조치를 요구한 상태다.

따라서 대한항공은 기업결합 시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을 매각하겠다는 조건을 시정 조치안에 담아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 대신 화물사업 인수자 측과도 고용 보장, 처우 개선 등을 전제로 협상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는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와 일부 조종사의 고용 불안 목소리를 반영한 조치로 풀이된다.

대한항공은 2020년에도 소속 직원의 고용 유지를 조건으로 기내식 기판 사업을 분할 매각한 바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