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7℃

  • 인천 7℃

  • 백령 3℃

  • 춘천 5℃

  • 강릉 3℃

  • 청주 7℃

  • 수원 7℃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8℃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8℃

  • 여수 8℃

  • 대구 7℃

  • 울산 6℃

  • 창원 8℃

  • 부산 7℃

  • 제주 9℃

금융 금융당국, '주택공급 활성화'에 21조 투입···PF 사업장 정상화 지원

금융 금융일반

금융당국, '주택공급 활성화'에 21조 투입···PF 사업장 정상화 지원

등록 2023.10.05 12:00

차재서

  기자

금융당국이 정부의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에 발맞춰 21조원 규모의 재원을 확보했다. 그래픽=홍연택기자

금융당국이 정부의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에 발맞춰 PF(프로젝트파이낸싱) 사업장을 조력하기 위한 21조원 규모의 재원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민관을 중심으로 하는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함으로써 건설업 안정화에 힘을 보탠다는 복안이다.

5일 금융위원회는 권대영 상임위원회 주재로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 관련 회의를 열고 추진 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정책금융기관의 부동산 PF 금융공급 확대방안과 부동산 PF 정상화 펀드 추진 상황을 들여다보는 한편,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는 데도 신경을 쏟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주택금융공사와 HUG(주택도시보증공사)는 PF 사업자보증 규모를 5조원씩 증액함으로써 보증 여력을 총 10조원 추가했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도 이달부터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매입과 중소‧중견 건설사 보증 등으로 7조2000억원 이상을 투입할 계획이다. 5대 금융지주 역시 연말까지 기존 PF 사업장 대출연장과 신규자금 조달 명목으로 약 4조원을 공급한다.

이와 함께 당국은 사업장 체질 개선을 위해 마련하는 총 2조2000억원대 '부동산 PF 정상화 펀드'도 차질 없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캠코펀드의 경우 약 1조1000억원 규모로 조성을 마쳤다. 해당 펀드는 사업장별 PF 채권을 인수한 뒤 재무구조를 재편하거나 부지 매입비용, 공사비, 인허가 비용을 대여하는 등 역할을 한다. 지난달 26일부터 재구조화 가능성이 높은 일부 사업장에 대한 매입 입찰이 시작됐다. 향후 가격·조건 등을 고려한 우선협상자 선정 절차가 이뤄진다.

운용사도 자체적으로 재구조화 대상 PF 사업장을 발굴하고 있다. 최근 신한자산운용은 브릿지론 단계의 비주거 오피스 PF 사업장을 매입(650억원 규모)해 주택용도로 변경한 뒤 본PF 조달과 준공을 목표로 투자에 나섰다.

별도로 금융업권도 각각의 재원을 활용해 최대 1조1000억원대 펀드를 조성한다.

여신업권은 지난달 최대 4000억원 규모 펀드 결성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저축은행업권도 9월 중 33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시장에서 해소가 어려운 지방 사업장 등의 매입을 시작했다. 연말까지 펀드의 규모를 약 1000억원까지 확대한다.

하나·NH농협·우리금융지주 역시 PF 사업성 제고와 신규자금 조달을 목표로 약 4500억원을 투입한다. 예상금액은 하나금융 2000억원, 농협금융 2000억원, 우리금융 500억원 등이다. 기업은행은 유암코(UAMCO)와 함께 비(非)주거 PF 사업장과 하도급 등 관련 중소기업을 돕는 1500억원 규모 정상화 펀드를 만들기로 했다.

금융감독원도 '금융부문 지원‧점검 체계'를 가동한다. 대주단이 PF 사업성 검토와 주금공·HUG 보증 공급을 기반으로 브릿지론 사업장의 본PF 전환 대상을 신속 선별토록 독려하고 심사 지연 등 신규자금 공급 저해 요인을 개선한다.

권대영 상임위원은 "사업성이 있는 정상 PF 사업장에 필요한 자금을 적극 공급해 원활한 주택공급을 도모하는 게 이번 대책의 핵심"이라며 "시장 전망이 불확실하거나 사업성이 있음에도 건설사의 자금사정이 여의치 않아 사업자금조달이 원활하지 못하다면 공적보증기관과 정책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