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4℃

  • 인천 25℃

  • 백령 23℃

  • 춘천 26℃

  • 강릉 23℃

  • 청주 22℃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5℃

  • 목포 23℃

  • 여수 24℃

  • 대구 26℃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4℃

산업 현대차그룹, LG엔솔과 배터리셀 '맞손'···美 IRA 정면 돌파(종합)

산업 자동차

현대차그룹, LG엔솔과 배터리셀 '맞손'···美 IRA 정면 돌파(종합)

등록 2023.05.26 14:31

박경보

  기자

SK온 이어 LG엔솔과 합작공장 설립···총 투자액 6조원보조금 공백에 전기차 판매 감소···2025년 반등 예고"美 전기차 수요 잡는다"···투자·파트너십 전방위 확대

현대차그룹, LG엔솔과 배터리셀 '맞손'···美 IRA 정면 돌파(종합) 기사의 사진

현대자동차그룹이 LG에너지솔루션과 손잡고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정공법으로 돌파한다. SK온과의 협업도 진행 중인 현대차그룹은 안정적인 배터리셀 현지조달을 바탕으로 미국 전기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세운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연내 합작법인을 설립한 뒤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장 건설에 착수한다. 공동 투자액은 총 5조7000억원(약 43억달러) 규모이며, 지분은 각 50%씩 보유할 예정이다.

새로 짓는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이르면 2025년 말부터 본격 가동된다. 연간 배터리셀 생산 규모는 약 30기가와트시(GWh)로, 약 30만대의 전기차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지난 4월에도 SK온과의 북미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 조지아주 바토우 카운티에 들어서는 합작공장은 2025년부터 연간 35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하게 된다. 두 회사의 공동 투자액은 6조5000억원(50억달러)에 달한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배터리셀 합작공장 건설에만 무려 6조원 이상을 쏟아붓게 됐다. 합작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은 현대모비스가 배터리팩으로 제작해 미국에서 생산하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에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장재훈(왼쪽) 현대차 사장과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2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장재훈(왼쪽) 현대차 사장과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2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배터리셀 공장 설립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IRA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아이오닉5‧6, EV6, 제네시스 G70 등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판매하는 모든 전기차 모델은 보조금을 받지 못해 가격경쟁력이 약화된 상황이다.

IRA는 최종적으로 북미에서 조립된 전기차에 대해 세액공제 형태로 최대 7500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기존엔 조립 요건만 맞추면 됐지만 올해부턴 배터리 요건까지 충족해야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IRA 규정이 강화되면서 보조금 7500달러 전액을 받을 수 있는 전기차는 약 10여종 뿐이다. 올해는 북미에서 제조·조립한 배터리 부품을 50% 이상 사용하면 3750달러, 미국이나 미국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에서 채굴·가공한 핵심광물의 40% 이상 사용하면 3750달러가 지급된다.

현대차그룹이 판매하는 전기차 대부분은 한국에서 생산되고 있다. 제네시스 G70 전동화 모델은 미국에서도 생산되지만 중국산 배터리를 탑재했다는 이유로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빠졌다.

IRA 시행 여파로 현대차그룹의 미국 전기차 판매량은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 아이오닉5와 EV6는 지난해 6월 각각 2853대, 2567대씩 판매됐으나 IRA 시행 시점인 8월엔 1516대, 1840대로 내려앉았다. 아이오닉5와 EV6은 지난해 11월 각각 1191대, 641대에 그치며 바닥을 찍기도 했다.

올해 들어 반등 흐름을 보이고는 있지만 지난해 상반기 성적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아이오닉5는 전년 동월 대비 13% 감소한 2323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EV6는 전년 동월 대비 52.8% 줄어든 1241대에 머물렀다.

현대차와 기아는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HMGMA)이 완공되는 2025년까지 보조금 공백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대차그룹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리스 등 플릿 차량의 판매 비중을 기존 5%에서 30%까지 확대하고, 조지아 신공장의 완공일을 기존 2025년에서 내년 말로 최대한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특히 조지아 신공장과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모두 가동되면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대폭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오닉5가 높은 상품성을 바탕으로 월 2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보조금 지급 이후엔 큰 폭의 판매 회복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품질 경쟁력을 갖춘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북미 생산 전기차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폭발적으로 늘어날 미국 전기차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적인 품질 관리를 통해 최고 수준의 성능과 안전성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셀 생산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며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전략적 투자를 확대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