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3℃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15℃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4℃

  • 목포 16℃

  • 여수 17℃

  • 대구 16℃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5℃

  • 제주 16℃

산업 송호성 사장의 흥행 자신감···'EV9' 핵심키워드 네 가지

산업 자동차

송호성 사장의 흥행 자신감···'EV9' 핵심키워드 네 가지

등록 2023.03.29 06:00

박경보

  기자

한 번에 500km 이상 달리고 레벨3 자율주행까지"전동화 전환의 이정표, 기아 브랜드 방향성 제시" 페트 재활용 원단을 내장재로···'지속가능성' 추구

기아 EV9. 사진=기아 제공기아 EV9. 사진=기아 제공

송호성 기아 사장이 "기아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EV9은 전동화 전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신차의 흥행을 자신했다. 혁신과 개인화, 프리미엄, 지속가능성을 EV9의 핵심 키워드로 꼽은 송 사장은 EV 시리즈를 앞세워 미래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기대를 모았던 레벨3 자율주행 기능은 올해 하반기에나 적용될 예정이다.

송 사장은 28일 오전 열린 EV9의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서 "EV9을 통해 기아의 브랜드 방향성을 제시하고 전동화 톱티어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올해 2분기 중 출시될 EV9은 E-GMP 플랫폼이 쓰인 기아의 두 번째 전용 전기차다. 대형 전기SUV답게 99.8kWh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레벨3 고속도로 자율주행(HDP) 등 혁신적인 신기술이 적용돼 SDV(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로서 상품성이 높다는 평가다.

이날 송 사장은 EV9을 통해 '프리미엄'과 '개인화'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아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지향하진 않지만, 전동화 시대의 고객 니즈를 면밀히 파악해 최상의 상품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아는 기존과 차별화되는 판매매장을 도입해 EV9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첨단 신기술과 최고수준의 고급사양들이 대거 적용된 만큼 고객들이 느끼는 '프리미엄' 경험은 판매 가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게 송 사장의 설명이다.

EV9에는 플래그십에 걸맞은 다양한 고급사양들이 탑재됐다.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 ▲선명한 후방 시계를 확보해주는 디지털 사이드‧센터 미러 ▲14개의 스피커가 적용된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고화질 영상 및 음성을 저장하고 기아 커넥트 앱과 연동해 사용성이 높은 빌트인캠2 ▲스마트폰으로 차량 출입과 시동이 가능한 디지털키2가 대표적이다.

EV9에는 기아 최초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ccNC'도 탑재됐다. ccNC는 ▲전동화 관련 정보와 기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는 'EV 모드' ▲화면 상단을 쓸어내려 기능을 빠르게 조작하는 '퀵 컨트롤' ▲실물 카드 없이 통행료 결제가 가능한 'e-하이패스'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한 곳에서 검색할 수 있는 '통합 검색' 등을 지원하는 고급 편의사양이다.

EV9의 또 다른 특징은 '개인화'다. 기아 커넥트 스토어를 통해 차량 구매 이후에도 언제든지 원하는 사양을 추가할 수 있고, 원하는 기능에 대한 적용 시점과 사용 기간도 고객이 직접 결정할 수 있다. 기아 커넥트 스토어에서는 고객이 디지털 패턴 라이팅 그릴을 추가 구매해 자신만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다.

EV9은 시트도 고객들이 취향에 맞게 다양한 방식으로 구성할 수 있다. 2열의 경우 벤치시트, 기본형, 릴랙션형, 스위블형 2인승 독립시트 등을 지원한다. 특히 스위블 시트는 180도 회전해 3열과 마주보거나 정차시 3열을 접고 테일게이트를 여는 등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성이 높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특히 기아는 EV9에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를 담았다. 차량 실내에 쓰이는 동물가죽 소재를 바이오 폴리우레탄(PU)으로 대체하고, 식물 기반의 재료를 사용해 화학물질의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EV9에는 바이오 폴리우레탄을 활용한 시트, 업사이클링 어망과 플라스틱을 각각 활용한 플로어 매트 및 가니시 등 10가지 친환경 소재가 적용됐다. 기아에 따르면 EV9 1대 당 약 70개 이상의 페트병을 활용한 친환경 소재가 쓰였다. 회사는 지속가능한 소재를 앞으로 출시될 신차들에도 대거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기아는 2분기 중 정부의 인증절차가 끝나는 대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와 트림별 가격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달 3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 모빌리티쇼'에서도 실차를 전시해 고객들에게 상품성을 알리기로 했다.

다만 기대를 모았던 레벨3 고속도로 자율주행(HDP) 기능은 차량을 인도받더라도 당분간 사용할 수 없다. HDP는 추가적인 반복 검증을 거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추후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송 사장은 "EV9에는 HDP 기술이 탑재될 예정이지만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반복 주행 검증 이후 올해 하반기 중엔 HDP가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