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5℃

  • 울산 13℃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산업 첨단 신기술 무장한 기아 EV9···1회 충전으로 500km 간다고?

산업 자동차 와! 테크

첨단 신기술 무장한 기아 EV9···1회 충전으로 500km 간다고?

등록 2023.03.29 06:00

박경보

  기자

SW 중심의 미래車···레벨3 자율주행 지원충전 횟수 줄인 99.8kWh 대용량 배터리 채택차체 제어 신기술 도입···'멀티 인버터'로 효율↑

기아 EV9의 외관 디자인. 사진=기아 제공기아 EV9의 외관 디자인. 사진=기아 제공

첨단 신기술로 무장한 기아 EV9이 올해 상반기 시장에 나온다. EV9은 편의사양을 구매 후 추가할 수 있고 고속도로 자율주행까지 가능해 SDV(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로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특히 '멀티 인버터' 기술을 통해 1회 충전하면 최대주행거리가 500km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는 28일 오전 EV9의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열고 대형 전기SUV EV9을 전 세계에 공개했다. EV9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적용된 기아의 두 번째 모델로,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의 '최대어'로 꼽힌다.

EV9에 도입된 가장 큰 첨단기술은 레벨3 수준의 고속도로 자율주행 기능(HDP)이다.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 본선 주행 시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을 잡지 않아도 앞 차와의 안전거리 및 차로를 유지하며, 최고 80km/h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다. 미국 자동차공학회는 자율주행 레벨3를 "차량 운행의 주체는 사람이지만 주행 제어 및 주행 변수 감지의 주체는 시스템"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기아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을 구현하기 위해 EV9에 2개의 라이다를 포함한 총 15개의 센서와 정밀지도, 통합 제어기 등을 장착했다. 고속도로 자율주행은 도로 환경에 맞춰 속도를 조절하기 때문에 도로제한속도가 변화하는 구간이나 곡선 도로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또 전방 차량이나 끼어드는 차량을 인식하고 안전거리를 유지한다.

특히 기아는 EV9 구매 이후에도 원하는 기능에 대한 적용 시점이나 사용 기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기아 커넥트 스토어'를 운영한다. 주차 보조를 지원하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2', 디지털 패턴 라이팅 그릴을 개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라이팅 패턴', 차량에서 영상, 음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플러스' 등의 편의사양을 차량 구매 이후에도 추가할 수 있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또한 EV9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를 통해 고객이 서비스센터에 방문하거나 별도의 장비를 연결하지 않더라도 내비게이션 등 각종 소프트웨어를 최신화 할 수 있다. 이미 적용된 기능을 보완하거나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도록 한 기능이다.

차체 제어도 다양한 '소프트웨어'가 돕는다. EV9에 적용된 다이나믹 토크 벡터링(eDTVC)은 각 바퀴에 적절한 토크를 분배해 안정적인 선회를 돕는 기술이다. '횡풍 안정 제어'는 고속 주행 중 측면에서 강풍 발생 시 편제동 및 조향 토크 제어로 거동을 안정화시킨다.

EV9은 대형 전기SUV답게 99.8kWh에 달하는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여기에다 3D 언더커버, 공력 휠, 전면 범퍼 에어커튼 등을 적용한 EV9은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가 500km(국내 기준)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는 2분기 중 EV9의 정부 인증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와 상세 트림별 사양 운영안을 공개할 계획이다.

EV9의 후륜 모터에는 멀티 인버터가 적용돼 효율성이 극대화 됐다. 일상적인 주행 영역에서는 하나의 인버터로 전력 효율을 끌어올리고, 순간적으로 큰 힘이 필요한 경우에는 두 개의 인버터를 동시에 사용해 최대 출력을 내는 기술이다.

기아 관계자는 "EV9은 기아의 지속가능성 비전을 앞당기고 이동에 대한 개념과 방식을 완전히 바꿀 플래그십 전동화 SUV"라며 "트렌드와 첨단 기술에 관심이 높고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혁신적인 공간과 주행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