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21℃

  • 인천 20℃

  • 백령 18℃

  • 춘천 18℃

  • 강릉 25℃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19℃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8℃

  • 목포 21℃

  • 여수 22℃

  • 대구 23℃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19℃

IT 쉬운 길 마다한 KT 구현모···대표직 연임 '정면돌파'

IT IT일반

쉬운 길 마다한 KT 구현모···대표직 연임 '정면돌파'

등록 2022.12.14 16:14

임재덕

  기자

심사위원회, 두 차례 면접 후 구 대표에 '연임 적격' 평가내년 3월 사실상 연임인데···구 대표는 "경선도 좋다"성과에 대한 '자신감' 반영, 구설에 오르지 않겠단 판단도

연임에 나선 구현모 KT 대표가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이하 심사위원회)에서 단독 후보로 추천받는 '적격' 평가를 받았으나, 경선(둘 이상의 후보가 경쟁하는 선거)도 좋다는 뜻을 이사회에 전달했다.

오너 없는 기업에서 회장이 연임을 거듭하는 '황제 연임' 구설에 오르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순수한 능력으로 KT 대표이사직을 쟁취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도 읽힌다.

14일 KT에 따르면, 심사위원회는 전날 KT 이사회에 구 대표의 연임이 적격하다는 심사결과를 전달했다. 두 차례에 걸친 면접 끝에 구 대표가 최고경영자(CEO) 자리를 이어가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사회가 이 결정을 받아들이면 구 대표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단독 후보로 올라, 사실상 연임하게 된다.

KT 구현모 대표가 'KT 파트너스데이' 기념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T 제공KT 구현모 대표가 'KT 파트너스데이' 기념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T 제공

그러나 구 대표는 스스로 이사회에 복수 후보에 대한 심사 가능성 검토를 요청, 쉬운 길을 마다했다. 이사회 역시 이런 구 대표의 청을 받아들여 추가 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구 대표의 이런 요청에는 연임 과정에서 조금의 잡음도 내지 않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KT 최대주주(지분율 10.35%)인 국민연금 김태현 이사장은 "소유분산기업이 대표이사나 회장 선임 과정에서 현직자 우선 심사와 같은 내부인 차별과 외부인사 허용 문제를 두고 쟁점이 되고 있는데, 이는 기준이 사회적 공감대를 이룰 기준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소유 분산 기업은 뚜렷한 지배 주주가 없고 지분이 여러 투자자로 분산된 기업을 뜻하는 것으로, KT가 대표적인 사례다.

물론 이런 결단에는 '경선'에서도 필승할 것이란 자신감이 깔렸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구 대표는 취임 이후 텔코(통신사업)에 집중하던 KT에 '디지코'(디지털플랫폼기업) 바람을 일으켜 유례없는 성과를 냈다. 실제 구 대표가 취임하기 전인 2019년, 1조1595억원에 그친 KT 영업이익은 2년 만에 41.2%(1조6718억원) 수직상승했다. 시가총액도 취임 첫 해 2020년 7조원에서 올해 10조원까지 45%가량 확대됐다.

사업적인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KT는 2년째 5G 보급률 1위에 올랐고, 무선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은 2019년 4분기에 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상승 전환했다. 특히 KT클라우드 및 KT스튜디오지니 출범으로 기업간거래(B2B)와 미디어, 콘텐츠 사업이 부각되고 있다.

구 대표 연임 시에는 주가 역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견됐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KT의 올해 주가 상승률은 22.4%로 통신업종 중 유일한 상승 및 지수대비 아웃퍼폼을 기록했다"면서 "지난 3년의 실적, 배당, 신뢰 및 주가의 성과를 감안하면 구 대표의 연임 시 차기 3년의 주가도 통신업종 및 시장을 아웃퍼폼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KT는 조만간 구 대표와 차기 대표이사 자리를 두고 경쟁할 다른 후보를 추천받거나 지원받는 작업을 진행할 전망이다. 후보 지원자가 나오면 심사위원회는 다시 회의를 열어 이들에 대한 심사를 진행하며, 이 결과를 토대로 이사회는 최종 후보를 결정하게 된다. 이렇게 낙점된 후보는 내년 3월 열리는 정기 주주 총회에서 차기 대표이사에 선임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