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7℃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3℃

  • 대구 25℃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CSO 검색결과

[총 9건 검색]

상세검색

CSO 활용 제약사, 올해도 수익성 개선 '요원'

제약·바이오

CSO 활용 제약사, 올해도 수익성 개선 '요원'

'CSO(의약품 영업판매대행사)'를 활용하는 국내 주요 제약사들의 올 1분기 매출이 소폭 늘었지만, 수익성은 크게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CSO 수수료율 상승으로 인한 지급수수료가 확대된 탓으로 분석된다. 일반적으로 제약사가 CSO에 의약품 영업·판매를 위탁하는 건 영업사원 인건비를 아껴 이익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몇몇 제약사들은 오히려 이익이 감소하거나 적자 폭이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중소형 제약사 과반 영업익 감소···수익성 '빨간불'

제약·바이오

중소형 제약사 과반 영업익 감소···수익성 '빨간불'

지난해 중소형 제약사가 매출 성장을 이뤘지만, 영업이익률이 감소해 수익성은 악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5000억원 미만 제약사 60곳의 합산 매출은 9조5836억원이다. 2022년 9조334억원 대비 1년 새 6.09% 증가했다. 이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중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발표한 기업을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다. 모든 수치는 가능한 한 연결 손익계산서를 기준으로 계산했다

현대차 이동석 최고 안전보건 책임자, 대표이사 선임···안전관리 '힘' 싣다

현대차 이동석 최고 안전보건 책임자, 대표이사 선임···안전관리 '힘' 싣다

현대차 최고 안전보건책임자(CSO) 이동석 국내 생산담당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안전보건을 총괄하는 CSO를 최고 경영 책임자(CEO)로 올림으로써 현대차는 안전 경영에 더 힘을 싣게 됐다. 현대차는 24일 주주총회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이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현대차는 하언태 전 사장(국내 생산 담당 겸 울산 공장장)이 물러난 뒤 정의선 회장과 장재훈 사장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바뀌었으나, 이번에 이 부사장이 선임

현대차, 최고 안전담당 임원 이사회 첫 진입...안전 경영 '고삐'

[2022 주총]현대차, 최고 안전담당 임원 이사회 첫 진입...안전 경영 '고삐'

이동석 현대차 최고 안전보건책임자(CSO)가 이사회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CSO가 현대차 이사회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현장 안전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차는 이동석 CSO를 중심으로, 그룹 의사결정 과정에서부터 안전 관리 문제를 다룰 수 있게 됐다. 현대차는 24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양재동 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이동석 최고 안전보건책임자(CSO) 겸 국내 생산총괄

현대차·기아, 부사장급 최고안전책임자 신설···중대재해처벌법 대응

현대차·기아, 부사장급 최고안전책임자 신설···중대재해처벌법 대응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최고안전책임자(CSO)를 신설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이동석 부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을 각각 CSO로 선임했다. 이들은 각사의 안전관리 조직을 총괄하는 경영책임자의 임무를 수행한다. 이 부사장은 현대차 국내생산담당 임원으로 이날부터 CSO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지난해 연말 정기 임원 인사에서 울산공장장이던 하언태 전 대표이사 사장이 퇴

코오롱인더, 미래사업 총괄 CSO부문 신설···허성 부사장 체제

코오롱인더, 미래사업 총괄 CSO부문 신설···허성 부사장 체제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미래 사업을 총괄할 CSO(Corporate Strategy Office)부문을 신설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신사업 발굴 및 에너지 사업 등의 전략적 추진을 위해 CSO부문을 신설했다고 12일 오전 밝혔다. CSO부문은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급변하는 사업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CSO부문장은 허 성 부사장이 맡는다. 이를 위해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해 6월 허 부

GS건설 연초 조직개편···Eco사업부문 신설

건설사

[단독]GS건설 연초 조직개편···Eco사업부문 신설

GS건설이 신사업부문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조직개편을 실시할 계획이다.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내년 1월 1일 ECO사업부문 신설, GS엘리베이터 연구소 신설 등의 내용을 담은 조직개편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는 GS건설이 총력을 다하고 있는 신사업부문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GS건설은 오너가 4세인 허윤홍 대표를 중심으로 건설사 중에서도 특히 건설 외 신사업 발굴에 힘을 싣고 있다. 승강기 사업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7월에

이우현 OCI 부회장, ‘매제’ 김성준 CSO로 복귀 왜?

[Why]이우현 OCI 부회장, ‘매제’ 김성준 CSO로 복귀 왜?

이우현 OCI 부회장의 매제(妹弟) 김성준 부사장이 OCI로 돌아왔다. 지난해 2월 회사를 떠난지 1년 7개월여 만이다. 김 부사장의 복귀 배경에는 이 부회장이 추진하는 신사업에 힘을 싣는 동시에, 그룹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OCI는 최근 김성준 부사장을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선임했다. 그동안 CSO는 김원현 재경부 담담 임원(CFO, 최고재무전문가)이 겸직해 왔다. 김

코오롱인더, 최초 CSO직책 신설···‘화학통’ 허성 부사장 영입

코오롱인더, 최초 CSO직책 신설···‘화학통’ 허성 부사장 영입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최초로 ‘최고전략책임자(CSO)’ 직책을 신설하고 외부인사인 허성 부사장을 영입했다. 글로벌 화학 전문가인 허 부사장은 사업 전략 강화 임무를 수행할 전망이다. 8일 석유화학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달 초 허 부사장을 신규 임원으로 선임했다. 허 부사장은 30년 가까이 국내외 화학산업에서 경험을 쌓은 전문가다. 그는 1961년생 서울 출생인 허 부사장은 캐나다에서 브리티시컬럼비아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