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2℃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5℃

  • 청주 21℃

  • 수원 23℃

  • 안동 20℃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6℃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7℃

  • 제주 23℃

CSM 검색결과

[총 14건 검색]

상세검색

'보장성 집중' 라이나생명, 여전히 탄탄한 재무건전성

보험

'보장성 집중' 라이나생명, 여전히 탄탄한 재무건전성

지난해 라이나생명의 신지급여력제도(K-ICS, 킥스)비율이 300%대 중반 수준으로 잠정 집계되며 높은 재무건전성을 유지했다. 라이나생명은 새 회계제도(IFRS17) 도입 이전부터 지급여력비율이 높아 재무건전성이 탄탄한 곳으로 꼽혔다. 일찍부터 보장성 보험에 집중해 틈새시장을 선점한 효과가 빛을 발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라이나생명의 K-ICS 비율은 345.0%(배당 후 339.6%)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금융당국

보험사 IFRS17 1년···실적 늘었지만 '과열 경쟁' 해결과제

보험

보험사 IFRS17 1년···실적 늘었지만 '과열 경쟁' 해결과제

지난해 보험사들의 재무제표에 새 회계제도(IFRS17)가 도입되며 보험부채에 대한 시가평가와 함께 수익 인식 기준이 변경됐다. 이에 따라 보험사들의 실적이 크게 늘었지만, 보험사의 성장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한 지표로 꼽히는 계약서비스마진(CSM)가 새롭게 떠오르며 이를 확보하기 위한 '과열 경쟁'이 해결과제로 떠올랐다. 호실적 거둔 주요 생·손보사…현대해상·DB손보만 순이익↓ 2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보험사는 IFRS17

괌·하와이 자연재해에···DB손해보험, 지난해 순이익 21%↓

보험

괌·하와이 자연재해에···DB손해보험, 지난해 순이익 21%↓

DB손해보험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괌 태풍과 하와이 산불사고 등 악재를 겪으며 해외 일반보험에서 대규모 손실을 낸 탓이다. DB손해보험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조5367억원으로 전년(1조9467억원) 대비 21.1% 감소했다고 22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조167억원으로 전년 대비 21.8% 줄었다. 다만 매출은 17조7839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5.1% 증가했다. 장기보험은 보험 손익 1조3510억원으로 전년

미래에셋생명, 지난해 순이익 1250억원···전년比 1.2%↑

보험

미래에셋생명, 지난해 순이익 1250억원···전년比 1.2%↑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2% 증가한 1250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신계약 계약서비스마진(CSM)은 2918억원으로 전년 대비 7.2% 늘었다. 건강·정기 중심의 보장성 보험 확대로 지난해 말 기준 CSM은 2조215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이 가운데 보장성보험 비중은 76.5%를 차지했다. 지난해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전년 대비 5.4% 감소한 2861억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보장성 APE는 지속적인 수익성 중

"자본 여력 단단한데 왜?"···삼성화재 주주환원책 질책 받은 이유

보험

"자본 여력 단단한데 왜?"···삼성화재 주주환원책 질책 받은 이유

삼성화재가 2023년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주주환원 정책과 관련해 질책을 받았다. 안정적인 실적에도 불구하고 주주환원에서는 보수적인 기조를 보인다는 이유에서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2일 삼성화재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은행 지주는 기다렸다는 듯이 올해 1월 초부터 자사주를 확대해 주주 환원율을 높이고 있다"며 "다른 보험사와 달리 삼성화재는 단단한 자본 여력을 가지고 있는데, 왜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을 보고 주주환원

순이익 2조 육박···삼성생명 "생·손보 통합 1위 목표"

보험

순이익 2조 육박···삼성생명 "생·손보 통합 1위 목표"

삼성생명이 올해 생·손보 통합 1위 달성을 목표로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해외 자산운용사 인수합병(M&A)과 헬스케어, 시니어 리빙 등 성장성 높은 영역으로 신사업 확대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20일 이주경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CFO)은 컨퍼런스콜에서 "올해는 회계제도(IFRS17) 도입 2년 차가 되는 해"라며 "손익·확장·성장 등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손익 제고, 시장 지배력 확대,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등 전략을 추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장기 보장성 보험 상품 판매 전년比 27%↑

보험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장기 보장성 보험 상품 판매 전년比 27%↑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은 지난 1월 실적 마감 기준 장기 보장성 보험 상품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약 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험사의 경우 안정적인 자산 운용을 통해 수입이 발생하기 때문에 장기 보장성 보험 판매 비중은 보험사의 수익성을 판단하는 근거로 사용된다. 특히,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과 함께 기업 평가 측면에서도 보험계약마진(CSM)을 관리해야 하는 만큼, 국내 보험사 입장에서는 장기 보장성 보험 판매가 더욱 중

당국 압박에 '130% 단기납종신' 줄줄이 판매종료···반복되는 이유 왜?

보험

당국 압박에 '130% 단기납종신' 줄줄이 판매종료···반복되는 이유 왜?

연초 생명보험 업계에서 열을 올리며 판매하던 130% 고환급률의 '단기납 종신보험(이하 단기납종신)'이 줄줄이 판매가 중단되고 있다. 금융당국이 생명보험사(이하 생보사)들 점검에 나서며 눈치 보기에 들어간 탓이다. 이처럼 경쟁→당국 점검→판매종료가 반복되는 이유는 생보사의 먹거리 부족이 큰 이유로 꼽힌다. 3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라이프·교보생명·한화생명 등 주요 생보사들은 다음 달 1일부터 단기납종신의 10년 시점 환급률을 130%대에

푸본현대생명, 경영전략회의 개최···"효율 제고·내부 역량 집중"

보험

푸본현대생명, 경영전략회의 개최···"효율 제고·내부 역량 집중"

푸본현대생명은 지속성장을 위한 방향성과 2024년 영업계획을 공유하는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여의도 본사에서 시행된 경영전략회의에서는 이재원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지속 성장을 위한 전략과 실천과제를 공유하고 미래 성장을 다짐했다. 올해 푸본현대생명은 효율과 내부역량 집중으로 고객가치를 제고 한다는 방침이다. GA채널의 성장과 FP채널 및 TM채널의 효율 개선으로 보험계약마진(CSM) 성장을 확

보험연구원 "내년 보험사 수익 증가하지만 투자손익 관리 필수"

보험

보험연구원 "내년 보험사 수익 증가하지만 투자손익 관리 필수"

보험연구원은 내년 보험사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장기보장성보험과 퇴직연금 시장 성장에 힘입어 보험게약마진(CSM)이 138조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주요국 긴축정책과 높은 시장 변동성으로 투자손익이 보험사 수익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진단했다. 보험연구원은 5일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임원 등 80여명을 대상으로 '2024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영현 보험연구원 금융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