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1℃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2℃

CNT 검색결과

[총 6건 검색]

상세검색

 CNT 선도기업, 2차전지 소재 숨은 강자

증권일반

[신흥주식부자|강득주 제이오 대표] CNT 선도기업, 2차전지 소재 숨은 강자

올해는 국내 증시를 견인하던 2차전지주에 급제동이 걸렸지만 2차전지 소재 숨은 강자로 꼽히는 제이오는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제이오의 주가는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강득주 제이오 대표의 주식 가치도 껑충 뛰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제이오는 지난 15일 400원(-1.37%) 내린 2만8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제이오는 올해 초 2차전지주 열풍이 일어난 시기에 상장하면서, 주가가 상장 직후 2개월만에 공모가(1만

배터리 소재 공장 더 늘리는 LG화학···"확실한 시장 선점"

에너지·화학

배터리 소재 공장 더 늘리는 LG화학···"확실한 시장 선점"

'글로벌 톱 종합 전지 소재 회사'로 도약을 선언한 LG화학이 불황에 빠진 석유화학업계에서 고부가 체질 개선 선봉장에 섰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석유화학 업황 부진에도 석유화학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데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충남 대산에 탄소나노튜브(CNT) 4공장을 착공했다. 최근 LG화학은 여수에 증설한 연산 1200톤 규모 CNT 3공장이 최근 가동에 들어가면서 총 2900톤의 생산 능

LG화학, '연산 3200톤 규모' 배터리 소재 CNT 4공장 착공

에너지·화학

LG화학, '연산 3200톤 규모' 배터리 소재 CNT 4공장 착공

LG화학은 충남 대산에 배터리 소재, 반도체 공정용 소재로 각광받는 CNT(Carbon Nanotube, 탄소나노튜브) 4공장을 착공했다고 31일 밝혔다.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이 공장이 완공되면 LG화학의 CNT 생산능력은 현재의 두 배 이상인 총 6100톤으로 확대된다. 최근 LG화학이 여수에 증설한 CNT 3공장 1200톤도 최근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번 증설로 LG화학은 기존 1700톤과 합쳐 총 2900톤의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CNT는 전기와 열전도율이 구

LG화학, 충남 대산공장에 CNT 4공장 짓는다

LG화학, 충남 대산공장에 CNT 4공장 짓는다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의 CNT(Carbon Nanotube) 공장을 또 증설한다.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를 중심으로 급성장중인 글로벌 CNT 시장에서 확고한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30일 대산공장에 연산 3200톤 규모의 CNT 4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업가동을 시작한 2공장 및 올해 초 착공에 들어간 3공장에 이어 LG화학의 네 번째 CNT 공장이다. CNT는 전기와 열 전도율이 구리 및 다이아몬드와 동일

LG화학, 꿈의 소재로 불리는 탄소나노튜브 생산한다

LG화학, 꿈의 소재로 불리는 탄소나노튜브 생산한다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의 CNT(탄소나노튜브) 공장을 본격 가동했다.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를 중심으로 급성장중인 CNT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서다. 14일 LG화학은 여수 CNT 2공장이 1200톤 증설 공사를 마치고 상업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기존 500톤과 합쳐 총 1700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CNT는 전기와 열 전도율이 구리 및 다이아몬드와 동일하고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차세대 신소재다. 기존

금호석화, 탄소나노튜브·합성고무로 미래 시장 노린다

금호석화, 탄소나노튜브·합성고무로 미래 시장 노린다

유화업계 안팎에서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금호석유화학이 신성장 동력인 ‘탄소나노튜브(CNT)’와 합성고무 ‘SSBR’을 앞세워 미래 시장을 대비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유화업계는 올해 고른 실적을 내며 선방했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세계 경기 불황과 유가 변동 등의 요인으로 내년에도 건전한 실적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금호석화는 CNT와 SSBR에 대한 연구투자를 늘리는 한편 바이오매스 발전사업을 키워나가며 내실을 다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