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5℃

  • 춘천 17℃

  • 강릉 18℃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9℃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0℃

  • 전주 20℃

  • 광주 18℃

  • 목포 18℃

  • 여수 19℃

  • 대구 21℃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18℃

3N 검색결과

[총 10건 검색]

상세검색

'확률형 아이템 규제법' 도입 초읽기···3N 어쩌나

게임

'확률형 아이템 규제법' 도입 초읽기···3N 어쩌나

게임 속 확률형 아이템의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국회 소위원회 문턱을 넘은 가운데 3N(넥슨·엔씨스포트·넷마블) 등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이들 게임사는 그간 확률형 아이템 중심 판매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BM)을 구축하며 사업을 영위해온 만큼, 법제화 시엔 수익화에도 적잖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 확률형 아이템 규제법, 국회 문체위 법안소위 통과 = 31일 국내 게임업체가 판매하는 확률형 아이템의

'희비' 엇갈린 게임업계 3N···하반기 진검승부

IT일반

'희비' 엇갈린 게임업계 3N···하반기 진검승부

신작 부재란 공통된 조건 속에서 국내 선두 게임사 3N(엔씨소프트·넥슨·넷마블)의 2분기 실적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하반기엔 일제히 신작 출시를 예고하고 있는 만큼, 본격적인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26일 게임업계 등에 따르면 넥슨은 지난 2분기 매출액 873억엔(한화 약 8337억원), 영업이익 273억엔(한화 약 2607억원)을 거둘 전망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3.2%, 77.3% 성장한 규모다. 다만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 4.1%,

게임업계 양극화 심화···3N, 모바일 게임 차트 싹쓸이

게임업계 양극화 심화···3N, 모바일 게임 차트 싹쓸이

개발력과 대규모 자금으로 무장한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 등 일명 3N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점점 대형 게임사로 집중되는 시장 구조에 중소 게임사의 어려움이 커지는 중이다. 30일 3대 모바일 앱 마켓의 게임 랭킹 순위를 발표하는 모바일인덱스가 게임 매출을 기준으로 한 5월 모바일 게임 통합 랭킹 차트에 따르면 1위와 2위는 엔씨소프트의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과 리니지M이 각각 차지했다. 3위부터 5위까지는 중국산

‘김정주의 넥슨’ 국내 게임사 최초 시총 20조···‘신의 한 수’가 된 매각철회

‘김정주의 넥슨’ 국내 게임사 최초 시총 20조···‘신의 한 수’가 된 매각철회

넥슨이 한국 게임 업체 최초로 기업가치 ‘20조원 시대’를 열었다.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지만, 향후 한국과 중국 시장에 선보일 다양한 신작들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평가를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넥슨은 지난 15일 종가 기준 주당 2152엔에 장을 마감하며 시가 총액이 약 1조9000억엔(21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넥슨 주가는 1분기 실적 발표 다음 날인 14일에 14.5%

게임 빅3, 1분기 성적표 희비···“택진이형만 웃었다”

게임 빅3, 1분기 성적표 희비···“택진이형만 웃었다”

국내 대형 게임사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3N)가 1분기 엇갈린 성적표를 받았다.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형제 효과로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한 것과 달리 넥슨과 넷마블은 해외 매출 감소 및 마케팅 비용 증가로 부진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311억원, 2414억원으로 역대 최고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104%, 영업이익은 204% 급증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62% 늘어난

카카오게임즈·크래프톤·펄어비스···차세대 빅3가 뜬다

카카오게임즈·크래프톤·펄어비스···차세대 빅3가 뜬다

국내 대형게임사 3N(넥슨·엔씨·넷마블)을 향한 중대형 게임사들의 도전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흥행 게임 하나로도 충분히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이 가능한 산업 특성상 중대형 사들의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펄어비스는 자사 인기 IP(지식재산권) ‘검은사막’을 활용한 액션 배틀로얄 게임 ‘섀도우 아레나’를 상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우선 펄어비스는 이달 27일부터 3월8일까지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

“리니지 형제 잡아라”···넥슨·넷마블 신작 출시 카운트다운

“리니지 형제 잡아라”···넥슨·넷마블 신작 출시 카운트다운

넥슨과 넷마블이 연초부터 연이어 신작 공개에 나선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리니지2M’이 장악한 모바일 게임 시장 패권을 다시 찾을 수 있을지 시장 관심이 집중된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은 1월 말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출시를 확정하고 브랜드 사이트 및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는 지난해 지스타를 통해 공개된 넷마블의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으로. 세계 최초의 TCG(트레이딩 카드 게임)인 ‘매직

흥행작 없는 게임업계, 상반기 부진 속앓이

흥행작 없는 게임업계, 상반기 부진 속앓이

국내 게임사들이 대규모 물량 공세에도 부진을 겪으며 업계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안드로이드 앱마켓 구글플레이에 따르면 14일 기준 최고매출 순위 1위는 출시 3년 차를 맞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차지했다. 2위 역시 지난해 말 출시한 넷마블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 이름을 올렸다. 매출 상위권 5위 내 이름을 올린 올해 신작은 플레이위드의 로한M이 유일하다. 올해 출시된 넷마블의 기대 신작인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와

게임 빅3, 1분기에 이어 2분기 실적도 ‘흐림’

게임 빅3, 1분기에 이어 2분기 실적도 ‘흐림’

일명 3N으로 불리는 넥슨·넷마블·엔씨 등 국내 게임 3사의 2분기 실적이 지난 1분기와 마찬가지로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시장 부진 및 중국 시장 판로가 막힌 것이 주요한 원인으로 꼽힌다. 15일 시장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넷마블의 연결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는 각각 5350억원, 460억원 수준이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은 소폭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150억원 이상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2분기 매출액은 5009억원, 영업이익은 622억원이었

게임사 ‘3N’ 체제 무너지나···중견사, 신작 인기끌며 무섭게 추격

게임사 ‘3N’ 체제 무너지나···중견사, 신작 인기끌며 무섭게 추격

국내 게임업계가 넷마블게임즈, 넥슨, 엔씨소프트 등 이른바 ‘3N’ 체제로 굳어진 가운데 중견게임사들이 이들의 아성을 위협하고 나섰다. 흥행 게임을 앞세운 중견사들이 업계의 지각변동을 주도할 지 주목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게임시장에서 매출 상위 3사의 비중은 절대적이다. 넷마블은 지난해 매출액 2조4248억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매출 기준 업계 1위에 올랐다. 뒤이어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각각 2조2987억원, 1조7587억원의 매출액으로 2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