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18℃

  • 춘천 19℃

  • 강릉 16℃

  • 청주 22℃

  • 수원 22℃

  • 안동 20℃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3℃

  • 전주 24℃

  • 광주 26℃

  • 목포 22℃

  • 여수 28℃

  • 대구 27℃

  • 울산 28℃

  • 창원 29℃

  • 부산 29℃

  • 제주 24℃

산업 OCI그룹, '형제 측 승리' 한미약품과 통합 중단···"재추진 없다"

산업 재계

OCI그룹, '형제 측 승리' 한미약품과 통합 중단···"재추진 없다"

등록 2024.03.28 17:42

박경보

  기자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OCI그룹이 한미약품그룹의 통합을 중단하고 향후 재추진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지난 3개월 가까이 이어진 한미그룹 경영권 분쟁이 형제 측 승리로 일단락돼서다.

28일 연합뉴스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이날 경기 화성시 라비돌 호텔에서 개최된 한미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의 제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창업주 장·차남인 임종윤·종훈 형제 측이 주주 제안한 이사진 5명의 선임 안건이 모두 통과했다.

임종윤·종훈 사장은 사내이사, 권규찬 디엑스앤브이엑스 대표이사와 배보경 고려대 경영대 교수는 기타비상무이사, 사봉관 변호사는 사외이사가 됐다. 한미사이언스 이사진 9명 가운데 형제 측 인사가 5명으로 과반을 차지하게 됐다.

임종윤·종훈 형제는 둘 다 52% 내외 찬성표를 얻으며 출석 의결권 수 과반의 찬성표를 받아 사내이사 선임에 성공했다. 권 대표와 배 교수도 둘 다 51.8%의 찬성표를 얻어 이사진에 이름을 올렸다. 사 변호사는 찬성표 52.2%를 얻었다,

반면 임주현 부회장과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둘 다 찬성표가 48%로, 과반에 미달해 선임되지 못했다.

사측이 제안한 나머지 이사진 후보인 최인영 한미약품 R&D센터장, 김하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서정모 모나스랩 대표이사, 박경진 명지대 경영대 교수도 찬성표 과반을 얻지 못해 선임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서 대표와 박 교수의 감사위원 선임 의안은 자동으로 폐기됐다.

지난 1월 12일 한미그룹과 OCI그룹 간 통합 계약이 발표된 이후 한미그룹 창업주 고(故) 임성기 회장의 장·차남 임종윤·종훈 형제는 통합을 주도한 모친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및 누이 임주현 부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다.

OCI그룹은 주총 직후 통합 중단 방침을 발표했다. OCI홀딩스 측은 "주주분들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통합 절차는 중단된다"며 "앞으로 한미약품그룹의 발전을 바란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