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6℃

  • 인천 14℃

  • 백령 10℃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18℃

  • 수원 15℃

  • 안동 1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8℃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3℃

  • 여수 16℃

  • 대구 21℃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8℃

  • 제주 14℃

산업 포스코퓨처엠, '천연흑연' 中 의존 줄인다···아프리카산 대량 공급

산업 산업일반

포스코퓨처엠, '천연흑연' 中 의존 줄인다···아프리카산 대량 공급

등록 2024.03.01 11:22

유수인

  기자

국내에서 유일하게 음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퓨처엠이 호주 광산 업체로부터 음극재 제조용 아프리카산 천연흑연을 대량으로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포스코퓨처엠은 중국에 전량 의존하던 천연흑연 공급망을 다변화할 수 있게 됐다.

호주 광산업체인 시라 리소시스는 1일(현지시간) 자국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아프리카 모잠비크 발라마 광산에서 채굴하는 흑연을 포스코퓨처엠에 장기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포스코퓨처엠은 포스코그룹의 배터리 소재 계열사다.

계약 물량은 연간 2만4000∼6만t 선에서 고객사인 포스코퓨처엠이 결정할 수 있다. 계약 기간은 고객사 요청 이후 6년간으로 하되 요청 시점은 늦어도 2025년까지는 이뤄지도록 했다.

그간 포스코퓨처엠은 광산에서 캐낸 천연흑연(인상흑연)을 1차로 둥글게 가공해 놓은 구상흑연을 중국에서 수입해 세종 공장에서 음극재 제품을 만들어왔다.

하지만 미국이 중국과 대립 국면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도입하는 등 첨단 산업 공급망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려 하고 있고, 중국이 이에 반발해 수출 통제를 강화하며 흑연 등 핵심 광물 자원을 무기화하는 추세여서 흑연의 공급망 다변화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IRA에 따른 전기차 세액공제를 받으려면 2025년부터 배터리에 '외국 우려 기업'(FEOC)에서 조달한 핵심 광물을 써서는 안 된다. 아직 어떤 기업이 해당하는지 세부 지침을 내놓지 않았지만, 각국의 배터리 관련 기업들은 현재 세계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중국 기업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편, 포스코그룹 차원에서는 장기적으로 다른 아프리카 국가에서 흑연을 대량으로 도입하는 준비도 진행 중이다. 이에 장기적으로 그룹의 향후 음극재용 흑연 중국 의존도는 크게 낮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상사 계열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와 탄자니아에서 연간 최대 9만t가량의 천연흑연을 조달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