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8℃

  • 인천 -8℃

  • 백령 1℃

  • 춘천 -11℃

  • 강릉 -7℃

  • 청주 -7℃

  • 수원 -8℃

  • 안동 -9℃

  • 울릉도 -1℃

  • 독도 -1℃

  • 대전 -8℃

  • 전주 -7℃

  • 광주 -7℃

  • 목포 -3℃

  • 여수 -4℃

  • 대구 -6℃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1℃

유통·바이오 오리온, 3분기 영업이익 1407억원···전년 대비 15.6% 성장

유통·바이오 식음료

오리온, 3분기 영업이익 1407억원···전년 대비 15.6% 성장

등록 2023.11.14 15:06

김제영

  기자

오리온 본사 전경.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5.6% 성장한 1407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3.4% 오른 7663억원을 달성했다.

한국 법인은 매출액이 15.3% 성장한 2720억원, 영업이익은 29.2% 성장한 429억원을 달성했다. 신제품 출시·영업활동을 통해 닥터유, 마켓오네이처 브랜드 등 전 카테고리에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원가관리 노력으로 영업이익도 성장했다.

4분기에도 차별화 신제품으로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며 파이·비스킷 등 주요 제품 공급량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생산효율성 향상 및 제조원가 관리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법인은 위안화 환율 영향으로 매출액이 1.8% 감소한 3296억원, 영업이익은 22.0% 성장한 727억원을 기록했다. 젤리 카테고리의 고성장과 파이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판매물량 기준으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5%, 30.0% 성장했다.

4분기에는 간접영업체제 개선을 지속하고 창고형매장, 온라인 전용 제품을 출시하는 등 성장채널 영업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중국 최대 명절인 내년 2월 '춘절' 선물 수요에 대응해 파이류 중심의 매출 확대 전략을 선제적으로 펼치고, 비건 육포 등 신규 카테고리 진출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마련할 방침이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액이 4.0% 성장한 1176억원, 영업이익은 4.6% 성장한 219억원을 달성했다. 젤리, 쌀과자, 양산빵 등이 성장을 견인했고, 7조원 규모의 현지 유음료 시장에도 신규 진출했다.

4분기에는 베트남 최대 명절인 '뗏'을 대비한 선물용 기획제품을 출시해 매대를 선점하고, 대량 구매 수요가 큰 B2B(기업 간 거래) 판매도 주력할 방침이다. 감자스낵, 파이 등 기존 제품의 분포 및 진열을 확대하는 한편 호치민과 하노이 공장의 증축·증설로 장기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러시아 법인은 큰 폭의 루블화 가치 하락 영향으로 매출액이 22.2% 감소한 485억원, 영업이익은 36.6% 감소한 6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트베리 신공장이 본격 가동된 이후 현지 수요에 맞춰 파이 제품의 공급량을 늘리고, 비스킷 등 제품군을 확대해 판매물량 기준 매출액은 19.3%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3.4% 감소했다.

향후 젤리 신제품을 시장에 안착시켜 새로운 성장 축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파이 생산라인 증설을 연내에 완료하고, 제품 공급량 확대에 맞춰 딜러 및 거래처 수도 늘려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제품 경쟁력에 기반하여 3분기 누계 판매물량 기준 한국, 러시아의 매출액과 한국, 중국, 러시아의 영업이익이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갔다"며 "4분기에도 생산능력을 확대하여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와 명절 성수기 선제적 공략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