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7일 화요일

  • 서울 2℃

  • 인천 4℃

  • 백령 3℃

  • 춘천 1℃

  • 강릉 2℃

  • 청주 3℃

  • 수원 3℃

  • 안동 2℃

  • 울릉도 3℃

  • 독도 3℃

  • 대전 4℃

  • 전주 6℃

  • 광주 5℃

  • 목포 5℃

  • 여수 5℃

  • 대구 3℃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9℃

IT LGU+ '통신 2위' 과기부 발표에 KT 반발

IT 통신

LGU+ '통신 2위' 과기부 발표에 KT 반발

등록 2023.11.09 15:33

김세현

  기자

IoT 격차 때문···KT "가입자 수 2위는 여전""집계 방식 변화 필요...KT도 적극 나설 것"

9일 오전 진행된 KT 무선가입자 통계 브리핑 화면 캡쳐본 사진=김세현 기자

KT가 LG유플러스의 사상 첫 이동통신(MNO) 가입자 수 추월 현상에 관해 통계 해석의 차이라며 전면 반박했다.

김영걸 KT 커스터머부문 상품기획담당 상무는 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휴대폰 MS(시장점유율) 기준으로 여전히 258만명 정도 차이가 난다"며 "사람이 쓰고 있는 회선 격차는 똑같이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통계 자료를 반박한 것이다. 이 통계를 보면, 지난 9월말 기준 알뜰폰과 기타 회선을 제외한 LG유플러스 무선 가입자 수는 약 1802만명으로 KT의 약 1713만명을 넘어섰다.

김 상무는 "9월 기준 LG유플러스의 MNO 가입자 수는 KT를 추월했으나 이는 사람이 아닌 사물지능통신(IoT) 격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KT는 LGU+의 가파른 가입자 수 증가 배경에 사람이 아닌 사물이 쓰는 IoT 회선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고 주장했다. 김 상무는 "해당 통계는 휴대폰과 더불어 태블릿PC, 스마트워치와 같은 '가입자 기반 단말장치' 그리고 사물지능통신 회선 수로 구성된다"고 말했다. 이어 "LG유플러스는 600만 회선이나 보유하고 있으나 KT의 IoT 회선은 218만개"라며 "휴대폰 가입자로만 따지면 KT 가입자가 LGU+보다 약 258만명 더 많다"고 말했다.

KT는 정부의 통계 기준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사물과 사람의 가입 회선을 따로 구분해 평가해야 한다는 얘기다. 김 상무는 "사업적으로도 회계 분리돼 있고 이용약관도 분리돼 있다"면서 "각 사 전략적 선택에 따라 가입자 구성비가 다르다. 통계 기준에 변화가 있어야 하고, KT도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