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 인천 27℃

  • 백령 23℃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7℃

  • 수원 27℃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26℃

부동산 정몽규 HDC 회장 "학동 현장 붕괴 원인은 시공관리 잘못"

부동산 건설사

정몽규 HDC 회장 "학동 현장 붕괴 원인은 시공관리 잘못"

등록 2023.10.16 20:31

주현철

  기자

정몽규 HDC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정몽규 HDC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정몽규 HDC 회장은 16일 지난 2021년 6월 발생한 광주 학동 재개발 현장 붕괴사고의 가장 큰 원인에 대해 "시공 관리를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 회장은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학동 사고의 주된 원인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독 HDC현대산업개발의 하도급 문제가 심각하다는 조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건설관리법에 따라서 그렇게 이뤄지면 안 되고 우리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며 "재재하도급은 있으면 안 되는 부분이고, 대부분 저희가 인지하지 못하는 과정에서 그렇게 (재하청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나 사고당하신 분들에 상당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조 의원은 광주 학동 현장의 경우 '하도급-재하도급-재재하도급'으로 이어졌다며 애초 3.3㎡당 28만원인 철근 공사비가 재재하도급까지 이르면 7분의 1 수준인 4만원까지 떨어진다고 짚었다.

조 의원은 이런 하청 구조로 인해 "시공능력평가액 4억원, 직원 2명, 공사실적 2건인 회사 사장이 직접 중기계를 몰고 철거하다가 사고가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정 회장이 의도적으로 국감 증인 출석을 회피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 의원은 "학동 사고 이후 국감 증인으로 모시려고 무던 애를 썼는데 못 모시고, 작년에는 아시안컵 축구대회 유치하신다고 정무위와 국토위 국감 둘 다 안 나오셨다"면서 "10월 17일 (AFC총회에서) 우리가 유치를 못했고, 국토위 종감은 10월 21일이었는데 참석했어야죠"라고 지적했다.

이에 정 회장은 "국감에 일부러 안 나오려 한 적은 한번도 없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