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증권도 희망퇴직···대형사까지 번진 감원 바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KB증권 제공

KB증권도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2020년 이후 2년 만이다.

9일 KB증권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희망퇴직 대상자를 모집한다는 내용의 사내공고를 올렸다. 희망퇴직 적용 대상자는 1982년 12월31일 이전 출생한 정규직원이며 2017년 1월1일 이후 입사자와 2023년 임금 피크제 진입 예장자 등은 제외다.

조건은 월 급여의 최대 34개월분까지 연령에 따라 지급한다. 별도로 생활지원금과 전직지원금 등을 합해 최대 5000만원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KB증권 측은 "직원의 안정적인 은퇴설계를 지원하고 회사의 인력구조를 개선하고자 희망퇴직을 받는 것"이라며 "순수한 의미의 희망퇴직으로 본인이 희망하는 직원에 한해 진행하는 것을 조건으로 노사가 협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KB증권까지 희망퇴직을 단행함에 따라 지난달 중소형사를 중심으로 진행된 감원 바람이 대형사까지 번지는 모습이다.

앞서 케이프투자증권은 법인부와 리서치사업부에 대한 폐지를 결정했다. DGB금융그룹 계열의 하이투자증권도 지난 5~8일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희망퇴직 신청대상자는 1967년생 이상(56세), 근속연수 20년 이상, 2급 부장급(최소 18년차 이상) 이상 하나라도 해당되면 희망퇴직 대상이다.

다올투자증권의 경우 정규직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같은 달 30일까지 승인 대상 심사를 진행했었다.

임주희 기자 ljh@

관련태그

#희망퇴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