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공시가 12억 이상 주택' 종부세 내는 20대 이하 1933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차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사진=장귀용 기자

종합부동산세 부과 대상인 공시가 12억원 이상 주택을 가진 20대 이하가 19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연합뉴스와 통계청 '주택소유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공시가 12억원 이상의 주택 보유자는 39만7975명이었다. 이는 전체 주택 보유자 1508만9160명 가운데 상위 2.6%에 해당한다.

이 가운데 20대 이하는 약 1933명이었다. 29세 안에 시가 17억원 상당(공시가 현실화율 70% 적용시)의 주택을 마련했다는 얘기다.

공시가 12억원 이상 주택을 보유한 30세 미만은 1년 전과 비교하면 50.5% 늘었다. 지난 2016년 12억원 초과 주택 보유 30세 미만은 287명에 그쳤던 것을 감안하면 약 5년간 6.7배 가량 증가한 모습이다.

이처럼 급증한데는 조사 시점인 2021년 11월 주택가격이 고점이었던 점을 비추어볼때 보유 주택 가격 상승으로 통계에 잡히거나 보유세(재산세, 종부세 등) 부담에 고가 주택을 자식, 손주에 증여하는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단비 기자 2234jung@

관련태그

#종부세

#주택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