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 상의회장, "미·중 갈등 30년 지속···기업 유연성 키워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유튜브 채널 '삼프로TV' 출연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태원 SK 회장 사진=SK 제공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최근 미중 간 갈등이 장기화할 것이란 견해를 내놓으며 기업들이 유연성을 키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 인터뷰에서 최근 국제경제 상황에 대해 "불확실성의 시대"라며 "산업계의 경쟁과 빠른 기술발전 속도로 인해 미래를 예측하기 어렵게 됐고, 지정학적·지경학적 이슈까지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얼마나 더 싸우고, 어디까지 싸울 것인가도 문제"라며 "앞으로도 이 갈등은 30년 이상 간다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그렇다고 두 거대 나라가 완전히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 돼서 모든 것을 다 끊는다는 것도 생각하기도 어렵다"며 "이전 하나의 경제체제와는 다르겠지만, (변화의) 속도와 정도를 측정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미래 국제 정세를) 예측하는 것은 별로 의미가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여러 시나리오에 맞게 유연하게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SK그룹이 국내 투자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저희가 올해 25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는데 그중에 해외 투자는 60조원 규모이고 나머지는 국내 투자"라며 "해외 투자는 국내의 3분의 1 수준으로, 국내 투자가 훨씬 크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에서 물적분할된 배터리 사업 계열사 SK온에 대해선 "당장 상장 계획은 없다"면서도 "몇 년 안에 4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6개 지어야 하기에 자본 소요가 크고, 이를 위해선 (SK온이) 독립적으로 가서 자기 주식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상장시 기존 주주들에게 친화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는 정부와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며 "SK이노베이션 주주들에게도 투자의 기회와 혜택을 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