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블록체인 포럼

"암호화폐 미래는 글로벌 상용화"···박수용 서강대 교수 기조연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MZ세대, 스스로 경제 주체 되려 해"···탈중앙화 가속화 예상
게임스탑 사태, 대표적 탈중앙화 사례···블록체인 발전 빨라져
"실물 자산, 디지털로 빠르게 변화···향후 안전자산으로 자리매김"

이미지 확대thumbanil

뉴스웨이 "2022 제4회 블록체인 비즈니스 포럼 암호화폐 미래 돈, 지형이 바뀐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최근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크게 위축됐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회복세를 거쳐 법정 통화를 대체하는 시대가 열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박수용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22일 여의도 KRX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뉴스웨이 주최 '디지털 경제시대 블록체인 비즈니스 포럼'의 기조연설에서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박 교수는 "최근 세계 경제 주축이 되어가고 있는 MZ세대는 스스로 경제의 주체가 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며 "이러한 집단 본능은 정부, 은행, 증권가의 경제 통제로 벗어나려는 움직임으로 이어져 가상화폐의 상용화를 점진적으로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집단 본능을 가장 잘 대변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게임스탑' 사태"라며 "미국의 한 헤지펀드 사의 '게임스탑' 공매도에 전 세계 개미들이 반발하면서 진행한 대규모 매수가 증권사를 이겼다. 이는 중앙화 시스템에 대한 저항을 나타낸 사례라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이러한 집단 본능은 앞으로 실물 자산을 디지털 세상으로 빠르게 옮겨오는 현상을 일으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를 통해 향후 암호화폐는 크게 △중앙은행에서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 CBDC △글로벌 기업에서 발행하는 암호화페 △개인 혹은 집단이 발행하는 암호화폐 등으로 나뉠 것이라고 봤다.

그는 "앞으로 자산은 무엇이든지 디지털 토큰으로 변환돼 글로벌 차원에서 유통될 것"이라며 "부동산이나 호화 크루즈선, 예술작품들의 자산 가치가 쪼개져 디지털 토큰화돼 시장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디지털 토큰 변환 추세는 최근 대체불가능토큰(NFT)의 발전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다수의 기업에서 실물을 디지털 토큰으로 발행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최근 버버리를 비롯해 발망, GAP, 월마트 등 글로벌 기업이 일제히 NFT를 발행하고 있는 것이 하나의 사례"라고 소개했다.

이어 "NFT가 많아지면서 전세계에서 상당한 수요가 발생하고 있지만 풀어야 할 과제도 분명히 존재한다"면서 "법률·세금 제도를 비롯해 지속 가능성, 가짜 NFT 발행 등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과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거쳐 디지털 토큰이 안전자산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