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3℃

  • 인천 23℃

  • 백령 21℃

  • 춘천 21℃

  • 강릉 21℃

  • 청주 27℃

  • 수원 27℃

  • 안동 25℃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5℃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4℃

  • 창원 26℃

  • 부산 23℃

  • 제주 20℃

IT 비트코인, 1만8천달러대로 추락···2020년 12월 이후 최저

IT 블록체인

비트코인, 1만8천달러대로 추락···2020년 12월 이후 최저

등록 2022.06.19 10:30

수정 2022.06.19 10:38

그래픽 = 박혜수 기자그래픽 = 박혜수 기자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1만80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블룸버그 통신은 18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해 2020년 12월 이후 최저치인 개당 1만90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게코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오후 5시 50분 현재(한국시간 19일 오전 6시 50분) 24시간 전과 비교해 9.6% 추락한 1만8590달러에 거래됐다. 한때는 1만8000달러 아래로 추락하기도 했다.

비트코인은 물가 상승 압력과 금리 인상 등이 자본 시장을 짓누르자 위험 자산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하며 12일 연속 하락했다.

가상화폐 데이터 분석업체 메사리는 "글로벌 거시 경제 불확실성이 가상화폐 생태계에 극적인 타격을 가하면서 투자자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가격이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시기 풀렸던 유동성 거품이 꺼지면서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인프라스트럭처 캐피털의 제이 햇필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2만 달러는 중요한 기술적 저지선이었고, 이것이 무너지면서 더 많은 마진콜과 강제청산을 초래해 올해 1만 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