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23℃

  • 인천 22℃

  • 백령 14℃

  • 춘천 25℃

  • 강릉 19℃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5℃

  • 전주 25℃

  • 광주 23℃

  • 목포 22℃

  • 여수 21℃

  • 대구 25℃

  • 울산 23℃

  • 창원 22℃

  • 부산 21℃

  • 제주 21℃

산은 등 정책금융기관, 국적선사 발주 '초대형 LPG선' 금융지원

산은 등 정책금융기관, 국적선사 발주 '초대형 LPG선' 금융지원

등록 2022.05.12 18:03

차재서

  기자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산업은행이 주요 정책금융기관과 함께 해운사의 초대형 LP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확보를 조력한다.

12일 산업은행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수출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4개 정책금융기관 등과 '신조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1호 프로젝트 투자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적선사가 발주한 초대형 LPG운반선 5척 신조에 대한 금융지원 건이다. 총 선가는 3억9000만달러(약 5000억원)이며 이 가운데 20%에 해당하는 7800만달러(약 1000억원)를 4개 기관이 후순위로 지원한다.

정부는 지난 6월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을 발표하고 산은, 해진공 등 정책금융기관이 공동으로 국적선사의 친환경 선박 신조를 돕는 투자 프로그램을 추진하기로 했다.

간사 기관인 산업은행은 "제1호 투자를 시작으로 향후에도 국적선사의 친환경 선박 도입 확대에 필요한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제 친환경 규제 속에 국내 해운업계가 장기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