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0℃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3℃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6℃

LG엔솔, 美 NEC엔솔 인수···글로벌 ESS SI 시장 진출

LG엔솔, 美 NEC엔솔 인수···글로벌 ESS SI 시장 진출

등록 2022.02.17 09:13

수정 2022.02.17 09:34

장기영

  기자

NEC에너지솔루션 지분 100% 인수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 신규 설립배터리 공급 넘어 SI까지 통합 제공권영수 "글로벌 ESS 시장 주도할 것"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그래픽=박혜수 기자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스템 통합(SI) 전문기업 NEC에너지솔루션을 인수했다.

글로벌 ESS SI 시장 진출을 통해 단순한 배터리 공급을 넘어 대규모 ESS를 직접 구축하고 사후 관리하는 사업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NEC에너지솔루션 지분 100%를 일본 NEC코퍼레이션으로부터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NEC에너지솔루션은 일본 NEC가 지난 2014년 미국 A123시스템의 ESS SI 사업을 인수해 설립한 회사다. 미국에 본사를 두고 호주, 영국, 브라질 등 각국에서 ESS SI 프로젝트를 140건 이상 수행했다. 매출액은 2018년부터 최근 3년간 연 평균 60%가량 증가해 2020년 약 2400억원을 기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글로벌 ESS 시장이 성장하면서 다수 고객사들이 계약과 책임·보증 일원화의 편리성, 품질 신뢰도 등을 이유로 배터리 업체에 SI 역할까지 포함한 솔루션을 요구하는 추세에 따라 NEC에너지솔루션 인수를 결정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신규 법인 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를 설립해 ESS SI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신설 법인은 ESS 사업 기획, 설계, 설치, 유지 및 보수 등의 업무 수행을 통해 고객별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배터리, PCS를 포함한 필수 기자재 등을 통합해 ESS 사업 최적화를 위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NEC에너지솔루션은 ESS SI 사업의 핵심인 자체 개발 EMS(Energy Management System) 소프트웨어 등 정보기술(IT) 역량과 10년 이상 글로벌 운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유지·보수 역량을 갖추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앞으로 단순 배터리 공급을 넘어 SI까지 제공하는 완결형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ESS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EMS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등 SI 사업 핵심 역량 내재화를 통해 프로젝트 수주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배터리부터 ESS 사업 기획과 사후 관리까지 자체 사업 역량을 확보해 대규모 ESS를 직접 구축할 수 있고, ESS 프로젝트 원가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배터리 관련 수급 불안 없이 고객사 요구에 적기 대응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자체 EMS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ESS 전체 통합 운영 데이터를 실시간 확보하고 점검할 수 있게 돼 배터리 운영 품질 안정성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 세계 신재생에너지 정책 확대에 따라 ESS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기존 배터리 고객사에 SI를 추가한 통합 솔루션 제공으로 매출 확대가 예상된다.

배터리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ESS 시장 규모는 2020년 20기가와트시(GWh)에서 2030년 302GWh로 연 평균 35% 성장할 전망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단순 배터리 공급을 넘어 고객별 요구사항에 특화된 ESS 통합 솔루션 경쟁력까지 갖추게 됐다"며 "차별화된 솔루션과 품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글로벌 ESS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